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연예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 "마지막 거물 원더걸스로 한류 종언"
日주간지, 日활동 앞둔 원더걸스와 한류에 부정적 전망
 
방송 연예팀
"K-POP 최후의 거물 원더걸스로 한류 종언"
 
일본의 한 유명 주간지가 위와 같은 독기 서린 제목의 기사를 통해 원더걸스와 한류를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카라를 비롯해 소녀시대와 2PM, 티아라, 빅뱅 등 K-POP 스타들이 한류 바람을 타고 일찍이 일본에 데뷔했고, 이들은 각자 CF와 영화촬영을 하는 등 현재 일본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일본의 주간지 '슈칸지츠와(주간실화)'는 "'K-POP 최후의 거물'이라 불리는 5인조 여성 그룹 원더걸스의 7월 일본 데뷔를 앞두고,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 예은     ©JPNews/ 코우다 타쿠미

 
이 매체에 따르면, 한 일본 연예계 관계자는 
"(원더걸스가) 2009년 미국 데뷔곡 'Nobody'가 빌보드 전미 종합차트에서 76위를 기록해, 한국인 가수로는 처음 100위 안에 진입하는 쾌거를 이뤘다. 그러나 일본 데뷔가 늦어진 것을 두고 '때를 기다렸다'고 하지만, 앞으로 나아갈 길은 멀고도 험난한 여정이라 생각된다"고 밝혔다.
 
또한, "당시 미국 무대에 힘을 쏟고 있는 동안 한국에선 같은 해 데뷔한 '소녀시대'에 선두 자리를 내줬다. 일본 진출도 늦은 감이 있다"고 언급했다.
 
요컨대, 데뷔 타이밍이 너무 늦다는 것. 또한 원더걸스의 일본 활동의 전망을 어둡게 하는 또 한가지 이유는 바로 원더걸스의 '독도 수호 콘서트' 참여 전력이다.

 
슈칸지츠와는 일본의 한 석간지 기자의 말을 전했다.
 
"최근, 전 우익단체 관계자가 여배우 김태희를 CF에 기용한 로토제약(ロート製薬)을  협박해 체포되기도 했다. 이유인즉슨, 김태희가 다케시마(독도)를 자국 영토라고 선전하고 다닌 것 때문이었다.
원더걸스 또한 지난 2008년, '독도 수호 콘서트'에 참여한 적이 있어, 온라인에선 이미 반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슈칸지츠와는 한류 또한 막바지에 이르렀다고 평했다.

 
이 매체는 "한국의 경제지가 일본, 중국, 대만에서 실시한 앙케이트 조사 결과, '5년 이내에 한류 붐이 끝난다'라고 답한 이가 62%, '이미 끝나가고 있다'가 18%로 집계됐다"며 한류가 원더걸스를 끝으로 막바지에 다다를 것이라고 전했다.
 
▲ 원더걸스     ©JPNews/ 코우다 타쿠미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2/06/04 [04:42]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한류는 시작도 없고 끝도 없다. 이성진 12/06/05 [14:14]
애초부터 누구에게 보이기 위함이 아니였다. 한류의 끝은 그냥 문화가 되는것이며 유행이나 어떠한 붐이 아니다. 한국이라는 나라가 각인되는 역활을 했으며 하나의 문화로 남게 될것이다. 한류는 인터넷의 발달로 인해 시작된거고 그것이 케이팝이였을뿐이다. 어쨋든 케이팝은 독특하다 그 유니크함을 잃지만 않는다면 잊혀지는 경우는 결코 없으리라 본다..AKB같은 아이돌이 일본 최고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는 한 말이다 ㅋ 수정 삭제
기사 작성하신 기자분, 그리고 위에 댓글 쓰신 분 맞춤법 틀린 부분 우리말사랑 12/06/05 [18:57]
기사 본문에서 틀린 부분 일찍이 (X) -> 일찌기 (O) 댓글에서 틀린 부분 역활 (X) -> 역할(役割) (O) 수정 삭제
일본한류가 끝나면 나는거고 아니면 마는거고.. 123 12/06/05 [22:44]
근데, 기본 음악수준차이가 상당하고, 실력파들이 한국에선 계속나와서 서로 경쟁을 하기때문에... 원더걸스가 일본서 망한다해서... 일본내 한류가 없어진다고 하기엔.. 좀 신뢰근거가 약하죠. 또 한국 인디 락 좀 공중파 지원좀 해주길.. 너바나부터 서양락음악 주로 들었는데. 실력파 많음. "깊이가 깊은", 장르가 다양한, 영미권서도 충분히 통할 개성있는 음악들이 한국에서 홍보가 않되 썩고있슴. 수정 삭제
독기(毒氣)가 아니다. 일본의 말을 귀담아 들어야 한다. 별가 12/06/06 [00:20]
연예인이 그렇게 돈 잘 버는 직업이라면 오늘날 불어닥친 대공황의 바람 또한 걱정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모든 사람들을 연예인으로 만들어버리면 간단하니까. 도대체 무엇이 문제인가? 유동성의 부족이 문제이다. 그럼 무한대의 수요를 창출해서 그리스 재정위기, 미국발 실업위기, 일본발 증시폭락도 해결할 수 있지 않겠는가? 해법은 간단하다. 모든 사람들에게 꿈을 불어넣어준 다음에 서로 그 꿈을 소비하도록 만들면 되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식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사실 또한 잘 알고 있다.

