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뉴스포토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젊은이 사로잡는 '신한류'?
니혼게이자이 신문, 日젊은이들에게 어필하는 신한류 경향 조명
 
온라인 뉴스팀
한국의 식품과 화장품이 20~30대 여성을 중심으로 지지를 넓히고 있다고 23일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보도했다.
 
이는 K-POP 등 한류 스타 인기와 엔 강세 원 약세로 인해 한국제 소비재의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 '겨울연가' 등 한국 드라마 붐을 계기로 더욱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신한류 소비'는 가볍고 싸게 만족감을 느낄 수 있다는 점이 어필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 신문은, JR신오쿠보역 근처 한국 제품을 취급하는 수퍼인 '한국장터'를 방문한 젊은 20대 일본 여성을 소개했다. 이 두 일본인은 한국 과자와 식초를 사러 한국슈퍼를 방문했다고 한다. 그들의 손에는 최근 일본인들에게 인기인 초콜릿 과자 '마켓O 리얼 브라우니'가 쥐어져 있었다고.
 


이 상품은 한국여행을 갔다온 기념선물로 인기가 급상승했다고 한다. 편의점에서는 미니사이즈의 상품도 판매한다. 수입판매를 하는 오리온 일본지사에 따르면, 8월은 1월의 약 5배를 판매했다고 한다. 

한편, 구매층의 주역인 젊은 여성이 주목하는 또 하나가 바로 한류스타의 '아름다움'이라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전했다. 

조사회사인 크로스 마케팅이 일본인 여성 150명에 한국인 여성의 인상을 물은 결과, "피부가 깨끗하다", "스타일이 좋다"가 상위를 차지했다고 한다.
 
▲ 뽀얀 피부에 하얀 치아는 한국 여배우들의 전유물? ©JPNews

인터넷 통신판매회사 '라쿠텐'은 최근 1년간 한국 주요 9개 브랜드 화장품의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1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MIJIN 마스크시트팩(100장) 등 수천 엔 정도하는 상품이 주로 팔린다고 한다.
 
최근의 원화 약세도 비교적 경제력을 가지고 있지 못한 젊은층에게는 크게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일본 여행회사 '니혼료코(日本旅行)'의 경우, 한국 투어 참가자가 8월에 지난해보다 22% 증가했고, 9월에도 25%가량 증가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20대의 지지를 얻는 한 여행상품의 경우, 2박 3일에 약 5만 엔 전후로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고 한다. 먹거리와 쇼핑, 그리고 500엔을 추가하면 한국식 사우나를 체험할 수 있다. JTB도 6천~7천 엔으로 한국식 사우나와 에스테를 체험할 수 있는 옵션이 인기다. 이는 몇년 전 한국 투어의 일반적 경향과는 다른 모습이다.
 
'니혼료코'에 따르면, 2004년~2005년에는 일반적인 관광 형식이 '겨울 연가'등 드라마 로케이션 촬영지를 도는 평균 10만 엔 전후의 투어가 인기를 끌었고, 주로 중노년 여성에게 팔렸다고 한다.


그런데 2010년 이후에는 "케이팝 붐의 대두와 원 약세로 10~30대가 증가해 투어 참가자가 증가했다"는 것이다.
 
하쿠호도 연구개발국 고야마 사토시 상임 연구원은 니혼게이자이 신문의 취재에 "어느 나라의 드라마나 가요곡의 인기를 얻으면, 그 나라의 패션과 화장품 등 소비재도 인기를 얻는 것이 일반적인 흐름"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젊은 층은 중노년에 비해 자국 브랜드에 애착을 갖거나, 구애받는 경향이 적다는 점도 한류 붐 확대의 배경에 있는 듯하다고 니혼 게이자이 신문은 보도했다.

 

▲ 쇼쿠안도리에 위치한 '한국장터'  ©JPNews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1/09/23 [07:28]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쓸데없는 분석질은... 이성진 11/09/23 [08:55]
좋은게 좋은거지 무슨 분석이 필요하냐...한류가 오래가는 이유는 별 이유가 없이 좋다는데 있다. 환율때매 저렴한 한국여행이 메리트로 일단 먼저 다가오겟지. 거기다 깔끔하고 외모또한 모델급인 한국의 연예인들이 좋은거고. 짜리몽땅한 숏다리 뻐드렁니 연예인만 보다가 한국아이돌을 보니 눈이 호강하는거지. 드라마 영화 또한 일본보다 나앗으면 나았지 떨어지는 수준도 아니니...안심하는거고. 물가 싸고 눈호강하고 질도 떨어지지 않는다면? 선택할테지...

