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뉴스포토
글자 크게 글자 작게


英언론, 日기업 폐쇄적 체질 비판
FT, 올림푸스 사장 해임논란 둘러싸고 "日기업 폐쇄적" 비판
 
이지호 기자
마이클 우드포드 올림푸스 사장의 해임 논란을 둘러싸고, 영국지 파이낸셜 타임즈(FT)가 20일자 사설과 경제 칼럼니스트 존 가퍼의 대형 칼럼을 통해 올림푸스 사의 폐쇄적인 기업 체질과 기업 통치를 크게 비판했다.

칼럼니스트 존 가퍼는 '올림푸스는 일본의 결점을 보여줬다(Olympus show japan's negative side)'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영국 의료기기업체 자이러스 그룹 인수를 둘러싼 불투명한 자금 흐름을 지적했다.
 
또한, 그는 올림푸스의 폐쇄적인 분위기를 지적하며, 사내에서 기쿠가와 회장의 책임을 누구도 추궁하지 않았기 때문에 우드포드 전 사장이 대형 회계 사무소에 조사를 의뢰해야 했다고 전했다.

이 칼럼에 따르면, 올림푸스의 15명의 임원 중 12명이 기쿠가와 쓰요시 회장에 충성을 맹세하는 자로 채워져 있다고 한다. 또한, 이 회사 주식 60%가 논란과 트러블을 싫어하는 일본의 기관투자자들에 의해 보유되고 있다고 한다.

존 가퍼는, 일본 기업의 폐쇄성으로 인해 일본 기업 내 외국인 경영자들도 스타일을 일본식에 맞춰야 했다고 밝혔다. 
 
칼럼에서 존 가퍼는 "(닛산 자동차의) 곤 사장은 프랑스식으로는 일을 진행할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고 지적했다. 곤 사장이 일본에서 일을 하기 위해서는 프랑스식 업무방식을 버릴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반면, 우드포드 전 사장이 영국식 스타일을 버리지 않았기 때문에 해임됐다고 분석했다.

한편, 파이낸셜 타임즈는 존 가퍼의 칼럼 외에 올림푸스에 대한 사설을 게재했다.
 
이 사설에서, FT는 올림푸스 측에게 불명확한 지출의 설명을 요구했다. 그리고 많은 의혹에 대한 올림푸스 측의 명쾌하고 충실한 답변이 부족한 것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또한, 이번 올림푸스 논란을 통해 일본 기업의 부정적 측면이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기업이 코퍼레이트 거버넌스(기업통치)의 강화에 힘써왔으나 아직 갖춰지지 않은 것이 많다며, 상급간부의 설명 책임을 담보하는 적절한 제도의 결여, 일을 복잡하게 만드는 것에 대한 문화적 반감, 낮은 정보개시 기준, 주주에 의한 효과적인 감시 등의 결여 등이 바로 그것이라고 밝혔다.
 
FT는 사설 마지막에 "일본은 제품을 만드는 데 탁월하다. 그러나 건전한 기업 경영이 없는 한, 일본기업의 힘 있는 발전과 성장을 저해할 것"이라고 경종을 울렸다.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1/10/21 [08:18]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영국 꼬라지는 더한 주제에 뭔~~~ 영국 참 11/10/21 [13:04]
우리로선 일본잡것들도 드럽게 맘에 안드는 꼬락서니지만, 영국 이 개잡것들도 만만치않지.
어쨋든 이번기사도 결국 지들하고 연관된일이다보니 지들 입맛에 맞지않다고
바로 삐쳐서 마치 제 삼자의 시각이라도 되는양 써갈겨놨구만

이제 무너져가는 제국의 영광 끝자락에 서있으면서 동양시장 특히 한국시장을 드럽게도 무시하고 ,
그나마 아직까진 겨우 쥐고있는 인지도와 영향력으로 지들맘대로 들었다 놨다하려하지.
간간히 한국에대해 평가하는 보고서나 ,사회 전반적인 기사들봐라.... 한국이란 나라를
얼마나 무시하고 수준이하로보며 얼마나 자의적이고 이기적이며 가관인지ㅉㅉㅉ

중국에 쓰레기 같은 중화사상이있다면..영국에도 결코 뒤지지않는 쓰레기 사상과 오만이있지.
영국이 신사의나라?? 영국에 대해 좀 아는사람이라면 애네들만큼 비신사적인 나라가없다는걸 알거다.

그래도 짱개는 압도적인 성장세와 인구와 경쟁력을 무기로 치고나 올라나오지만
영국애들은 완전 저물어가는 모양새아닌가.

동양에서 가장 쓰레기같은 나라와 국민성을 따지면 중국이 단연선두고 쪽바리가 그다음이라면
유럽에서 가장쓰레기같은 애들은......워낙 박빙이다만 ....프랑스,영국 이 두나라가
아주 치고박고 우위를 정하기힘들만큼 양심에 털난 오만덩어리 제국주의 쓰레기들이지.

30년후의 영국은 과거 30년전부터 현재의 영국의 변화속도보다 더빠르게 후퇴할꺼다~!!
현재의 영국은 산업 경제 교육 등 전분야에걸쳐 경쟁력을 상실해가고있어.

30년후의 통일한국을 아래서 쳐다보는 니네 꼬라지가 참 기대되는 지금이다. 수정 삭제
FT라면... ㅍㅍㅍ 11/10/21 [15:43]
한국 망한다고 난리난리 쳤던 그놈들이군... 그 이후 영국은 비호감.... 수정 삭제
오 그러셨세요? d 11/10/21 [19:22]
영국인 맘에 안들면 폐쇄적인거냐? 웃긴 새끼들. 일본인은 영국인기준에 맞춰야 되고, 영국인은 당연히 영국인 기준에 맞춰야 되고. 깽팔칠려고 하다가 일본이 덩치가 크니까 개처럼 수정 삭제
알바들인가? 르르르 11/10/22 [13:34]
댓글수준이 아주 저질이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영국언론의 일본기업 비판] 英언론, 日기업 폐쇄적 체질 비판 이지호 기자 2011/10/21/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文化空間 / (株) ジャポン 〒169-0072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B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