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변진일 ㅣ 김상하 ㅣ 정대성 ㅣ 최경국 ㅣ 홍유선
섹션이미지
구로다 후쿠미
변진일
유재순
김상하
시부이 테츠야
정대성
최경국
홍유선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칼럼 > 김상하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 모든 신청엔 융통이 통하지 않아!
[김상하 칼럼] 이메일이 틀려서 본인 확인을 할 수 없다고요?
 
김상하(프리라이터)
이메일이 틀려서 본인 확인을 할 수 없다고요?

종이 쪼가리 한장 때문에 큰일날 뻔했던 사연

3년간 생활한 동네를 떠나 새로운 곳으로 이사가 결정되었다. 

이사를 하게 되면 당연히 여러 준비들이 필요한데, 그 중에는 사용중인 인터넷의 이전도 포함된다. 필자는 몇 달 전 B사의 서비스로 바꾼 상태였는데, 새롭게 이사가는 건물에서도 같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서 그대로 이전 신고를 하기로 결정했다. 

이전 신고를 위해 B사의 홈페이지에 들어가니 어째서인지 ‘이사 신청’ 같은 메뉴가 보이지 않는 것이다. 그래서 잘 찾아보니 신규가입 메뉴 안에 ‘이미 서비스를 이용중인 분’이라는 항목에 이사 신고를 하는 메뉴가 있는 것을 힘겹게 찾았다. 그런데 메뉴 안에 있는 설명에 “이사를 할 경우에는 탈퇴 후 신규 가입을 하게 됩니다”라고 써 있는 것이다. 

이럴 경우 위약금은 내지 않지만 공사비와 가입비 등을 모두 새로 내야 하고, 가입비 면제 등의 할인 서비스를 받을 수 없다. 뭐 그런 패널티는 어느 정도 감수하려고 처음부터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에 일단은 이전 신청을 하기로 하고 신청 버튼을 클릭했다.

이어서 나온 화면은 로그인 화면. B사 포털 서비스에는 가입한 적도 없는데 왜 로그인이 필요한 것일까? 좀 황당해서 일단 B사 포털에 가입을 한 뒤 다시 해당 메뉴에 들어가 신청 버튼을 눌렀다. 그런데 어째서인지 계속 원인 모를 에러가 발생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자세히 보니, 로그인 할 때 넣는 ID와 패스워드는 B사의 프로바이더 서비스를 가입할 때 발급해준 가입 확인 통지서에 기재되어 있는 고유 이메일과 패스워드를 넣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럴 수가… 이미 이삿짐을 다 싸놔서 가입 확인 통지서를 지금 찾을 수가 없는데…’

어쩔 수 없었다. 수십개의 박스 중에 어디에 통지서가 들어 있는지 찾을 수 없었기 때문에 B사의 인터넷 서비스 커스터머 센터에 전화를 걸었다. 상담원과 연결되는데 거의 30분 정도가 걸렸다. 그리고 이어서 상담원과 전화 통화.

“저기, 귀사의 인터넷 서비스를 쓰고 있는데요. 제가 이사를 해야 해서요.”

“이사를 하시는 거면 여기 말고 가입 센터에 전화를 해주세요.”

“여기가 커스터머 센터 아니었나요?”

“가입 안내 센터 전화번호는 ○○○-○○○○-○○○○ 입니다. 여기 전화하셔서 2번 누르신 뒤 1번 누르세요.”

“아, 네 알겠습니다.”

안내해준 가입 안내 센터의 전화번호는 B사의 안내문이나 사이트 어딜 찾아봐도 나와 있지 않은 번호였다. 일단 안내 받은 번호로 전화를 했다. 바로 상담원과 연결이 되는 것 아닌가? 아, 나의 30분은 대체…

이어서 상담원에게 이사를 가기 때문에 이전 신고를 하려고 한다고 이야기하니, 고객 정보 확인을 해야 겠다고 하는 것이다. 당연한 수순이다. 가스도 전기도 수도도 전부 이런 식으로 이름과 주소와 전화번호로 본인 확인을 했으니까. 상담원이 이전 신고를 하기 전에 먼저 한 마디 안내를 한다. 

