전체기사보기
변진일 ㅣ 김상하 ㅣ 정대성 ㅣ 최경국 ㅣ 홍유선
섹션이미지
구로다 후쿠미
변진일
유재순
김상하
시부이 테츠야
정대성
최경국
홍유선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칼럼 > 유재순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남성들은 왜 부산 사격장을 좋아할까?
 
유재순
일본남성들은 왜 부산 사격장을 좋아할까?
 
요즘 일본은 부산사격장의 화재로 7명의 목숨을 잃은 사고 때문에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그다지 좋지 않다.

특히 사고 피해 당사자들이 살고 있는 나가사키현의 주민들은 충격이 큰 나머지 한 때 패닉상태에 빠졌었다고 한다. 
 
이번에 사고를 당한 7명의 일본인(36-37세)들은 모두 남성으로 중학교 동창생들이다. 그들은 여행계를 조직, 매월 일정액을 모아 두 달에 한번씩 일본국내 여행을 다녔다고 한다. 이번에 부산으로 1박2일 예정의 해외여행을 간 것은 처음이었다는 것.
 
문제는 이들이 왜 사고현장인 사격장에 단체로 갔느냐 하는 것이다. 
 
부산에 사는 한 가이드에 의하면, 부산 사격장 체험은 일본남성 관광객들에게는 필수코스가 되다시피 할 정도로 큰 인기라고 한다. 때문에 관광가이드가 먼저 이야기 하기도 전에 사격장에 안내해 달라고 요청하는 관광객들이 의외로 많다는 것이다.
 
물론 일본여행사가 만든 공식 관광 프로그램 안에는 사격체험 코스는 들어있지 않다. 하지만 자의반 타의반에 의해 남성관광객들은 대부분 부산 시내에서 성업중인 사격장을 찾는다는 것이다.
 
그럼 왜 부산 사격장은 일본인 남성들에게 그렇게 인기가 있는 것일까?
 
그 이유를 일본인들은 한국의 ‘군대’에서 찾는다.

일본에는 한국처럼 건장한 남자라면 무조건 군방의 의무를 다해야 하는 ‘군대’가 없다. 자위대가 있긴 하나 이는 어디까지나 지원제다. 뿐만 아니라 훈련강도나 조직력에 있어 한국의 '군대'와는 비교가 안된다.
 
한적한 일본 시타마치(서민동네)를 거닐다 보면, 커다란 전봇대나 동네 게시판을 보면 자위대 대원 모집공고를 심심찮게 발견할 수가 있다. 때로는 모집공고 전단지가 일반 광고지와 함께 신문 갈피에 끼워져 각 가정에 배달될 때도 있다.
 
그 내용도 아주 다양하다. 대학원에 진학하는데 물심양면으로 지원해 줄 것이며, 자위대에 입대하면 사회조직에서 누릴 수 없는 여러가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등, 지원자 모집에 안간힘이다. 그런데도 지원자는 점점 줄어드는 추세다.
 
그러다보니 자위대의 위상이나 이미지는, 강하다는 느낌보다는 ‘아 그런 곳이 있었구나’하는 정도다. 
 
하지만 남북이 대립상태인 한국의 ‘군대’는 일본과는 그 상황이 현저하게 다를 수밖에 없다. 우선 동족상잔인 6.25전쟁이 있었고, 때에 따라서는 작년 금강산 관광객의 북한병사에 의한 피살사건 같은, 일촉즉발의 삼엄한 분위기가 현실적으로 엄연히 존재하고 있다.
 
때문에 한국의 군인들은 늘 긴장돼 있을 수밖에 없다. 군인들의 ‘긴장감’ 은 곧 ‘파워’를 동반한다. 즉 ‘강하다’라는 것이다.
 
재미있는 것은, 이 같은 한국군의 강함을 일본여성들이 ‘박력’이 있다고 좋아한다는 것이다. 남성다움, 강함, 그래서 하나의 매력으로 한국남성을 형상화 한 것이다. 그래서 한때 한국남성에 대한 일본여성들의 호감도가 상당히 높은 적이 실제로 있었다.
 
