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뉴스포토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논란, 휴일에 응급처치한 구급대원 처벌
"사람 구했으면 그만이다" VS "주사를 맘대로 사용하면 안돼" 분분
 
안민정 기자
이바라키현 이시오카시 소방본부 구급대원 남성(54)이 자신의 휴무일에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구급조치를 취했다가 정직 6개월 처분을 받고 자진퇴직했다. 일본 법령에는 근무시간외 구급조치는 인정되지 않기 때문이다.

구급대원 남성은 휴무일이었던 지난 4월 14일, 시즈오카현 도메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사고난 운전수가 가슴통증을 호소하자, 정맥류확보를 위해 운전수의 팔에 주사바늘을 꽂는 등 구급조치를 취했다.

주사도구 등은 소방본부에서 허락을 받지 않고 지참한 것이었고, 응급처치는 의사의 지시를 받은 것도 아니었기 때문에 소방본부는 지방공무원법 신용실추행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소방본부에서는 주사바늘 등 소방본부 비품의 업무시간 외 지참에 대해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또한, 법령에서는 근무시간외 구급조치를 인정하지 않고, 필요한 경우 반드시 의사의 지시를 받을 것을 요구하고 있다.

nhk에 따르면, 구급대원 남성은 소방본부 조사에 "3.11대지진 발생후 같은 사태가 발생했을 경우에 대비하여 빠른 대응을 할 수 있도록 비품을 가지고 있었다. 주사를 사용한 것은 후송된 병원에서 바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시오카시 소방본부는 "인명구조를 목적으로 하는 행동이라고 하더라도 (위반은)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기 때문에 재발방지를 위해 (처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 소식이 알려진 후 일본 내에서는 "구급대원에 대한 정직처분이 맞는 것인가"라는 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일본의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구급대원에게도 소방본부에도) 이유는 있었지만, 법에만 묶여있는 것은 앞 뒤가 꽉 막혔다고 밖에는 말할 수 없다", "사람을 구했으면 그만아닌가", "정직 6개월은 너무 무겁다. 훈계조치 정도로 충분한 것이 아닌가", "이런 일이 있으니 현장에서 일할 맛이 안 나는 것 아닌가" 등 구급대원의 정직처분이 잘못되었다고 주장하는 의견이 있었다.

반면, 같은 사이트에는 "특별히 죽어가는 사람을 살린 것도 아니고 오히려 구급조치로 인해 생명을 잃을 수도 있었다", "비품을 마음대로 들고다니는 것은 문제가 있다", "특히 주사기를 가지고 다니는 것은 안된다", "정체가 불분명한 사람이 나서서 주사바늘 꽂아준다면 나라도 거부하겠다"등의 반대의견도 보였다.

한편, "미국이나 유럽 등에서는 구급대원이나 의사면허를 가진 사람은 의료행위가 가능하다. 오히려 사고현장을 보고도 못 본 척 구하지 않는 것이 벌이 된다"라며 일본의 구급사태에 대한 법령에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하는 이들도 있었다.

구급대원에게 구급조치를 받은 사고 남성은 병원으로 후송되어 당일 무사히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1/06/02 [10:30]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메뉴얼 국가라더니 골 때린다. 이건뭐 11/06/02 [12:46]
그놈의 메뉴얼 따르다가 자칭 선진국이라는 일본에서 아사자가 발행하지를 않나 정말 앞뒤로 꽉꽉 막힌 국가다. 수정 삭제
역시 원숭이들 답네요 남양홍씨 11/06/02 [16:33]
죽어가는 사람을 보고도 메뉴얼에 없다고 살리지 말라는 건가?? 참 대단한 나라다 수정 삭제
참 이상한 나라네...... 그것참 11/06/02 [16:52]
가능하면 누구라도 응급처치 해야하지 않나?? 수정 삭제
방사능 폐해가 정말 심각하구나. 부산갈매기 11/06/02 [19:19]
무슨 판단을 저렇게 하다니... 수정 삭제
융통성 0% 거참 11/06/02 [19:46]
그까지 메뉴얼이 사람 목숨보다 중요한 나라군요. 수정 삭제
돌았네 복사마 11/06/02 [21:04]
뭐 이런 나라가 다 있어. 예외라는걸 모르는듯. 수정 삭제
자격없는 자와 자격있는 자 분간을 못하나? 뭐냐 이건 11/06/02 [21:53]
쉬는날과 일하는 날이 중요하는 게 아니라 자격 미자격이 더 중요한거 아닌가? 역시... 또라이 메뉴얼이다 -_-V 수정 삭제
얼간이같은 일본인의 문화 ㄴㅇㄹ 11/06/02 [22:33]
위급상황에서도 사람을 구한일이 매뉴얼에 없다며 위법이라고 처벌할수 있는 일본.
이런 일본은 그럴만한 이유가있다.
스스로 아무것도 할수없는 일본인이라서 그렇다.
일본인이 지진시에도 침착했다고 칭찬하지만 정작 그것은 칭찬받을만한 어른의 행동이 아니다.
타인의 지시나 지시 설명서가 아니면 스스로 뭐든 시도할 용기와 자신이 없다는게 일본인이다.
위기상황에서 타인의 목숨을 구한 일본인에게 같은 일본인들은 일본인같지않은 그의 행동을 비난하는것같다.
하나마나한 말만하고 웃기만하는 일본인들에게 행복의 의미나 리더의 마음이 있을까 정답은 없다.
수정 삭제
저정도 되면. ㅇㅇ 11/06/03 [01:28]
저정도 되면...메뉴얼이나 룰에대한 일본인의
결벽 -> 집착 -> 강박 -> 편집증.
이제 응급조치가 가능한 사람들도 죽어가는 사람앞에서 몸사리겠네 ㅋㅋㅋㅋㅋ

