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문화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수 겸업 일본은 되고, 한국은 안되나
왜 아이돌은 노래 겸업하면 안되나
 
김봉석 (문화평론가)
얼마 전 무한도전의 듀엣가요제에서 발표된 노래들이 대성공을 거두었다.
 
한정발매된 음반은 이미 품절되었고, 각종 차트에서 명카드라이브의 <냉면>과 퓨처라이거의 <let's dance> 등이 상위권에 올라 있다. 듀엣가요제에서 발표된 노래는 아니지만, 에픽 하이가 정형돈과 함께 부른 <전자깡패>를 무료로 다운로드받을 수 있게 해서 화제를 모았다. 그 와중에 잡음도 있었다.
 
윤종신은 <영계백숙>의 리믹스 버전을 유료화했다가 원성을 들었고, 대중음악계에서는 비록 뮤지션들이 참여하긴 했지만 이벤트성으로 만들어진 노래들이 정식 음반보다 오히려 잘 팔리는 현실에 분노하기도 했다.

어느 쪽도 틀렸다고 할 수는 없다. 윤종신으로서는 무한도전에서 발표된 노래와는 다르게, 다시 수고를 들인 ‘리믹스 버전’이기에 유료화가 당연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반면 네티즌으로서는 무한도전 때문에 노래가 인기를 얻은 것인데, 그것을 자신의 이익으로 이용하려 한다고 볼 수 있다.
 
뮤지션들의 낙담도 이해는 간다. 심혈을 기울여 만든 음반이 1만장을 팔리기도 힘든 요즘 상황에서, 실력파 뮤지션들이 참여하긴 했지만 이벤트성으로 뚝딱 만들어낸 노래가 몇 만장 팔리는 것은 보고 기운이 빠질 수도 있는 것이다.
 
하지만 다르게 생각할 수도 있다. 무한도전이라는 이벤트를 통해서, 타이거 jk와 윤미래, 에픽 하이 등 실력파 뮤지션들이 흥겨운 놀이판을 만들어냈다고도 볼 수 있지 않을까.
게다가 요즘은 가수나 배우, 개그맨 등이 자신의 영역에만 머무르지 않고 계속해서 확장을 해 가는 시대다.
 
따지고 보면 지금 무한도전에서 길과 전진은 원래 뮤지션이고, 정준하는 시트콤과 뮤지컬 배우이기도 하다. 박명수도 어쨌거나 5장의 음반을 냈다. 요즘에는 가수들이 다른 영역으로 뻗어가는 게 당연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마찬가지로 가수들은 드라마와 버라이어티 등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이승기, 은지원 등의 가수들은 이미 버라이어티의 주역으로 자리잡았다. 올해 초 정상에 오른 손담비도 발빠르게 <드림>이란 드라마의 주연으로 나섰다. 개그맨들이 음반을 내서 팔리는 게 싫다면, 손담비가 드라마의 주연을 꿰찬 것은 어떻게 봐야 할까.

한국에서는 다른 분야에 도전하는 연예인을 곱지 않게 보는 시선이 있다. 이유가 없지는 않다. 드라마에 출연했던 이효리의 연기 실력은 형편없었다. 이휘재의 노래 실력도 꾹 참고 들어줄만한 것은 아니었다. 한 분야를 잘 한다고 해서 반드시 다른 것도 잘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대개는 폭발적인 인기 때문에, 그 인기를 활용해 보기 위해서 다른 분야로 진출하는 경우가 많았던 것이다.
 
물론 둘 다를 잘 하는 경우도 꽤 있다. 이정현과 엄정화가 대표적인 경우다. 임창정의 노래도 나쁘진 않았고, <막돼먹은 영애씨>의 김현숙도 좋다. 개그맨이면서 노래도 부르는 나몰라 패밀리도 괜찮다. 자신이 실력만 있다면, 다른 분야에 애정이 있다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일본의 경우는 어떨까? 일본에서는 스타가 다양한 활동을 펼치는 것이 당연한 일처럼 여겨진다. smap, kinki kids, 아라시 등의 멤버들은 노래도 부르고, 연기도 하고, 버라이어티도 진행한다. 우에토 아야, 시바사키 코우 등 연기자 출신이면서 가수로서도 인기를 얻는 경우는 부지기수다.
 