또한 한류스타들의 군복입은 모습이 일본인들에게 생소하게, 때로는 신선하게 느껴지는 것도 바로 이 ‘강하고 남성답다’는 이미지 때문이다. 
 
바로 이같은 연장선에서 부산사격장의 체험관광코스도 그래서 일본남성들에게는 인기 관광코스였다고 한다.
 
일본에서는 시내 한가운데에 상업적인 사격장 설치허가 자체가 불가능 하거니와, 개인적으로 특별한 사유외에는 총기소지 허가가 워낙 엄격해, 직접 총을 쏴 볼 수 있는 부산사격장이 일본남성들에게는 큰 인기였다는 것이다.
 
그런가하면 일부 신문에서 보도된 것처럼, 일본 야쿠자가 단체로 부산에 가서 정기적으로 사격연습을 하고 돌아 온다는 것은, 이미 일본에서는 널리 알려진 정설이다.
 
이렇듯 부산사격장 체험코스는, 일본남성들이 한번쯤 꼭 체험하고 싶은 환상의 여행이라고 한다. 때문에 사격연습을 즐기기 위해 자주 부산을 찾는 일본인도 상당수 있다는 것.
 
하지만 이번 화재 사건이 일본에서 대대적으로 보도된 탓에, 당분간 사격장 체험코스 관광은 한동안 쉽지 않을 듯 하다. 하나밖에 없는 목숨을 담보로 하면서까지 경험하고 싶지는 않기 때문이다.
 
아무튼 이번 부산사격장 화재로 일본의 젊은 가장 7명, 한국인 4명이 귀중한 목숨을 잃었다.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은 안전불감증의 나라라는 이미지로 일본에서 그 위상이 추락할 대로 추락해버렸다.
 
덕분에 한류바람으로 드라마와 한국요리가 성실하게 쌓아올린 재미있는 나라, 맛있는 나라 한국의 이미지는 땅에 곤두박질쳐졌다.  
 
그럼 이에 대한 그 책임은 과연 누가 질 것인가?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11/18 [23:48]  최종편집: ⓒ jpnews_co_kr
 


우리나라가 제도적으로 뿐만아니라 안전에 대해서 소을한건 반성해야한다 예비대학생 09/11/19 [08:44] 수정 삭제
  이미 지나간 일. 다음부터는 절대로 저런일이 있어서는 안되겠죠. 엄격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추천하기0
이유 그렇군요 09/11/19 [10:29] 수정 삭제
  뉴스를 보면서 왜 타국에까지 와서 더군다나 답답한 실내 사격장을 갈까 궁금했었는데 그런 이유도 있었겠군요 생각지 못했던 기사 잘 읽었습니다.
 
추천하기1
왜 우리나라까지 와서 사격장 같은데를 갈까 생각했더니만.. 휘휴 09/11/19 [11:27] 수정 삭제
  그런 이유가 있었군..
현역 군대 갔다온 남자들은 사격장 같은데 잘 안갈텐데 어디서 수익을 얻나 궁금했었는데 생각해보니 징병제가 아닌 국가들은 총 만져볼 기회가 많이 없을테니 그들이 대상이었군..
 
추천하기3
솔직히 일본에서의 한국이미지 별관심없다.. tttt 09/11/19 [12:34] 수정 삭제
  일본인들이 한국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솔직히 별관심없는게 요새 한국분위기....중국이란 거대 공룡의 부상으로 아무레도 일본에 대해선 별관심없는 분위기..일본 상대로 밥벌이 하는 사람들에게나 관심있으려나?
 
추천하기4
글세..요새 한국분위기가.... ㄱㄱㄱ 09/11/19 [12:37] 수정 삭제
  덧붙여 말하자면 일본이 한국인들의 국민적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일은 이제 독도문제 정도밖에 없는게 현재 한국현실.....
그외에는 일본상대밥벌이 하는 사람들이나 소수 일본 문화 매니아 들이나

일본에 관심 가지는 정도....
 
