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사회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일여성의 변화, 50여년간 지켜보니
[칼럼] 소녀시대 다리에 한일 여성 미(美)의 진화 생각해보다
 
권아둔
요즘 날씨가 더운 탓인지 다리를 거의 드러내는 핫팬츠(숏팬츠/short pants 준말) 입고 활보하는 여성들이 눈에 띈다.

이 같은 여성들의 대담한 노출이 남자들에게는 눈요기거리가 되겠지만, 본인은 그런 야 한 시선으로 바라보기 보다는(실은 살짝 흠쳐보기도 하지만) 일본여성들이 품종개량(品種改良)이 되었다는 시각으로 본다.

우리가 종전에 알던 일본여성은, 다리가 굵거나 안짱다리 혹은 x자형 스타일의 다리가 일반적이어서, 최근 젊은 여성들의 시원하게 뻗은 긴 다리를 보면 50여년에 걸친 여성의 신체적 진화를 보게 된다. 경제발전과 함께 식문화도 달라져, 이는 궁극적으로 인간의 신체변화에까지 그 영향이 미쳤다. 

특히 외모를 중시하는 여성의 경우, 예뻐지고 싶은 마음, 그리고 신체적 선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소위 멋있는 ‘스타일’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연구한 끝에, 이제는 '당당히 신체적 노출을 하는구나'하는 격세지감을 느낀다. 이는 곧 여성들의 내면적 당당함이 바로 신체적 노출로 이어졌다고 본다. 

재미있는 것은 한일여성간의 신체적 차이다. 과거 80년대까지만 해도 한국여성보다 일본여성의 신체적 조건이 나았다. 키도 더 컸고, 피부도 일본여성이 더 좋아보였다. 하지만 지금은 정반대다. 일본 TV에서 한국여성은 ‘피부미인’이라고 할 정도로 실제로 한국여성의 피부는 탄력성과 함께 아름답다. 일본여성들이 단체로 한국에 몰려가 피부맛사지를 받는 이유도 바로 거기에 있다. 

그 뿐만이 아니다. 외견상으로 한국여성과 일본여성을 비교하면 세가지 점에서 커다란 차이점이 드러난다. 

첫째 앞에서 말한 다리다. 일본여성의 경우, 다다미방 주택 형태 때문에 무릎을 꿇고 앉는 생활에 익숙하다. 다다미방은 일본의 전통 주택구조여서 고층 아파트를 지을 때도 마루 형태의 방이 대부분이지만, 그래도 방 하나쯤은 꼭 다다미방으로 꾸민다.

일본여성들이 일본의 전통적인 ‘예’를 나타내는, 다소곳이 무릎을 꿇고 앉는 자세는 보 기에도 아름답고 정숙해 보여 좋지만, 문제는 이같은 자세가 바로 여성의 신체 변화 에도 그 영향이 미친다는 것이다.

우선 결론부터 말하자면 바로 이같은 생활문화 영향 때문에 한국여성이 일본여성보다 다리가 훨씬 예쁘다. 이것은 일본인들도 인정하고 있는 사실이다 

실제로 요즘 일본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소녀시대를 보자. 소녀시대가 일본에서 인기를 끈 것은 물론 대중성있는 음악이 제대로 어필했기 때문이라는 것을 잘 안다. 하지만 그 길고 날씬한 두 다리도 한몫했다는 사실도 부인할 수 없다. 일본의 10대, 20대 여성들이 무대위에 선 소녀시대를 보고 ‘갓코이이(멋있어)!’ 를 외치는 것도 바로 소녀시대의 다리를 보고 그러는 것이다.
 
그래서 소녀시대가 나올 때마다 일본인들은 ‘와아 저 다리 어쩜 저렇게 멋있어!’하고 외친다. 왜냐하면 일본여성들에게서 왠만하면 그런 다리선이 잘 안 나오기 때문이다. 일본인 스스로도 일본여성의 다리는 못 생겨서  다이콘아시(무다리)라고 비하할 정도로, 다다미방의 악영향은 일본여성의 다리를 못생긴 다리로 만들어버렸다. 