옛부터 농자천하지대본(農者天下之大本)이라 하여 재능 가지고 밥 먹는 사람을 천대한 까닭이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다. 그것은 오직 잉여생산이 있는 경우에만 한시적으로 존재할 수 있는 직업이기 때문이다. 쉽게, 풍년이 들었을 때 놀던 풍물패를 생각해 보라. 농악이 직업이었는가? 하지만 오늘날엔 일상이 되어버렸다. 그들은 마치 왕 같다. 산업 피라미드의 최상층부에 앉아 온갖 자유로움을 누리는 왕. 그래서 모든 사람들이 연예인이 되고자 한다. 예전의 왕도 부럽지 않은 것이다. 하지만 누가 그들을 왕으로 만들어 주었는가?

산업사회에서 정부는 반드시 잉여생산이 있을 거란 가정하에 예산을 짜기 때문에 그것을 소비해줄 지출이 없으면 경제의 운용 자체가 봉쇄당하는 모순이 생긴다. 이런 불안정한 체제가 반드시 성장해야한다는 가정이 필요한 까닭은, 소비가 생산을 앞지르는 순간 언제라도 붕괴의 모순에 직면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체제는 근본적으로 외부로의 확장 가능성에서 답을 찾을 수밖에 없다. 마치 섬에 갇힌 나라처럼. 그리고 이런 나라의 정부들이 모여 논의하는 세계화란 이미 가정이 아닌 현실인 것이다. 여러분들이 거둔 엄청난 성공 덕분에 '신시장'이란 탈출구는 오래 전에 사라져버렸다.

유동성은 돌아다니고 있는데 소비할 시장이 안 보인다. 체제를 무너뜨리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용납할 나라는 없을 것이다. 규모를 조금씩 줄여나가는 수밖에 없다. 그래서 각국 정부들이 다이어트에 돌입하기로 한 것이다. 지금 모든 시민들이 정부예산 가운데 확실한 지출을 보장받을 수 있는 곳, 예컨대 공무원이나 유통, 건축 같은 곳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문제는 연예인이 굉장히 민감한 위치에 놓인 직업군이라는 사실에 있다. 위기를 해결하려면 반드시 이 지점에서부터 답을 찾는 수밖에 없는데, 이는 산업피라미드 상에서 최상층부에 놓인 직업군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부분이 커질수록 체제 전체의 규모 또한 확장되어질 수 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게 불가능하다는 데 각국 정부들의 고민이 있다. 시민 전부를 연예인으로 만들어놓고도 지탱 가능한 나라가 있을까? 핵폭탄으로 두르지 않은 이상 불가능할 것이다. 그럼에도 향후 외부로의 확장이 다시 가능할 거라고 믿는다면 이 직업군을 포기할 수 없다. 이와 같은 가정하에 다음과 같은 결론이 내려지는 것이다.

첫째, 만일 이 체제가 축소하고 있다면, 연예산업의 가치는 체제 내부에서 유동성을 흡수하는 것으로 제약된다. 이 경우 체제의 안정을 위해 정부의 직접통제 아래로 반드시 들어와야 한다.

둘째, 만일 이 체제가 확장하고 있다면, 연예산업의 가치는 체제 외부에서까지 유동성을 흡수하는 것으로 확장될 수 있다. 이 경우 산업구조 상에서 연예산업의 위치는 확고하되, 향후 체제의 안정을 위해 유동성이 꾸준히 흘러들어오는 동안에도 참가하는 사람의 숫자는 제약당할 필요가 있다. 첫번째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정부의 통제 아래로 들어오는 편이 바람직하다.

