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연예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제문제된 '동방신기'日 무대 현지반응
소송 후 도쿄 첫 무대에 선 동방신기, 무엇을 말했나?
 
안민정 기자
"동방신기의 이번 사건은 국제 문제입니다. 동방신기는 단순히 한국가수가 아니라 일본 에이벡스 소속 가수이기 때문입니다"

일본 모바일 연예 뉴스 사이트 '나시모토 게노우라찬넬(梨本芸能裏チャンネル)' 타나베 기자가 말했다. '국제문제? 너무 비약이 심한 거 아닌가요?'라는 기자의 반문에 일본 기자는 고개를 저었다. 일본 가요계에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에이벡스 소속사의 가수이자, 일본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동방신기의 소송문제는 모두가 관심을 가지고 바라보고 있다는 것이다.

6일 오후, 도쿄 진구가이엔 불꽃대회에는 한일 양국의 '핫이슈'인 동방신기가 출연이 예정되어 동방신기 팬들은 물론 많은 미디어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특종을 잡으려는 미디어들은 앞다투어 취재요청을 했지만, 에이벡스의 '미디어들을 걸러달라'는 부탁으로 상당히 까다로운 심사를 거치게 되었다.
 
jpnews도 3일전부터 이벤트 주최 측에 취재 신청을 했지만, "현재 (동방신기의) 민감한 상황으로 에이벡스로부터 한국 언론은 취재신청을 받지 않도록 요청을 받았습니다. 대단히 죄송합니다"라는 대답만 돌아왔다. 에이벡스 소속의 연예인들을 취재하기 어렵다는 것은 일본 미디어들에도 잘 알려진 사실이다. 힘있는 기획사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 동방신기가 출연하는 국립경기장은 이미 만원상태     ©jpnews

그러나 동방신기 소송문제가 터지고서 처음 큰 무대에 서는 이번 공연을 놓칠 수는 없는 일. 무리해서(?) 공연장 안에 들어갈 수 있었다. 국립경기장 안에는 중앙에 무대가 마련되어 있고, 무대와 가까운 그라운드에 지정석, 경기장 관람석이 있어 빈틈이 보이지 않을만큼 빽빽하게 관람객들이 들어차 있었다.

이번 도쿄 진구가이엔 불꽃대회에는 야구장 두 곳과 럭비장 한 곳, 그리고 국립경기장까지 총 네 곳에서 가수들이 출연, 무대를 펼쳤는데, 유일하게 현장티켓을 살 수 없는 곳이 동방신기가 나오는 국립경기장이었다. 

정원 2만 6천명의 국립경기장은 가장 비싼 자리가 6000엔, 자유석이 2000엔으로 다른 이벤트장에 비해 가장 비쌌음에도 불구하고 일찍부터 표가 동났다고 했다. 너무 빠른 매진에 동방신기의 팬들은 인터넷 옥션을 통해 돈을 더 주고 표를 구입했다고 했다.

지정석의 팬들은 동방신기 응원도구를 거의 다 들고 있었다. 멤버들의 얼굴이 프린트된 부채, 이름을 적은 부채, 동방신기 팬클럽 타올 등 다른 가수들이 공연을 펼치고 있을 때도 그들의 관심은 거의 '동방신기'에 향해 있는 듯 했다.

국립경기장의 거대 전광판에서는 가수들의 무대 사이사이에 광고를 내보냈는데, 동방신기의 얼굴이 나오는 광고가 나오자 경기장 전체에 '꺅~' 환성이 터져나왔다. 광고만 보고도 이런 환성을 보내다니, 보통 인기가 아니다. 30주년을 맞은 불꽃대회를 축하하는 배용준의 축하메세지 영상이 나올때는 너무 조용한(?) 것과 상당히 대비되는 모습이었다.
 
▲ 동방신기  타올을 뒤집어쓴 팬들   ©jpnews

국립경기장에서 공연을 하는 가수들은 모두 에이벡스 소속사의 가수들로 타카스기 사토미, 에지지아엔지니아, 걸 넥스트 도어 등 총 8팀이 출연했지만, 모두 두 곡씩 노래를 부르고 내려온 것에 비해, 동방신기는 파이널 무대를 장식하고, 단독 40분이 마련되어 7곡을 불러 에이벡스 내에서도 '최고의 입지'를 자랑했다.

동방신기 문제에 에이벡스가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는 것은 동방신기 등장부터 드러났다. 다른 가수들은 평범하게 관객석 중앙의 통로를 통해서 등장했지만, 동방신기의 순서가 되자 10~20여명의 스탭들이 검은색 막을 들고와 통로가 전혀 보이지 않도록 차단했기 때문이다.

카메라를 들고, 준비를 하고 있던 수십명의 기자들은 돌연 등장한 검은 막에 당황을 금치못했고, 돌격 인터뷰를 준비중이던 tbs 선데이재팬 리포터는 '이렇게 까지는 할 필요없잖아'라며 분한 표정을 지었다. 