번째는 "치아".

일본여성들은 충치, 덧니가 많다. 특히 덧니는 앳되고 귀여움의 상징으로 인식되는 경향이 있는데, 70년대의 일본 연예계를 풍미한 야마구치 모모에의 치아가 대표적이라고 할수있다. 

얼마전 모항공사 면접에 외모가 출중하고 영어도 잘하는 인상 좋은 여성이 있었는데, 그만 낙방되었다고 한다. 이유는 덧니 때문이었다. 그것도 쌍덧니 말이다. 쌍덧니는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구라파에서도 피를 빨아먹는 드라큐라의 이미지가 있다고 해서 그다지 환영받지  못한다.

그런데 유독 일본여성들에게 덧니가 많고 치아가 고르지 못할까? 어떤 학자는 일본 토양에 칼슘이 적어서 그렇다고 주장하지만, 그렇다고 구체적으로 이에 대해 검증된 것은 없다. 본인은 50여년 이상 한일 양국여성을 보아왔지만, 특히 웃는 모습에서 하얗게 드러난 한국여성의 치아는 단연코 그 아름다움이 뛰어나다. 

세번째는 앞에서도 잠깐 언급한 "피부"이다.

일본도 추운 동북지방출신 여성들의 피부를 가리켜 "모치하다( もち肌, 꿀피부)"고 표현하며 피부의 고움을 자랑하지만, 한국여성의 피부는 이에 비견할 바가 아니다. 일본의 피부 전문가가 TV에 나와 공식적으로 인정했듯이 한국여성의 피부는 일본여성의 피부보다 훨씬 더 매끄럽고 탄력성이 있다. 일본여성 연예인들이 한국여성의 피부가 부럽다고 공개적으로 얘기하는 것도, 바로 한국여성의 피부의 탄력성 때문이다. 

세계 여러나라를 돌아다닌 일본친구의 말로는, 한국여성의 피부가 세계 상위권에 속한 다고 힘주어 말하지만, 그러나 본인은 아직 거기까지는 입증할 수 없어서...

흔히 남남북녀라고 말하듯, 추운지방의 여성이 아름답다고 하는 것은 그 이유가 대부분  피부 때문일 것이고 한국, 특히 남쪽(북은 남자가 될터이므로) 여성이 예쁜 것은 아마도  김치 덕이 아닐까 혼자 생각해기도 한다

언젠가 일본 TV에서 일본인 의사가 김치를 분석해 방송한 적이 있는데, 김치에는 각종 비타민, 유산균 등 미백효과가 뛰어나고, 변비에도 탁월한 효능을 발휘해 미용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좋아서 젊은 여성뿐만 아니라, 변비에 잘 걸리는 노년층에게도 권장할 만한 식품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  

일본말에 '야키모치(やきもち)'라는 단어가 있다. 모치는 찹쌀떡을 말하며 "야키"는 굽는다는 명사다. 떡을 불에 구우면 불룩하게 부풀어 오르는데 그것이 마치 살결이 흰 여자의 부은 모습같아 보인다고 해서 질투라는 뜻으로 전용되어 사용하기도 한다. 그래서인지 일본에서는 ‘모치’가 들어가는 말 중에 여성을 빗대어 말하는 것들이 은연 중 많다. 

이렇듯 위 세가지에 대한 한국여성의 아름다움에 대해서 말했지만, 반면 일본여성이 한국여성보다 아름다워 보일 때가 있다. 개인의 성향에 따라 다르겠지만 본인이 느끼는 일본여성의 아름다움은 바로 화장술이다. 

보통 일본여성은 화장을 했는지 안했는지 알 수 없을만큼 연하게 메이크업 하는것을 화장이라고 생각한다. 반대로 한국여성은 ‘나 화장했어요!라고 뽐내는 것 같다. 아니 그렇게 생각이 들 정도로 진한 화장을 한 여성이 많다. 그런 한국여성의 메이크업에서 받는 남성들의 위화감도 솔직히 만만치 않다. 