추천하기6
아.. 부산댁 09/11/19 [21:30] 수정 삭제
  일본에는 사격장이 없군요.. 한국에 사격장이 있는줄 이번일로 알았지만.. ^^:;
 
추천하기2
사실... oriyo 09/11/19 [22:02] 수정 삭제
  돈 내고 사격장까지 갈 한국인이 있을까? 일년에 한번씩 예비군 훈련가서 충분히 사격하고 오는데...
 
추천하기3
사격장 Nicholas 09/11/19 [23:49] 수정 삭제
  저도 이번일로 사격장이 있는 줄 처음 알았습니다. 요란하게 떠들다가 흐지부지되는 국내 문제도 아니고, 일본인들의 희생이 수반된 국제 문제. 유재순 기자님의 말처럼 한국 이미지도 있지만, 누구나 느끼듯 이 문제를 처리하는 방식이 극명한 대조(국내문제, 국제문제)를 이뤘습니다. 왜? 라고 물으면, 아이러니하게도 한국의 이미지를 위해서라고 답하지 않을까요? 이번 사건으로 안타깝게 희생된 한일의 선량한 시민들의 명복를 빕니다.
 
추천하기1
뭘 책임져야 하는건지.. 글쎄.. 09/11/20 [18:10] 수정 삭제
  기사쓴 분 말미에 마치 피해자인양 글을 쓰셨군요.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 한국인이라서.. 한국에 대한 이미지격하에 따른 간접적인 피해를 호소하는 건가요?

이번 부산 사격장 화재사건을 소재로 과연 일본내 거주중인 한국인들을 간접 피해자로 얘기하는 것이 타당한 것인지 그 단락에선 갑자기 위화감이 드네요.
아마 이런 말씀이 하고 싶었던 것이겠죠. 이 사건으로 인해 한국은 아직도 후진국이구나라는 인상을 일본사람들이 가지게됨에 따라 자신의 비지니스에 혹시라도 악영향이라도 끼치지 않을까싶은.. 뭐 사적인 고민을 하고 있는 듯 한 뉘앙스네요.

지난번에 라디오에서 제이피뉴스라고 소개하는 어떤사람 인터뷰하는거 보고 좀 제대로된 잡지라고 생각했었는데.. 이건 좀 아니네요. 게다가 잡지사 대표이신거 같은데 사고방식이 그리 편협해서야 어디 제대로된 기사 쓸수 있겠습니까?

이번 사건으로 인해 그동안 김치로 쌓아놓은 한류가 순식간에 무너지는구라는 식의 확대해석까지 해가면서 기사를 쓸정도로 쓸거리가 없는건지.. 좀 측은한 생각마저 드네요.
 
추천하기9
일본 눈치보며 사는 인생아 반쪽바리가됐네 09/11/21 [11:23] 수정 삭제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그렇게 걱정인가? 언제 한국 이미지가 좋았던 적이 있었나? 한국 이미지를 위해 아양을 떨어야 되냐? 웃기지마라
 
추천하기4
유재순이 쓰는글이 다 그렇지 쓰레기같은.. 09/11/21 [20:17] 수정 삭제
  일본은없다라는 책 유재순 이 아줌마가 쓴거라고 하던데..
그딴 수준의 글밖에 못쓰니 이딴 기사가 나오는거지..
 
추천하기1
와~ 올라 왔군요..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으라차차 09/11/22 [23:46] 수정 삭제
  유재순 편집장님 글이 드디어 올라 왔군요...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유재순 편집장님 글은 뜬 구름 잡는 듯한 글이 아니고, 왠지 심층적으로 분석해서 들어간다고 해야 하나.. 아무튼 분석적이고 "그래.. 그렇군..." 이라는 생각을 들게 해서 좋습니다. 자주 글을 올려주세요.....
 
추천하기2
위에 몇 분들 개념이 없으시네... !!! 09/11/23 [14:15] 수정 삭제
  외교와 문화라는 차원에서 바라보고 쓴 기사입니다. 무조건 일본이라면 반일감정만으로 대처해선 곤란하죠. 논리적으로 반박할수 있으면 해보십시오. 아 기사는 잘읽었는데 댓글을 괜히봐서 망치네요. 제발 저런분들 소수이길..
 