특히 아이돌로서 인기를 얻기 시작한 연예인이라면 99% 가수와 연기 등을 병행한다. 대체로 아이돌에 대한 인기가 절대적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아이돌의 팬들은 연기를 정말 잘하기 때문에, 노래를 너무나 잘 부르기 때문에 좋아하는 것이 아니다. 그들의 카리스마, 매력, 이미지 때문에 좋아하는 것이다. 그래서 그들이 영화와 드라마에 나오면, 노래를 부르면 모두 좋아하고 산다. 그들이 최고의 연기와 노래를 할 수 잇기 때문이 아니라, 그들이 아이돌로서 매력적이기 때문에 팬이 생기고 열광적인 지지를 보내는 것이다.

거기에 일본 팬 특유의 충성심도 발휘된다. 한류 스타들이 일본에 가면, 노래를 부른다. 류시원, 박용하가 싱글 음반을 내면 오리콘 차트 상위에 올라간다. 그들이 노래를 그렇게 잘 부른다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한류 스타의 팬들은, 그 스타에 관련된 상품이라면 무조건 구입한다. 편의점에서 한정 판매한 배용준 도시락도 품절되는 곳이 바로 일본이다.
 
그러니 스타가 되었다면, 가능한 다양한 분야에서 자신의 인기를 누리고 돈도 버는 것이 당연해진다. 반대로 팬들은 스타의 다양한 모습을 보기를 원하고, 기꺼이 돈을 낸다. 서로의 이익에 따른 것이라고도 할 수 있다. 게다가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는 것이 일반적인 일본이라고 해서, 누구나 그런 것은 아니다. 아무로 나미에나 하마사키 아유미가 영화와 드라마에 나온 걸 본 적이 있는가. 자신이 관심이 있다면 나올 수 있겠지만, 노래나 연기의 한 우물을 파는 경우도 무수하게 많다. 반대로 이벤트성으로 부른 노래가 대성공을 거둔 경우도 많다. 개그 그룹인 톤네 루즈의 노래들도 큰 인기를 끌었고, 사극 배우로 유명한 마츠다이라 켄의 <마츠켄 삼바>는 2005년 최고의 히트곡이기도 했다.

사실 문화예술이라는 것은, 완성도가 얼마나 뛰어난가, 얼마나 예술적인가, 에 의해서만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 이슈에 따라서, 시대적 요구에 따라서, 때로는 거칠고 조잡해도 인기를 얻고 의미부여가 되는 경우도 많다. 게다가 문화산업을 좀 꼬아서 말하면 ‘쇼 비즈니스’라고 할 수 있다. 쇼 비즈니스에서 중요한 것은, 얼마나 대중에게 어필하고 얼마나 많은 수익을 올리는가, 이다. 연기 경험이 절대 없는 가수를 주말 드라마의 주연으로 발탁한다던가, 발성도 제대로 못하는 인기 배우의 음반을 제작하는 것은 그런 이유다. 스타의 팬이, 그 드라마를 보고 노래를 다운로드받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하지만 스타의 실력이 어느 정도 뒷받침되지 못한다면, 그 인기도 오래 가지 못할 것이다. smap의 멤버들이 모두 노래와 연기를 잘 하는 것은 아니다. 일본 최고 스타인 기무라 타쿠야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연기력이 좀 부족해도, 기무타쿠가 등장하는 장면에서는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그리고 세월이 흐르면서 조금씩 좋아진다. 연기에서는 딱히 할 말이 없었던 카토리 싱고 역시 적역인 손오공을 연기하면서 인정을 받았고, <장미 없는 꽃집> 등으로 조금씩 연기폭을 넓혀가고 있다. 아이돌의 경우, 그들과 함께 나이를 먹으면서 그들의 성장을 바라보는 기쁨도 팬에게는 있는 것이다.

▲ smap 초난강     ©jpnews

 
한국에서 그동안 연예인의 타 영역 진출을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보았던 것은, 그들이 한순간의 인기에만 몰두하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일 수 있다. 하지만 아이돌로 출발하여 이미 서른이 넘은 이효리가 버라이어티에서 활약하는 모습이나 소녀시대의 윤아나 빅뱅의 대성처럼 시작부터 다양한 활동을 펼치는 아이돌을 보고 있으면, 다르게 보일 수도 있다.
 
연예인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이다. 자신이 원하면 연기도 하고 노래도 부르는 것이고, 실력이 부족하고 인기가 떨어지면 자연스럽게 퇴출될 것이다. 사실 그렇게 영역을 넘나드는 연예인말고도, 연기를 못 하는 배우와 노래를 못하는 가수가 최고의 스타의 자리에 오르는 경우도 허다하지 않은가.
 