그리고 성형수술 !!!

일본여성들은 신중하다고나 할까, 배짱 없다고나 할까? 성형수술을 하려면 생각하고 생각하고, 할까 말까 고민하다가 세월을 보낸다. 물론 일부 일본여성들 중에도 성형미인이 있긴 하지만 그래도 한국만큼은 아니다. 또한 부모가 물려준 얼굴에 칼을 댄다는 암묵적인 의식이 뿌리박혀 있어, 미에 대한 적극적인 성향이 있는 여성을 제외 하곤, 얼굴에 점 하나라도 비록 아름다워 보이지 않더라도 한국처럼 그렇게 간단하게 빼려 하지 않는다. 한국여성처럼 과감성이 전혀 없다.     

그래서 일본인들이 가장 놀라는 것이 바로 한국여성 중에는 왜 그리 성형미인이 많은가 하는 것이다.

하지만 ‘아름다움’의 기준은 개인성향에 달린 것이므로 어느 쪽이 더 아름답다고 말하기는 참으로 어렵다. 내면적인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사람은 얼굴이 예쁜 여성보다는 마음이 예쁜 사람을 더 아름답다고 생각할 것이고, 반면 외모가 빼어나면 정신적으로 여유가 있으니 자연 내면세계도 부드러워지는 것이 아니냐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아무튼 아름다워지려는 마음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어느나라 여성이나 똑같은 것 같다. 
 

 
필자: 권아둔權亞鈍(필명. 한국29년, 일본31년, 중국4년 생활. S대 사학과 졸업. 도쿄에서 회사경영) 
 

 
[제이피뉴스 최신기사] 
 
 
 
 
 
 
 
 
 
 
 