추천하기5
누가 반일감정을 들먹였다고? 열내시는지.. 대변인이신가? 09/11/23 [18:41] 수정 삭제
  이런 기사에서 웬 외교? 부산에서 불나서 일본인 사망자 발생한거랑 외교랑 뭔상관? 그리고 기사 어디에 외교에 관한 언급이 있는지?? 마지막으로 전혀 논리적이지 못한 기사를 가지고 뭔 논리적 반박까지 기대하시는지..
 
추천하기1
댓글들의 의도를 파악이나 하신건지... !!! 09/11/24 [02:50] 수정 삭제
  일본에 아양떨어야되냐는 댓글이나, 일본눈치 왜봐야되냐는 댓글... 다른나라 국민이 관광차 방문했다가 소방안전시설 제대로 갖추어지지 않은 놀이시설에서 죽음을 당했다면, 이렇게 누구 눈치봐야되는거냐는 반발이 있었을까 싶네요. 몇몇 댓글을 읽으면서, 유독 일본이라 욕하시는것 같기도 해서 적엇습니다.

타국의 국민이 여행할 시에는 국가 차원에서 통행에 지장이 없도록, 또 피룡한 모든 편의 및 보호를 베풀어 주십사 하는 문구가 여권에도 써져있습니다. 즉, 본국의 국민이 타지를 여행하다 사고를 당했을 시에는 해당 국가에서는 최선을 다해서 수습을 해주고 나아가 필요한 경우 보상을 해주는 것이 관례입니다. 외교란 각 국의 정상들이 만나서 회담하는 것만이 아닙니다. 이러한 소소한 일 또한 작은 예입니다. 불시의 사태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그 나라의 수준을 판단하기도 하고요.

댓글 몇가지가 마치 반일감정인양 치우친것같아서 몇 자 적었습니다만,
기분이 많이 상하셨나보네요.
예를들어 벨기에나 핀란드, 스위스 관광객이 놀이시설에서 어이없는 화재로 죽음을 당했다면, 대내외적인 우리 나라의 이미지를 걱정하는 기사에
'우리가 왜 유럽눈치봐야되냐 유럽에 아양떠는 인생아'라고 쓰실건지요?

모든것은 작은 일에서 시작됩니다.
관련지어 생각하실 능력이 굳이 없으시다면 할 말 없고요...
 
추천하기9
안타깝네요. 유학생 10/01/18 [03:48] 수정 삭제
  저런일이 생긴건 정말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솔직히 일본에서 유학중인 유학생 입장으로 보면 일본인들이 언제적 부터 한국에 대해 좋은 감정 , 좋은 생각을 가지고 있었느냐... 싶습니다. 일본인들 직접적으로는 표현 안해도 한국에 대해 참으로 부정적이더군요. 고등학교때 일본 여행 하고 나서 일본에 대해 호감을 갖게되어서 유학까지 오게 되었지만.. 막상 일본에서 살아보니 참으로 일본이란 나라.. 일본인.. 정내미 떨어집니다..
 
추천하기0
Don't be discouraged by the childish comments Kor-American 10/03/26 [23:05] 수정 삭제
  I really appreciate Ms. Yoo's perspective. It is very important to maintain a good impression of a country. Many people, even in government, are ignorant of the fact that tourism is a much better cash-cow than manufacturing. Kids, go abroad and open your eyes to the broader world!
 
추천하기1
찌질이들은 어딜가도 있네. 블랙박스 10/07/06 [16:48] 수정 삭제
  저 위에 찌질이들은 어딜 가나 보이네.
밥은 먹고 저러고 다니는지...
그리고 바로 위 영문... 보아하니 기사 내용 잘 이해한 미국거주 한국인 이신것 같은데 기왕이면 한국어로 적어주시지...내 컴 바이러스 먹은 줄 알았...
일본 남자분들은 실탄사격을 할 기회가 없었으니 그럴수도 있겠네요.
우리야 뭐 군에서 실컷 하다 제대해서 예비군 훈련때 다시 하고 그러니 별 흥미 없어졌지만.
그럴 일이 없어야 겠지만 위급 사태에서 어쩔수 없이 총기류를 다뤄야 하는 상황이 생긴다면 우리나라 남자들은(군필자만) 아주 유리하겠지요.
총이나 수류탄류를 다루는데 아무 장벽이 없으니.
 