'일본 가수가 등장할 때 이런 경우가 있었던 적이 있었는지'라고 주변의 기자들에게 물어봤지만 다들 고개를 저었다. 전례없는 매스컴 차단이라는 것이었다. 

철저한 보호가 계속되는 가운데 전광판에서는 동방신기의 뮤직비디오가 흘러나왔고, 2만 6천명의 관객이 전원 일어서서 '도호신기~ 도호신기~(일본어로 동방신기)'를 스무번쯤 외쳤을 무렵, 흰색 진에 푸른색 무늬가 들어간 흰색 조끼, 전신 화이트 복장의 영웅재중이 무대위로 뛰어나오기 시작했다.
 
평소와 다름없이 최선을 다해 춤을 추고, 열창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2곡을 끝마치고, 영웅재중이 "감사합니다, 동방신기입니다"라며 입을 뗐다. '국립경기장 공연은 처음인데, 이렇게 큰 무대에 설 수 있게 되어서 영광입니다' '오늘 불꽃대회가 있다고 들었는데 즐거운 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등의 멘트도 언제나처럼 활기차고 친절한 말투였다.
 
"친구분들과 오신 분들도 있는 것 같고, 애인이랑 오신 분도 있는 것 같네요. 우리는 여자친구 없는데.."라는 영웅재중의 서비스 멘트에 팬들은 일제히 '꺄악~' 함성. 어두운 표정이나 걱정의 기색 하나 없는 모습이었지만, 리더 유노윤호는 한 마디도 하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다'거나 '소송문제'에 대해서는 누구 한명도 언급하지 않았다. 그저 최선을 다해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는 모습으로, 이상하리만큼이나 열정적인 무대였다. '우리는 해체하지 않습니다'라는 말을 기다렸던 2만 6천명의 팬들은 동방신기가 잠깐의 토크를 마치고 다시 노래에 들어갈 때 '에~에~'하는 아쉬움의 탄성을 토해냈다.

▲ 에이벡스 입장발표 전문     ©jpnews

6일, 에이벡스는 공식사이트를 통해 '저희는 지금까지와 같이, 일본에서 활동하는 동방신기를 전력을 다해 서포트 할 예정이오니, 따뜻한 시선으로 동방신기를 바라봐주시길 바랍니다(弊社はこれまでと同様、日本における東方神起の活動を全力でサポートしてまいりますので、今後とも東方神起を温かく見守っていただけるよう宜しくお願いいたします)'라는 공식입장을 표명했다.
 
앞으로 잡힌 일본 스케쥴에는 변함없이 활동하겠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현재, 일본에서는 아침, 저녁으로 주요 뉴스에 '동방신기' 문제를 다룰만큼 관심이 높다. 동방신기가 일본에서도 손꼽히는 인기가수인 영향도 있지만, '13년간의 계약' '금전문제' 등 일본에서는 볼 수 없는 자극적인 원인으로 다툼을 벌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현장에서 만난 일본 동방신기 팬클럽 회원들은 "해체는 절대로 없다고 생각한다. 원만하게 합의했으면 좋겠다"라고 입을 모았고, '만일 해체되어 솔로활동을 한다면 응원할 생각인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솔로가 되어도 응원은 하겠지만, 동방신기는 다섯명이 모여있을 때 동방신기이다. 큰 실망이 될 것 같다"라는 입장을 보였다.
 
일본과 다르게 소속사 분쟁이 잦은 한국 연예계에 대해서는 "동방신기가 잘 해결되어 앞으로도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라는 메세지도 전달했다.
 
동방신기는 더이상 한국 스타만은 아니다. 어떤 판결이 내려지건, 일본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고, 아시아 전역에도 보도될 것이다. 동방신기의 영향력이 얼만큼 큰지, 이들이 가지고 있는 책임감이 얼마나 무거운지 이번 사건으로 증명되고 있다.
 
앞으로 동방신기는 어떤 결정을 내릴 것인가? 아시아가 주목하고 있다.
 
▲ 동방신기 팬클럽    ©jpnews

 
▲ 동방신기를 보기위해 몰려든 팬들    ©jpnews
▲7일 오전 동방신기의 공연을 방송하고 있는 일본테레비의 정보방송 'zoom in' ©jpnews
 
▲동방신기의 3명이 한국 소속사무소와 전속계약의 효력정지를 청구 가처분 신청이라는 자막을 내보내고 있다 ©jpnews

▲오전 정보방송에서 부터 전날 동방신기 공연을 신속하게 보도하고 있다 ©jpnews

▲진구가이엔 불꽃놀이대회 스페셜 라이브 ©jpnews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08/06 [21:54]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초난강을 지켜낸 일본 팬들이 동방신기마저! 오대오 09/08/07 [09:20]
동방신기는 이제 한국만의 스타가 아닙니다. 일본 팬들의 적극적인 의사 표시로, 한국내 스폰서와의 관계가 원만히 해결되도록 도움받기를 기대해봅니다*^^* 수정 삭제
일본에서의 계약이란 루룰루 09/08/08 [05:13]
아니, 계약 불이행 혹은 파기란 엄청난 겁니다. 소송이 걸리고 막대한 돈을 배상해야 되고..
그 대상이 에스엠이 되겠죠, 그리고 그 다음은 멤버 개인들에 대해 에스엠의 소송.