셋째, 어떠한 경우라도 연예산업은 산업사회가 만들어내는 거대한 유동성을 흡수할 수 있어야 한다. 따라서 위험이 상존하는 지금, 체제가 축소하건 안 하건 기존 산업구조에서 보여줬던 피라미드형 구조를 연예산업에 그대로 이식하는 과업을 완수할 필요가 있다. SM이나 쟈니스와 같은 회사를 만들어 연예인들을 흡수하라. 잘 나가는 연예인과 못 나가는 연예인의 수익을 양극화시켜 놓아야 향후 산업구조가 안정되게 유지될 기반이 마련된다.

이리하여, 원칙적으로는 구조조정 대상 일순위에 해당하는 이 직군부터 사라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거꾸로 농민들부터 쥐어짜여지는 모순이 생긴 것이다. 붕괴의 위기에 직면한 체제는 언제라도 확장될 가능성을 안고 있어야만 하니까. 특정 연예인한테 CF 몰아주기, 다중고정출연, 한류수출 올인, 일본문화 모방, 연예인 노예계약, FTA와 TPP 문제, 모두 같은 범주에서 통합적으로 관찰해 볼 문제라고 생각한다. 지금 일본이 하고 싶은 소리가 이거 아니니? '너희가 확장하고 싶다면 우리한테도 기회를 줘라.' 그런데 어떡하지? 애초부터 저딴 거 한류로 생각한 적 없는데. 하지만 중요한 건, 우리가 이 구조적인 문제에 몰입해 있는 동안 인간으로서의 진짜 중요한 가치는 잊어버렸다는 사실에 있다. 도대체 인간은 왜 웃고, 떠들고, 사랑을 나누며 살아야 한단 말인가? 이것들은 산업사회에서 모두 쓸데없는 부산물로 계산된다. 자신은 인간으로서의 가치를 굳게 믿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야, 일본! 언제까지 이 뻘짓을 계속해야 하는 거야? 진정한 아시아의 등불로서 리더쉽을 보여줄 생각은 없는 거니? 극우 안드로메다 갔다오는 소리 그만 좀 하고. 나는 깔끔하게 처리된 2D의 도라에몽보다, 투박함이 엿보이는 예전의 그 모습을 훨씬 사랑한단다. 허술한 그 속에서 사람의 손길을 느낄 수 있으니까. 그 순간만큼은 닛뽕이라는 생각을 안 해. (^ㅇ^) 수정 삭제
이 기사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참 크군요. ㅇㅇ 12/06/06 [00:28]
하지만.. 한류라고 부르면서 한국어 이외의 언어를 주로 쓰며 노래하는 관행이 계속되는 한...
K-POP의 수명은 그닥 길지 않을 것이란 건 불을 보듯 뻔합니다.
애초부터 K-POP에 있어서 한류란...
보아나 동방신기가 일본에서 일본어로 노래하며 활약함으로 인해
활성화 된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고 봅니다
.
어디, 어느 나라에서건... 한류이기 때문에, K-POP이기 때문에
한국어로 노래하고 또 그 노래가 한국노래로서 알려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진정한 한류이고 독창성이고, 오리지널리티입니다.

그럼에도 울 기획사들은 단지 눈앞의 명성이나 돈에 눈이 어두워...
자기네들 가수들은 물론, 더 나아가서는 한류가수 전체의 오리지널리티와 명예에
큰 상처를 내며 그 수명을 단축시키고 있다는 것은 무시하고 있네요;;

또... 일본의 눈치를 봐가며... 한국인으로서의 신념을 저버리면서까지...
저런 독도수호 관련행사나 위안부 등의 역사문제 관련 행사에는 코빼기도
비치지 않는 대형기획사들의 일명 잘 나가는 가수들;;;ㅡㅡ 수정 삭제
어떨 때 보면.... ㅇㅇ 12/06/06 [00:32]
정말 SM은(SM가수들 팬이기도 한 저이지만)
일본을 위한 기획사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얄밉습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원더걸스 관련기사목록
  • 日 "마지막 거물 원더걸스로 한류 종언"
  • 원더걸스 일본 상륙, "우리가 왔다!"
  •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文化空間 / (株) ジャポン 〒169-0072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B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