“신청을 전화로 하시면 최소 40분에서 1시간 정도 전화 통화를 하셔야 합니다. 충분히 시간이 되시는지요?”

물론 이 전화는 유료다. 전화 건 사람이 전화요금을 부담하는 유료 안내 전화다. 왜냐면, 무료 전화 상담 센터의 전화번호와는 다른 번호였으니까. 그래서 이 번호는 어디에도 안 써 있고 무료 상담 센터에 전화 걸어야 알려주는 것이었던 것이다. 그래도 인터넷은 이사가서도 써야 했기에 괜찮다고 이야기를 하고 일단 본인 확인에 들어갔다.

“고객님의 이름을 풀네임으로 말해주세요.”

늘 이런 수순이다. 이름 말하고, 확인되면 전화번호 말해주고, 확인되면 다시 주소 말해주고… 그렇게 개인정보를 하나 둘 확인해갔다. 그리고 한 15분 정도 전화를 했을까, 상담원이 다시 물어온다.

“○○○사의 고객님 번호를 말씀해주세요.”

“아 그걸 잘 몰라서 전화를 한건데요.”

“그러시면 이메일 주소를 불러주세요.”

“네, ○○○○○○.gmail.com 입니다.”

“고객님 그런 이메일은 등록되지 않아서 확인이 안 됩니다.”

“에, 그럼 ○○○○○○○○는요?”

“고객님 그런 이메일도 등록되어 있지 않습니다.”

“제가 주로 쓰는 이메일은 다 불러드렸는데요.”

“고객님 가입 확인 안내 통지서에 기재되어 있는 ○○○사의 이메일이 고객님의 ID입니다. 가입 확인 안내 통지서에 기재된 이메일을 불러주세요.”

“저기, 처음부터 말했지만요. 그걸 지금 찾을 수 없어서 전화를 한건데요.”

“죄송합니다. 이메일을 확인해야 합니다.”

“그러니까, 그걸 찾을 수 없어서 인터넷에서 이전 신고가 안 되서 전화를 한거라고요. 좀 전에 제 이름, 전화번호, 주소, 생년월일까지 다 확인하셨잖아요.”

“고객님 죄송합니다. 이메일 확인이 되지 않으면 본인 확인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처리해드릴 수 없습니다. 이메일을 확인하신 뒤 다시 전화를 해주십시오.”

“아니, 그러니까 이메일을 몰라서 전화한거라니까요.”

“고객님 죄송합니다.”
 

실랑이 끝에 결국은 전화를 끊었다.

▲ 이런 종이한 장을 버리면 엄청난 일을 겪게 된다     © JPNews

 
 

절대로 안 해줄 거 같은 분위기였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문제의 가입 안내 확인 통지서를 찾기로 했다. 며칠 동안 싸놓은 짐을 다 꺼내서 전부 뜯어서 레이저 프린터로 인쇄한 A4 문서 1장을 찾아야 했다. 다행스럽게도 아직 버리지는 않아서 문제의 통지서를 찾을 수 있었다.

그리고 다시 B사의 사이트에 접속해 이번에는 통지서에 쓰여진 이메일과 패스워드를 넣어서 로그인했다. 그리고 이전 신청 버튼을 눌러서 정보를 입력하니 불과 3분만에 신청이 끝나버렸다.

일본에서 나름 오래 생활하다보니 이미 A4 용지에 프린트되어 오는 이런 통지문을 절대로 버려서는 안 된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이번처럼 고생한 적은 처음이었다. 조금 얄미운 생각도 들었지만, 상담원에게 무슨 죄가 있으리요. 그저 일본의 답답한 시스템이 문제인거지. 

그래도 이렇게 중요한 내용을 프린트해서 보내준다는 건 참 지나치게 아날로그적인 발상이 아닐까 생각된다. 만약 통지서를 찾지 못했거나 버렸다면 결국 ID와 패스워드를 재발급 받는 수밖에 없다. 그 때는 신분증 복사본과 신청서 등을 봉투에 넣어서 우편으로 보내야 한다. 대략 3주 정도 걸리는데, 이것도 정말 답답한 노릇이다.