문제는 타 영역 진출이 아니라, 그들의 스타성이고 인기의 지속성이다.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07/28 [00:22]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일본의 아이돌은... 살무사 09/07/28 [06:48]
'인기'라는 것은 때로는 '찰라적'일수도 있어, 일본의 경우 아이돌 스타들이 노래뿐만 아니라 버라이어티쇼나 토크쇼 진행자로 나서는 것은 오랫동안 살아남기 위함이지요. 일종의 적자생존이랄까...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수정 삭제
임창정.. 살짝 09/07/28 [08:55]
임창정은 원래 가수로 대뷔 했는데.. 본문중 임창정의 노래도 나쁘진 않았고란... 연기자인데 노래도 불렀다는 ? ㅋ 쪼까 거시기 하네요~ 수정 삭제
타분야 진출을 꼭 좋은 쪽으로만 생각할 필요는 없을 듯. 임창정 09/07/28 [09:07]
나쁜 쪽으로 생각할 필요도 없지만, 한국은 가수면 기본적으로 노래를 잘 해야 하고, 연기자 이면 연기를 잘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을 뿐이지요. 저도 그런 사람 중의 하니이고요. 본문에 나온 이정현, 엄정화, 임창정 등의 가수/연기 겸업하는 분들께 누가 뭐라 하나요? 둘 다 잘하는데.... 인기를 등에 업고, 드라마 흐름을 딱 끊어버리는 연기력으로 주연 자리 꿰차는 것이 싫을 뿐입니다. 나오려면 어느정도 준비된 상태에서 나오라는 거지요. 수정 삭제
가수로서 예능으로 갈아 타느냐 어린쥐™ 09/07/28 [10:20]
'가수' 타이틀을 얻기 위해서 예능에 나오느냐는 조금 다른 말이 되겠죠. 넓게 본다면 엔터테이너이자 하나의 상품으로서 이름값을 올리는게 중요하긴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가수'로서 이름을 얻으려면 노래로 승부를 보고 인정을 받아야 정상이지, 다른 방법으로 유명해진뒤에 그 유명세를 업고 가수 명함을 파고, 앨범을 팝니다. 심지어는 애초에 가수로서만 노력한 사람의 수익을 넘어서서. 이렇게 되면 각각의 서비스의 질적 수준은 뻔해지는거 아니겠어요. 수정 삭제
웃기네요.. . 09/07/28 [11:19]
한국이 뭐가 다른 분야로 진출하는걸 안 좋게 보나요?

한국에서도 다른분야 진출해서 그 분야를 잘 한다면 다들 아주 좋아합니다.

문제는 어설프게 자기 인기만 믿고 예를 들면 인기 가수가

자기 인기만 믿고 어설픈 연기로 드라마를 하는 경우죠..

드라마가 장난입니까?

왜 그 어설픈 연기를 국민들이 보고 있어야 합니까?

그 어설픈 연기를 보려도 지 딴엔 인기 있다고 출연료도 많이 받았을것이고

그 어설픈 연기 때문에 분명 재능 있는 연기자 한명도 못 나올텐데요..


지금 아시아에서 한류가 왜 인기 있는지 기자는 아십니까?

실력이 좋아서죠..

일본연예인들은 그런 실력이 없죠..

기자님 말대로 맨날 어설프게 이거저거 다 하니

한분야에서의 실력이 있겠습니까?

이 기사는 전혀 공감할수 없네요.. 수정 삭제
임청정은 배우로 데뷔했습니다. 김봉석 09/07/28 [15:49]
첫 음반을 낸 것은 95년이고, 90년 에 출연한 것이 데뷔작입니다. 이후 영화와 드라마에 조연으로 꾸준히 나왔습니다. 가수로 인기를 얻고 연기를 한 건 아니죠. 수정 삭제
이 글이 공감을 못 받는 건 ^^ 09/07/28 [22:06]
아마도 한국연예인, 일본연예인의 실력을 짧게나마 평가한 부분이 거부감을 만드는 게 아닐지..기사내용은 공감됩니다. 우리나라가 겸업을 시도하는 연예인에 대해 좀 더 안좋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그리고 실력에 대해 가차없는 비판도 많지요.

확실히 일본에서는 아이돌이나 연예인에게 실력을 많이 요구하지 않아보입니다만 그들이 인기를 얻기에는 그만큼의 노력이 필요한 것 같아요. 데뷔 1,2년 만에 대중적인 인기를 얻는 경우는 드문 것 같거든요. 지금 일본에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는 아이돌인 아라시만 보아도 데뷔 10년만에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죠. 10년간 꾸준히 버라이어티, 연기, 노래등으로 활동하는 모습을 보며 대중들이 인정해 주는 것 아닌가..하는 생각이 듭니다. 20년이 넘은 SMAP도 지금의 대중적 인기를 얻기까지 고생도 많이하고 노력한 결과기에 가창력이 뛰어나지 않아도 인정하는 것 아닐까요?