용기있게? 가능한 조치를 취한 한명의 일본인 대원에게 박수보낸다. 수정 삭제
마뉴아루에 없나보네.. 풋.. 11/06/03 [09:39]
12명 굶겨죽인넘들한테 뭘 기대할까요.. 수정 삭제
일본인들은 자아가 없다 ㅠㅠ 11/06/03 [10:31]
가끔보면 저그같다. 칼날여왕에 지배받는 객체들. 일왕이야 허수아비고 각자 자기 동네 쇼군 3대세습 국개으원들에게 지배당하는 저그들 수정 삭제
우리나라도;; 우리나라도그러지 않 11/06/03 [12:46]
우리나라도;; 그러지 않나요????
업무 외 시간에에는 전문처치를 하지 못하고
기본 응급처치만 해야 하는게 아님???
정맥로 확보는 전문 처치에들어가지 않나? 수정 삭제
ㅇㅇ ㅇㅇ 14/08/04 [11:17]
이새끼들이 정상적인 새끼들인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슬픈 사실은 한국도 일본의 관료체계를 고대로 따르는 나라기 때문에 유사한 병신짓이 지금 이순간에도 벌어지고 있다는거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일본 사건사고] 日 여대생 서울 실종사건, 일본인 시각은 안민정 기자 2011/11/02/
[일본 사건사고] 日여대생 서울 명동서 실종? 수사 시작돼 온라인 뉴스팀 2011/11/01/
[일본 사건사고] 日 택시가 추락하며 전철에 부딪혀 6만 6천명 피해 온라인 뉴스팀 2011/10/25/
[일본 사건사고] 日입국관리소 폭언 "외국인 이지메즐거워" 온라인 뉴스팀 2011/10/14/
[일본 사건사고] "학생들 시끄러" 학교에 불지른 日 81세 할머니 온라인 뉴스팀 2011/10/12/
[일본 사건사고] 이자카야 아르바이트 소녀, 가슴만진 두 경찰관 온라인 뉴스팀 2011/10/11/
[일본 사건사고] '日충격' 친딸 불륜남과 매춘하게 한 극악한 엄마 체포돼 온라인 뉴스팀 2011/10/05/
[일본 사건사고] 日 전철 급정지에 요리칼 튀어나와, 사람찔러 온라인 뉴스팀 2011/10/04/
[일본 사건사고] 日 남편 불륜녀 나체사진 인터넷 공개한 부인 체포 온라인 뉴스팀 2011/10/04/
[일본 사건사고] 도쿄돔에서 여성관객 추락사고 발생 온라인 뉴스팀 2011/10/01/
[일본 사건사고] 소녀 100여명 포르노 촬영, 日남성체포 온라인 뉴스팀 2011/09/30/
[일본 사건사고] 여중생 딸 폭포수련 익사, 아버지 체포 임지수 기자 2011/09/28/
[일본 사건사고 ] 日재미로 도로에 밧줄설치, 사고이어져 신소라 인턴기자 2011/09/16/
[일본 사건사고] 일본 어학연수생 피지에서 변사체, 사인불명 온라인 뉴스팀 2011/09/14/
[일본 사건사고] 日 등교길 무차별 살상사건, 피고 판결은? 온라인 뉴스팀 2011/09/13/
[일본 사건사고] 日공항직원, 에어포스원 기밀누출 파문 온라인 뉴스팀 2011/09/10/
[일본 사건사고] 깜짝파티하려다 모래파묻혀 신혼부부死 임지수 기자 2011/08/29/
[일본 사건사고] JAL 기장, 전라상태로 여자속옷 훔치다 체포 온라인 뉴스팀 2011/08/27/
[일본 사건사고] 日 재해지에서 가짜 의사노릇男 체포 임지수 기자 2011/08/19/
[일본 사건사고] 요코하마 한국여성 살해사건 남편 재체포 임지수 기자 2011/08/17/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5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ニュータウン大久保 B棟 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