뭐 유명 오디오 메이커인 O사의 경우는 아직도 회원 가입을 엽서로 받고 있는 처지인걸 생각해보면 저 정도는 약과지만 말이다. O사는 엽서로 가입양식을 써 보내면 3주 정도 뒤에 인터넷 접속 주소와 임시 ID, 임시 패스워드 등이 기재된 엽서를 보내준다. 

일본 최대의 옥션 사이트인 야후옥션도 상품 출품을 하기 위해서는 주소 확인을 받아야 하는데, 이것도 우편물로 하고 있고 말이다.

 

| 김상하(프리 라이터)





[제이피뉴스 최신기사]   
 
 
日 60대 연예인 새신랑 붐, 그 배경에는...
 
▶  이혼위기? 미야자키 아오이 부부행복에 대해 말해
 
이름탓? 日 샤프 갈라파고스 판매종료
 
한일 국민MC 돌연은퇴, 日예능 어떻게 됐나

한류뮤지컬 미녀는 괴로워, 日공연중지 왜?
 
일본 제일 착한 햄버거 모스버거가 한국진출
 
▶ 日 최고 엄친딸을 찾아라! 미스 동경대 화제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1/09/18 [10:04]  최종편집: ⓒ jpnews_co_kr
 


와... 읽는 사람이 답답해지는 글이다. 유희천사 11/09/18 [11:16] 수정 삭제
  읽는 내내 답답해서 참기 힘들었다. 일본은 너무 융통성이 없구나.
 
추천하기2
너무 공감가고 어느덧 이런 곳에 적응되버린 스스로를 보면서 장짱 11/09/18 [16:54] 수정 삭제
  맞습니다 처음에 일본에 와서 이메일로보내면 될것을 팩스로 보내달라고 할때 울화통이 치밀었는데 지금은 제가 팩스로 보내달라고 말하는 것을 보면서 놀랄때가 있지요. 융통성없는 것이 과거엔 치밀함이라는 장점이 되었을것 같지만 요즘엔 발목을 잡고 있는 가장 큰 장애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들더군요
 
추천하기4
한국처럼 대책없는 디지털화 보다는 불편한 아날로그가 좋다 Saturday 11/09/18 [17:54] 수정 삭제
  의미가 있는 아날로그와 단순 편의만 생각하는 디지털은 어느 것이 좋은가. 한국은 지나치게 디지털에 의존하는 사람들이 많다. 사회가 의미없이 돌아가는 것중에 하나일 것이다. 필자의 불편을 여기서 하소연하는 방식을 보면 '어린아이'같은 의식이 남아있음을 보게되었다. 미국의 뉴욕 최첨단 야구장에 일일이 손으로 '전광판'을 기계로 돌리는 이유를 아는가. 이메일과 종이는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차이가 아니다. 전기신호는 순식간에 사라진다. 그러나 종이는 잘 보관하면 100년 이상 간다. 컴퓨터 하드디스크의 수명은 평균 10년이 않된다. 최첨단 기술이 어째서 수명이 10년도 안되는지 그 사실이 더 웃기다.
감수할 만한 불편을 견디지 못하면 다시 한국에서 살면 된다.
 
추천하기6
이런 내용을 처음 접하는 것도 아니지만 뭐......... 11/09/18 [19:43] 수정 삭제
  예전엔 이렇게 융통성 없고 아날로그만 고집하는 일본인들을 비웃었던 적도 있지만 다른 한편으론 원칙을 반드시 고수한다는 점에서 무척이나 부럽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지금 현재 대한민국에서의 원칙이란 힘없고 빽없는 민초들을 통제하기 위한 수단일뿐.......각종 뉴스나 공직자 청문회등을 보게되면 나만 바보같이 살고 있구나 란 생각도 들고.........참 갈수록 좆같은 대한민국이 되어가는것 같다.
 
추천하기6
치밀한 만큼 사고는 안 나겠네... 달룡이 11/09/18 [19:44] 수정 삭제
  저렇게 치밀하면 개인정보 유출, 본인 사칭 등등의 사고는 한국 보다 훨씬 적게 발생하겠지요. 한국에서는 시도 때도 없이 스팸 메일, 스팸 전화 오는 것 때문에 미치겠음...
 