그런데 무한도전의 음반에 대해서 비판하는 분들은 조금 이해가 안되는 것이 그들이 가수활동을 하려고 음반을 낸것도 아닌데 필요이상의 잣대로 평가하는 모습은 보기 않좋았습니다. 그저 이벤트성 음반인데 얼마나 뛰어난 음악성을 보여야 하는지.. 그들이 자기 배 부르자고 노래한 것도 아닌데.. 수정 삭제
ㅋㅋㅋㅋㅋ 에휴 09/10/02 [18:49]
가수가 뭐 연기나 버라이어티 이런 곳으로 진출하지 말란법있나? 그런 법도 없는데 왜 우리나라 사람들은 ㅈㄹ 일까 ...... 연예인도 직업인데 어떻게
한분야에서만 활동을 하겠냐.. 시대가 시대인만큼 시대의 흐름을 쫓아가게 되는것이다.. 시대의 흐름을 거부하지마라 수정 삭제
능력이 안되면서 겸업하는 것들이 드러운 것들이지 ... sess 09/10/21 [00:49]
마치 일도 제대로 못하면서 고액을 연봉을 챙기는 "신의 직장" 임원같은 놈들이랑 동일해... 국어책을 읽는 연기, 립싱크로 사기치는 년놈들 모두 쓰레기고 전파낭비야. 시대의 흐름을 무조건 탄다고 좋은게 아니거든... 수정 삭제
jordan 12 cool grey jordan 12 cool grey 12/07/19 [11:48]
DCWG volunteer Barry Greene told ABCNews.com.Google and Facebook say they they cheap designer handbags they have also set up notifications for infected users. If type in a search term and see a message that that cheap replica handbags that says, "Your computer appears to be infected" at the of your screen, guess what. Your computer is infected.Comcast, AT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김봉석] 일본, 더 이상 새롭지 않다! 김봉석 (문화 평론가) 2010/09/20/
[김봉석] '곤 사토시' 日 애니메이션 별이 지다 김봉석 (문화 평론가) 2010/09/05/
[김봉석] '카이지' 사람들이 도박에 빠지는 이유는? 김봉석 (영화 평론가) 2010/08/18/
[김봉석] 그들은 왜 블랙회사를 다닐 수 밖에 없나 김봉석 (문화 평론가) 2010/08/05/
[김봉석] 日 만화가가 되는 길은 쉽지 않다? 김봉석 (문화 평론가) 2010/07/20/
[김봉석] 신부 이야기, 일본 오타쿠의 힘! 김봉석 (문화 평론가) 2010/07/06/
[김봉석] 온화한 소동극 '미타니 코키'의 세계 김봉석 (문화 평론가) 2010/06/22/
[김봉석] 연공(恋空): 안녕! 사랑하는 모든 것 김봉석 (대중문화평론 2010/06/09/
[김봉석] 日식 미스테리의 원형 '요코미조 세이시' 김봉석 (문화 평론가) 2010/05/26/
[김봉석] 일본 소설가, 한국과 무엇이 다른가 김봉석 (문화 평론가) 2010/05/11/
[김봉석] 日 순정만화이면서 환타지 작품 없을까 김봉석 (문화 평론가) 2010/10/11/
[김봉석] 이와이슌지 뛰어넘는 영화 '하프웨이' 김봉석 (문화평론가) 2010/04/28/
[김봉석] 배두나 주연 '공기인형'의 메세지? 김봉석 (문화 평론가) 2010/04/13/
[김봉석] 제로 포커스, 너무나 일본적인 영화 김봉석 (문화평론가) 2010/03/22/
[김봉석] 日, 수치(恥)를 모르는 사람이 늘고 있다 김봉석 (문화평론가) 2010/03/09/
[김봉석] "여러분은 보호받고 있습니까?" 김봉석 (문화평론가) 2010/02/23/
[김봉석] <드래곤 헤드> 암울한 종말의 묵시록 김봉석 (문화평론가) 2010/02/04/
[김봉석] 한국에서 '이시다 이라'가 인기없는 이유 김봉석 (문화평론가) 2010/01/13/
[김봉석] 최강소년만화 "원피스" 왜 재미있는 걸까 김봉석 (문화평론가) 2009/12/22/
[김봉석] 텐텐(転々) 가끔 보고 싶은 일본영화 김봉석 (문화평론가) 2009/12/09/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文化空間 / (株) ジャポン 〒169-0072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B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