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연예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 연예계 빅 커플, 신혼부터 루머 시달려
단 레이, 오이카와 미츠히로 커플- 신혼부터 불륜, 별거설
 
방송연예팀
지난 7월 일본 연예계 빅 커플 탄생으로 주목받았던 '무사의 체통' 히로인 여배우 단 레이(40)와 드라마 '파트너' 시리즈로 유명한 가수 겸 배우 오이카와 미츠히로(41)의 독특한 결혼생활이 일본 매스컴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주간지 '여성자신' 최신호는 결혼 2개월 째를 맞는 새 신랑 오이카와가 지난 20일 어떤 미녀와 단둘이 식사를 즐기고 한 우산을 쓰는 등 다정한 모습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목격정보에 따르면, 오이카와는 결혼반지도 끼고 있지 않았고 약 6시간에 걸친 식사 데이트 후 밤거리로 사라졌다고 한다.
 
또한, 독특한 것은 단 레이와 오이카와는 혼인신고 후에도 현재까지 계속 따로 살고 있다는 것. 그 이유에 대해서는 신혼집을 찾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보통 일본 연예인 대부분이 동거 후 결혼 혹은 결혼과 동시에 동거를 당연히 생각하기 때문에 약 2개월이 지나도록 계속되는 두 사람의 별거생활은 독특해보일 수 밖에 없다.
 
결혼발표 당시에도 열애설이나 목격정보 하나없이 결혼발표가 되어 '정말 결혼하는 이유가 무엇일지' 뒷 말이 무성했던 단 레이 커플은 신혼부터 각종 스캔들에 휩싸이고 있다.
 
한편, 오이카와는 27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여성자신 스캔들 기사에 대해 반박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오이카와는 "기사 사진에서 보면 알 수 있듯이 같은 우산을 쓰지도 않았고, 우리는 그 날 택시가 잡히지 않아 따로 집에 들어갔다"라며 조목조목 반박, "친구랑 그냥 밥 먹은 것 뿐이다. 우리 팬 여러분들에게는 꼭 진실을 전하고 싶다"라고 스캔들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40대 늦은 결혼으로 세간의 이목을 모으고, 결혼하자마자 불륜 스캔들이 터져버린 오이카와와 단 레이. 두 사람에 대한 관심은 앞으로도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 드라마 시리즈 '파트너'로 유명한 오이카와 미츠히로      ©오이카와 공식사이트

▲ 단 레이     ©JPNews/ 幸田匠
 
 

[제이피뉴스 최신기사]   
 
◆  대지진축하 한국응원에 일본 쓴소리 "배려심 없어"

파나소닉 중국생산 늘려 한국에 대항한다
 
여중생 딸 '귀신 쫓으러' 폭포수련 시켜 익사, 아버지 체포
 
투애니원 일본데뷔앨범 오리콘 1위 쾌거
 
일본 최고동안미녀 유코린 10월 하와이 결혼!
 
후쿠시마시 전주택 방사선 제거작업 실시
 
日 중학생 방사능 열쇠고리 판매 충격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1/09/29 [11:32]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일본 스타] 日 연예계 빅 커플, 신혼부터 루머 시달려 방송연예팀 2011/09/29/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