추천하기4
동유모 일본생활일기 게시판에나 나올글이 여기 기사로 나오네? 한심하다 11/09/19 [08:52] 수정 삭제
  이런걸 무슨 기사라고 써 올리냐 그리구 짬밥 1,2년도 아니면서 이런일 당해놓고 하소연하는게 참 웃기다 쪽바리놈들의 고객대응,일처리 방식이 어떤지 훤희 알텐데.. 쯧쯧 맘먹고 고객한명 관광보내려고 하면 한도끝도없는 쪽바리들 ㅋㅋ 사회적 약자 외국인으로썬 그냥 당하고 와신상담 해야지 뭐 어쩔..
 
추천하기1
윗사람이 더 한심하네 푸하하 11/09/20 [17:41] 수정 삭제
  지는 저런 도움되는 에피소드 말할 주제도 못하면서
쫓아다니면서 악플...ㅈㄴ 찌질해보여... 왜 니 리플에만 추천이 없나 반성해라
 
추천하기5
일본은 혁신해야 ~ Good ~ 12/03/06 [20:18] 수정 삭제
  혁신... 말 그대로 가죽을 벗긴다는 얘긴데 쉬운 일이 아니죠. 고인 물의 부작용은 끝 없이 잘 나갈 것 만 같던 일본의 발목을 잡은 것이고 한국의 융통성과 적극적이고 시원한 문화가 일본인에게 한류를 열광케 하느 점이 나닌가 생각합니다. 재밌게 잘 봤습니다. ^^
 
추천하기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김상하] 일본 젊은이 부당함에 너무 덤덤하다!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10/09/
[김상하] au는 정말로 iPhone5를 제공할 수 있나?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9/24/
[김상하] 일본 모든 신청엔 융통이 통하지 않아!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9/18/
[김상하] 日 쟈니스는 인터넷과 원수지간?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9/11/
[김상하] 일본이 이민국가라구요?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8/14/
[김상하] 일본의 악플러 '네토우요'를 아시나요?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7/31/
[김상하] 日 잡지왕국이 무너지고 있다 김상하(프리 라이터) 2011/07/24/
[김상하] 왜 일본어에는 적나라한 욕이 없을까?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7/17/
[김상하] 이 상품은 일본에서만 판매하겠습니다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7/03/
[김상하] 日 "한국미남을 왜 테리우스라고 해요?"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6/28/
[김상하] 日최저가 경쟁, 얼마까지 알아보셨어요?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6/20/
[김상하] 일본, 이사를 하고 나면 거지가 된다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6/05/
[김상하] 일본인 집엔 컴퓨터가 없다?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5/29/
[김상하] 국민아이돌 AKB48? 한계에 봉착하다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5/22/
[김상하] 일본 아이돌, 덜 예쁘고 모자란 이유는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5/14/
[김상하] 줄 잘 서는 일본인, 그 내면심리는?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5/07/
[김상하] 일본에선 누구나 연예인 사귀기 쉽다?!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4/30/
[김상하] 이유도 안가르쳐주는 철저! 일본인의 절교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4/22/
[김상하] 일본 계산법 "하루넘기면 한달치 내라고?" 김상하(프리라이터) 2011/04/16/
연재소개 전체목록
日국민 걸그룹 눈치 보는 日언론
日 한국 화장품 몰아내기 시작됐나
인터넷 알바, 스텔스 마케팅의 리스크
가정부 미타는 일본인이 바라는 히어로?
'25살의 벤처 신화' 日리브센스의 성공
일본식 한국요리? 일본인도 다 알아요!
"그 자리 제가 5년 전부터 쓰던 곳인데요"
일본 젊은이 부당함에 너무 덤덤하다!
au는 정말로 iPhone5를 제공할 수 있나?
일본 모든 신청엔 융통이 통하지 않아!
日 쟈니스는 인터넷과 원수지간?
일본이 이민국가라구요?
일본의 악플러 '네토우요'를 아시나요?
日 잡지왕국이 무너지고 있다
왜 일본어에는 적나라한 욕이 없을까?
이 상품은 일본에서만 판매하겠습니다
日 "한국미남을 왜 테리우스라고 해요?"
日최저가 경쟁, 얼마까지 알아보셨어요?
AKB48의 인기, 상술 뿐만은 아니다
일본, 이사를 하고 나면 거지가 된다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5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ニュータウン大久保 B棟 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