 
日 재무상 사임의향, 차기 총리직 노력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1/08/09 [11:28]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보충할 내용이 있군요 sksmk 11/08/09 [17:33]
일단 신장차이가 굉장히 납니다. 일본남성여성의 평균신장은 175,161(더 작을거라 예상하지만...음) 한국남성여성의 평균신장은 175 160입니다. 3cm 차이라는게 별거 아닐수도 있지만 한국과 3cm 차이 나는 나라가 평균신장 178에 호주라고 생각하면 그차이가 어느정도 일지 느껴지실 거라 생각되네요. 2.일본인의 근친상간은 치아교열과 관계있습니다. 일본인은 지금까지도 4촌과의 결혼이 가능하죠 매우 충격을 받은 부분인데요 일본 av비디오를 쭉봐도 도저히 상상할수 없는 제모이나 내용의 포르노나 행행합니다........참 ....막장도 못할짓을.... 3.성형수술 말씀하시는 데요 2002년 미용학회 자료를 보면 일본의 성형수술이 한국보다 압도적으로 많으며 2010년 조사를 보아도 한국보다 평균 0.3명 더하는걸로 나왔있습니다. 글쓴이께서 인종차별적 요소때문에 실상을 적지 못하신건지 아님 진실을 몰라서 그러신건지 몰라도 뭐라해도 사실은 사실이죠. 수정 삭제
-_- 아아아 11/08/09 [17:40]
한국만큼 아니라니요 윗님께서 말씀하신것도 있지만 일본연예인 성형사진 보면 원판을 싹다 들이던데. 원체 얼굴의 다양성도 없고 일본에선 죽었다 깨어나도 전지현,수애같은 얼굴은 안나올것 같은데.-_- 사실 거의 동남아삘이 나기도 하고 또한 한국은 자신의 성형사실을 걍 말하죠 연예인들이 어차피 다 찾아내니까. 근데 일본방송 그렇게 봐도 성형했다는 사람이나 고백하는 사람 안보이더군요 외모나 신체의 열등감을 한국=성형이라는 인식으로 자위하고 싶은듯 하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정 삭제
저도 보충 -_- 11/08/09 [17:46]
방금 찾아봤는데 임진왜란 시절 유골 400구를 발굴해본 결과 조선인 평균신장은 163.6cm 일본인 평균신장은 155~158cm 로 나오네요 분단되면서 상대적으로 북방계가 다수였던 북한쪽 통계가 나뉘어지고 상대적으로 남방계가 많았던 남한과 일본을 비교하니까 그 차이가 확연하게 과거보다 줄었다는 것이 보이네요. 일제시대 보니까 역시 그래용. 수정 삭제
다리(안짱다리)와 치열은 수긍이 가지만, 김치남 11/08/09 [17:59]
피부는 인정 못 하겠네요. 한국 여성의 피부가 좋을 수밖에 없는 이유는 선천적인 게 아닌 순전히 후천적인 요인 때문입니다. 밖에서 운동(고작 해 봐야 요가 따위?)을 거의 안 하고, 햇볕을 안 쐬려는 한국 여성의 피부는 좋을 수밖에 없어요. 평소 선크림이나 보습제 등으로 피부에 엄청 신경 쓰잖아요? 저도 일본에서 좀 살아 봤지만, 한국 여성처럼 어딜 가든 뭘 하든 가방에 항상 화장품 들고 다니고 수시로 화장 고치며 피부에 신경 쓰는 외국인은 본 적이 없어요. 외국 친구들(특히 서양 여성들)이 그러더군요. 친구들끼리 등산 가고, 물놀이 하는데 왜 저렇게 피부에 신경 쓰냐고요; 전 한국 여성들이 자화자찬하는 건지, 어디 이런 말이 나왔는진 모르겠는데, 한국 여성이 동양 인종 여성 중 가장 예쁘다는 말이 이해가 안 돼요. 예쁜 사람이 예쁜 거지, 한국 여성이면 다 예쁘고 고운가? 어이가 없어요. -_-; 수정 삭제
첫글에 잘못 기재한 내용이 있네여 sksmk 11/08/09 [18:07]
한국남성 평균신장 175
일본남성 평균신장 172.2
한국여성 평균신장 161.9
일본여성 평균신장 158.8
평균 3cm 정도 차이나는데요
3cm가 별차이 안나보이지만 우리와 호주가 3cm 차이
영국과 1.8cnm,미국과2cm 차이 인것을 비교하면
그것이 얼마나 큰차이인가를 느낄수 있을거라 생각됩니다.

-출처2008년 oecd 각국 평균신장 통계표
http://blog.naver.com/ester1004?Redirect=Log
수정 삭제
성형부분에선 sksmk 11/08/09 [18:14]
2002년 국제성형협회 통계를 보니까
인구1000명당 성형비율이
일본 0.336명
한국 0.199명 입니다.
http://blog.daum.net/486231/3964312

그리고 2000년대 중후반들어오면서 한국의 성형비율이 높아지는데
작년만 보아도 중국인이 한국에서 받은 성형건수가 10만건에 육박한다는
보건복지부 자료를 보아도
2010년 성형
일본 41만건
한국 36만 건임을 감안한다면
(일본인은 중국인보다 한국관광을 3~40만명이 더오니까
전체에서 어느정도 건수를 차지하는지 통계를 찾아봐도 없네요)
한류열풍을 타고 각국에서 몰려오고 한국에서도 의료관광에 적극이니
모든것을 감안하면 역시 일본의 성형비율이 한국보다 높다는 것을 알수있습니다.
그리고 일본인들은 성형과정형을 구분해서
점제거 이빨교정 따위는 모두 정형으로 밀어 넣는데 반해
한국인들은 이를 모두 성형이라고 하죠.
참 재밌습니다.

http://blog.naver.com/oblisss?Redirect=Log&logNo=150101971316
보건복지부 3개월간 중국성형관광객 1월~3월 11200명

http://blog.naver.com/kjakpj814?Redirect=Log&logNo=80127229466
일본 연예인 성형전후사진-그야말로 원판불변의 법칙을 무시하는 가공할

http://karal.tistory.com/35
한국 연예인 성형전후사진-원판불변의 법칙을 느낄수 있는


그만큼 한국연예부분이 아시아를 휩쓸기에
그만큼 이슈가 되고 성형등 안좋은 부분도 커가지만
외모에서 일본따위가 한국을 어쩌고 저쩌고 하는게
참 가소롭네요.
단순히 외모적 열등감의 표출 그이상그이하로도 안 보입니다.