추천하기0
정말로 평화로웠던 2009년... ㅎㅎ 17/03/27 [22:56] 수정 삭제
  아비규환의 2017년에 글을 남긴다. 고작 화재사고 가지고 안전불감증이니 한국의 위상이 땅에 떨어졌느니, 정말 바보같은 호들갑을 떨어댔던 2009년이 여러모로 그립다.
 
추천하기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부산참사] 일본남성들은 왜 부산 사격장을 좋아할까? 유재순 2009/11/18/
[부산참사] 日 규슈 지역 언론들의 '부산참사' 보도 박철현 기자 2009/11/16/
[부산참사] "어째서 이렇게 좋은 분들이 목숨을..." 박철현 기자 2009/11/16/
[부산참사] "부산 사격장 화재 한국정부가 사죄!" 온라인 뉴스팀 2009/11/16/
연재소개 전체목록
1958년 5월 충남공주 출생


<인터뷰>
[일본] 나카소네, 도이 다카코, 다케시타 노보루, 우노수상, 미치코 황후 인터뷰
[태국] 츄안 수상 인터뷰
[미얀마] 아웅산 수지여사 인터뷰
[필리핀] 마르코스 이멜다 인터뷰


<취재>
80년, 1년 8개월 동안 쓰레기매립장 ‘난지도’ 생활르포
83년, 3개월 동안 동남아시아 8개국 슬럼가 르포
85년, 1개월 동안 미국 입양아 현지 취재
88년, 사할린 르포
90년, 일본 부락민 산야 르포
2005-2006년, 3회에 걸쳐 북한르포


<그 외>
1987- 1994년 : 한국주간지 <토요신문> 일본 특파원
테레비 아사히 <아침까지 생방송 > 토론회 2회 출연
규슈 NHK 주최 <세계여성 8개국 여성 저널리스트 토론회 참석>


현재 : 일본 고단샤 발생 <주간현대> 북한담당 계약기자
아사히신문 월 1회 칼럼 연재 중
일본 전문 인터넷신문 'JPNews' 발행인


<저서>
한국 : 서울서 팔리는 여자들(1983.르포집)
벌거벗는 여자들(1984.르포집)
난지도 사람들(1985.장편소설)
여왕벌(1986.논픽션)
하품의 일본인(1994. 비평에세이)
일본여자를 말한다(1998. 에세이)
일본은 지금 몇시인가(2002. 르포집)

일본출판 : 쓰레기섬에서 살다(1986. 르포집)
日정치인 우경화, 원로그룹 '입김' 작용했다
일본인, 그들의 세가지 얼굴
부활을 꿈꾸는 일본, 2013 현주소
일왕과 천황, 그리고 비판과 비난 사이
이젠 일본을 정면으로 바라봐야 할 때
2012년엔 '꼭 있어야 할 언론사로!'
난 솔직히 전여옥이 무섭다!
주위 만류에도 내가 일본에 돌아온 이유
일본은 한국 연예인의 봉이 아니다
제이피뉴스가 살아남아야 하는 법!
日배우 부인 자살에도 공연 강행한 이유
난 50만원만 줘도 한대 맞을 수 있는데...
테러리스트가 국빈대접을 받는다?
창간 1주년을 맞으며
‘일본은 없다’ 항소심을 끝내고 나서
[발행인의 편지] 2010년 새해를 열며
"일본에도 이런 한국 외교관이 있었어?"
어머니돈은 내돈!, 日 국민 그건 아니야!
일본남성들은 왜 부산 사격장을 좋아할까?
공수래공수거는 어디에?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5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ニュータウン大久保 B棟 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