1. 저렴한 환율. 당일치기 여행이 가능한 가까운거리.한자문화권.일본어잘통함
2. 연예인들의 퀄리티가 일본을 압도한다.
3. 드라마 영화등의 컨텐츠가 좋다
4. 팬층이 변태 오타쿠 아저씨가 아닌 젊은여자들이 많다는것도 한 요인.(한류팬은 건전하다는 인식) 수정 삭제
뭐하러 진짜 분석질을 ㅋㅋㅋㅋㅋ ㅋㅋ 11/09/23 [13:02]
일본은 따라잡을수 없는 독보적인 컨텐츠 퀄리티에....... 원래 우수했던 유전자....... 피나는 노력....... 일본한테는 영원히 찾아볼수없는게 우리에겐 많지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정 삭제
ㅋㅋ님 댓글.. dhx 11/09/23 [19:13]
정말,한심하네요 -ㅂ-:::::::::::::
수정 삭제
댓글 쩐다... nami 11/09/23 [22:24]
정말 유치뽕 댓글...외국인이 와서 돈써주면 고마워하면서 더욱 물건을 팔 생각을 해야지...원래 한국인이 우월하다는등..무슨 히틀러의 우생학이냐...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닛케이] 日사상 첫 낙도 방어 군사훈련 실시 안병철 기자 2012/08/27/
[닛케이] 독도문제 대응, 日여론 크게 갈려 온라인 뉴스팀 2012/08/27/
[닛케이] 日, 줄기세포 이용 망막조직 배양 성공 온라인 뉴스팀 2012/06/14/
[닛케이] 日경제 회복 기미, 장기적으론 "글쎄" 온라인 뉴스팀 2012/03/11/
[닛케이] 日 "韓골프 끝없는 인재 배출, 박세리 효과" 이동구 기자 2012/02/23/
[닛케이] 올림푸스 제휴 둘러싼 각축전, 왜? 온라인 뉴스팀 2012/01/31/
[닛케이 ] 도요타, 태국 공장 생산 재개 온라인 뉴스팀 2011/11/21/
[닛케이] 日코스모 석유, 한국회사에 생산위탁 검토 온라인 뉴스팀 2011/10/21/
[닛케이] 후쿠시마 아동 10명 갑상선에 이상 발견 온라인 뉴스팀 2011/10/05/
[닛케이 ] 도호쿠 고속철도 완전복구, 대지진 전으로 회복 온라인 뉴스팀 2011/09/23/
[닛케이] 도쿄전력, 정화된 오염수를 원전부지 내 살포하기로 온라인 뉴스팀 2011/09/23/
[닛케이] 日젊은이 사로잡는 '신한류'? 온라인 뉴스팀 2011/09/23/
[닛케이] 日에다노 신임 장관, "원전 재가동할 것" 온라인 뉴스팀 2011/09/13/
[닛케이 ] 삼성, 日대기업과 스마트폰 반도체 합작 온라인 뉴스팀 2011/09/13/
[닛케이] 아즈미 재무상, "엔고 투기에 단호 대처" 온라인 뉴스팀 2011/09/10/
[닛케이] 일본 신 내각에 경제단 요네쿠라 회장 '기대중' 온라인 뉴스팀 2011/09/02/
[닛케이 ] 히타치GE, 소형 원자로 캐나다와 공동개발 합의 온라인 뉴스팀 2011/08/26/
[닛케이] '일본 호재' 월드컵 3차 예선, 일본 포함된 C조 시리아 실격 온라인 뉴스팀 2011/08/20/
[닛케이] 도치기 등 4개현 소고기, 규제치 넘는 세슘 검출 온라인 뉴스팀 2011/07/23/
[닛케이] 세슘 오염 소 日전국 1300마리 넘어 온라인 뉴스팀 2011/07/21/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