조선-에도 평균신장 비교

http://cafe.naver.com/20sal.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1587& 수정 삭제
엥? 이게 기사야? dpd 11/08/09 [19:54]
그냥 개인적 상념을 끄적여 놓은 거 뿐인데??? 제이피뉴스님... 기사 관리 좀 하시죠.. 수정 삭제
성형을 ,, 연꽃 11/08/09 [20:41]
한국이 많이한다구요? 몇년전 일본잡지에서 초등학생의 성형이 붐을 이루고있다고하는 기사를 본적이있네요,
이걸 어떻게 생각하는지,, 기자분 한국인같기도하고 아닌것 같기도하고,,이름만 보면 잘 모르겠네요, 일본연예인들 성형많이하더군요,
그리고 우리나라도 한국도 부모가 물려준몸 건드리지않는사람많아요,
일본인들의 생각과 시각으로 보시는것 같네요
일본애들 하는말 지들하는것 생각안하고 한국성형미인많다고하죠,
정말 어이없고 웃겨요, 보셨어요, ? 일본애들 성형안하는것? 한국성형하는것?
같은 한국인이라면 더 이런기사가 어이없네요,
외국통계를봐도 일본이나 대만 중국이 더 많이 하는걸로 조사되죠,
그리고 한국의 성형통계에서 30%는 중국인들로 조사됐구요,
나부터 내주위사람들 성형한 사람들 본적이없어요,
일본의 사고로 생각하는거 정말 무섭네요, 수정 삭제
그리고 연꽃 11/08/09 [20:45]
한국연예인들 방송에서 절대 성형을 설사했다고해도 절대 비밀로 하면 좋겠어요
너무솔직해도 탈이죠, 일본은 연예인이 성형을 해도 기자들부터 시작해서 일본일반인들까지 쉬쉬해준다는데,, 우린 너무 솔직하죠,
한국인이라도 이상하게 일본에서몇년살면 일본인보다 더 지독한 일본인이 되는
걸 하도많이봐서 여간 불편한게아니네요,
적어도 일본인들은 지들나라 까는직은 않하더라구요,
한국인들은 심해요, 해외에 나가있는 사람들을봐도,
중국의 조선족들이 더 지독한 중국인인것 처럼,,
수정 삭제
김치때문에 탄력잇는피부가 곱다 김치 11/08/09 [22:26]
라면만 먹으면 얼굴이 탄력은 커녕 푸석푸석 연탄재 같이 되어버리지
밥하고 김치 먹으면 그야말로 꿀맛이여
소화도 잘되고 배가 너무 조용하고 개운하고 활기가 자연스럽게
앤드로이 팍팍 기가 나오잖아
칼국수나 짬뽕 짜장 자주먹던사람들 얼굴이 누래지고
탄력없잖아 내가 가난햇을때 자짱만 먹엇던 시절
실험해보니 확실히 죽은 피부더라 화장실부터 속이 더부룩해
변비에 기분이 최악이다
김치 온돌 한글 한복 한옥 하늘이 내려준
국보급이다 피부는 김치600가지넘는 자연채소를 즐기는
즐기는덕에 피부가 좋은거 당연하지
기름좋하는 중국놈봐라 꼭 기름때같이 더러운돼지 문화와
똑같아 일본놈 생선을 좋아해
생성처럼 생긴데다가 부드럽게 먹는바람에
턱도약하고 뻐드렁니 나오고
치아가 누루스름해함 수정 삭제
글쎄다 뭐야 11/08/09 [23:06]
일본도 성형 엄청 하던데요

근데 한게 그거라니

일본여자연예인보니 그냥 동네 이쁜언니 수준도 안됨........