연예계 시스템이 일본처럼 자리 잡힌 나라는 계약이라는게 엄청 중요한건데, 한국처럼 계약 개무시하고 좀만 뜨면 기획사 옮기고 그 위약금 내줄테니 욺겨라 꼬시는 소속사도 많아서 문제죠.

일본에서 그런식으로 소속사 옮기고 그러면 그 사람은 그쪽 시장에서 퇴출이에요.
안믿기죠? 몇년전 스즈키아미 라는 여자가수의 부모가 맘대로 소속사 몰래 금전이 오가는 계약을 했다가 그 가수는 몇년간 퇴출을 당했던 일도 있고 연예계 쪽에는 야쿠쟈도 관련이 있어서 엄청 엄합니다.

제가 보기엔 에스엠이 일본 시스템을 들여와서 성공된 사례를 바탕으로(하로 프로젝트나 쟈니즈 등) 소속 연예인도 일본처럼 샐러리맨 시스템으로 운영하는데, 한국 사람들 특성이 뭐냐면 좀만 잘되면 자기가 사장 즉 오너가 될려고 하는거에요. ㅎㅎ

뭐, 에스엠과 동방신기의 계약 관계는 잘 모르지만 에스엠과 에이벡스와의 계약관계는 엄청 날테니 이수만도 큰일 일겁니다. 수정 삭제
sm은 월급제로 운영한 적 없습니다. 자살골 09/08/08 [10:29]
수당제로 회사 운영하고 있고 수익분배도 다른 메이저 기획사들보다 훨씬 안좋습니다. jyp랑 yg가 5:5정도로 수익배분하고 있고 sm은 7:3 아니면 8:2 정도로 수익배분하고 있습니다. sm에서 월급제로 운영해서 신인시절때부터 생계를 책임져주면 모를까 그정도로 짜게 수익배분을 해주면서 계약기간을 10년넘게 묶어놓는것은 문제가 있는 것이지요. 더군다나 활동중에 연기까지 한다고 했을때 sm에 속한 연예인들은 엄청난 손해를 봅니다. 일반적으로 배우들은 수입배분이 소속사 4 배우가 6정도 먹습니다. 드라마,영화,cf출연으로 번돈을 소속사에서 대부분 가져가고 사실상 종신계약으로 묶여버리기까지 하면 일할 맛이 안나는거죠.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동방신기] 동방신기, 日오리콘 주간 앨범 차트에서 1위 방송 연예팀 2013/03/13/
[동방신기] 동방신기, 日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서 압도적 1위 방송 연예팀 2013/03/08/
[동방신기] 동방신기, 일본드라마 카메오 깜짝 출연 방송 연예팀 2013/03/04/
[동방신기] 동방신기, 日오리콘 차트서 12번째 '1위' 방송 연예팀 2013/01/23/
[동방신기] 동방신기, 日오리콘 데일리 랭킹 이틀 연속 1위 방송 연예팀 2013/01/18/
[동방신기] 동방신기, 아시아 최초 日5대 돔 투어한다 방송 연예팀 2012/11/21/
[동방신기] 동방신기, 日해외그룹 싱글 누적 판매량 1위 올라 방송 연예팀 2012/07/17/
[동방신기 ] 日 때아닌 동방신기 5인 재결합설, 왜? 온라인 뉴스팀 2012/01/23/
[동방신기 ] 최초! 동방신기 창민, 일본어더빙 도전 김미진 기자 2011/10/26/
[동방신기 ] 동방신기, 티아라 日오리콘 동시 제패! 방송연예팀 2011/10/04/
[동방신기] 동방신기, 日금기 깼다? 日최초 잡지 2곳 동시 표지모델 온라인 뉴스팀 2011/09/20/
[동방신기] a-nation 동방신기 사태로 발칵? 안민정 기자 2011/08/31/
[동방신기] 日 동방신기 삼각김밥, 소녀시대 빵? 온라인 뉴스팀 2011/07/07/
[동방신기] 동방 3인-2인 같은 날 일본서 붙을까? 안민정 기자 2011/04/23/
[동방신기] 동방 3인-2인 같은 날 일본서 붙을까? 안민정 기자 2011/04/22/
[동방신기] 에이벡스 'JYJ 죽이기'에 日팬 뿔났다 방송연예팀 2011/04/01/
[동방신기] 日 하늘에서 내려온 동방신기 '돌아왔다' 안민정 기자 2011/02/01/
[동방신기] 동방신기, 오리콘 주간 1위 쾌속질주! 이지호 기자 2011/02/01/
[동방신기] 日 방송 일년만에 컴백한 2인 동방신기! 임지수 기자 2011/01/28/
[동방신기] '왜' 컴백 동방신기, 일본TV 드라마 주제가 부른다 온라인 뉴스팀 2010/12/24/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文化空間 / (株) ジャポン 〒169-0072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B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