우리나라 여자연예인들은 여신인데
일본여자연예인은 일반인

어쩔수없음

타고나야지 우선은 수정 삭제
한국인이 원래 예쁜 것을 어떻게 하나 할 수 없잖아 11/08/10 [03:35]
1800년대 동아시아에 와서 보고 글을 남긴 많은 서양인들이
한국인이 중국이나 일본보나 남녀 모두 평균 신장이 크고 잘 생겼다고
서술하고 있다.

서양인들 눈에 한국적인 미가 더 좋아보인다면
세계 미의 기준이 서양에 맞춰져 있는 지금 당연히 한국인이
더 미인이 많을 수 밖에.

그리고 성형은 일본이 더 많이한다.
일본 연예인들 성형 전 사진보니 좀 심하더군.
문제는 그렇게 성형해도 연예인이라고 할 수 없는 평범한 미모. 수정 삭제
성형에 물고늘어지는구만.. 르르르 11/08/10 [11:28]
성형하는게 죄인가? 왜 성형에 발끈하는거야? 수정 삭제
성형 부분에 오류가 어이가없군 11/08/10 [12:29]
성형 공식 통계에 따르면 일본의 성형률이 한국보다 높습니다 필자는 한국보다 일본에 오래살다 보니 혐한들이 한국을 까기 위해 왜곡한 잘못된 사실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있네요 수정 삭제
어이 어이가 없군ㅁㅁㅁ 12/01/17 [21:21]
조사는 제대로 하고 쓰는 건가?
공식통계에서 일본이 우리나라보다 성형률이 높은데 ㅋㅋㅋ
도대체 뭘 보고 조사한 건지.쯧쯧
그리고 원래 우리나라 사람이 더 컸는데 ... 수정 삭제
황당하고 공감도 안가고 근거도 없는 이상한 칼럼 asdf 12/02/23 [11:13]
결론을 도출해 놓고 짜집기한 글이네요. 이런 수준낮은 글은 자제해줬으면 합니다. 수정 삭제
한국이 화장이 진하다고 하셨는데 아마 80년대나 90년대까지만 한국 계셨던 옛날분이신듯 12/02/23 [11:42]
90년대 초중반부터 시작해서 피부 시커멓게 태우고 허옇게 쉐딩하는 문화가 일본에서 매우 유행했었죠. 일본 전래동화속의 검은 마녀라고 불릴 정도로...그때 이후로 지금까지 화장술이나 진하기로나 일본이 대단합니다. 팝틴같은 십대들 최고 유행 잡지라던가, 맨얼굴로 보여도 메자이크라고 쌍꺼풀 만드는 스티커에 속눈썹, 눈화장은 필수로 하는 일본 젊은 여성들을 별로 못 본 분인가 보네요. 한국에서 속눈썹 붙이는건 보통 풀메이컵에 진한 화장으로 칩니다. 우리나라가 진한 화장 하던 시기가 있었는데 딱 80년대 후반 90년대 초반이었죠. 갈색 입술 유행할때요. 그 이후로는 한국분들은 다들 아시다시피 동안화장에 쌩얼 열풍입니다. 단순 평균비교로 한일 양국 일반인들이 사용하는 미용도구, 미용소품, 컬러 들어가는 메이크업 종류 수만 따져도 4배가 넘는데 글쎄요...아이라인 진해진 요 근래 3년만 봐도 일본의 아이 메이크업에 비하면 매우 애교수준인데 무엇을 보는지 모르겠네요. 수정 삭제
권아둔 이름처럼 아둔한 칼럼이구먼 ㅁㄴㅇㄹ 12/07/26 [11:06]
뭔 잡소리를 이렇게 늘어놓는지.. 제이피뉴스 그냥 영택이랑 별가도 칼럼쓰게 해라. 잡글 길게 쓰는건 걔들이 더 잘해.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칼럼] 한일여성의 변화, 50여년간 지켜보니 권아둔 2011/08/09/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