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연예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현중, 日톱 아이돌에게 패배 안기다
김현중, 오리콘 주간 싱글 랭킹에서 야마삐에 큰 차로 앞서
 
방송 연예팀
일본의 대형 매니지먼트사 '자니스'가 지난주 발칵 뒤집혔다.

그 이유인 즉, 전 NEWS 멤버 야마시타 토모히사(27)가 한류 신인에 신곡 판매량 대결에서 완패했기 때문이다.
 
그 주인공은 바로 김현중(26). 7월 2일~8일의 오리콘 주간 싱글 랭킹 1위를 차지한 김현중의 'HEAT'이 18만 3478장, 야마시타의 'LOVE CHASE'는 11만 8981장의 판매량으로 2위를 차지한 것이다.

 
▲ 김현중     ©JPNews/ 제공: 유니버셜 뮤직


이는 자니스를 비롯해 일본 음반관계자 입장에서 보면 다소 충격적인 결과다.
 
야마시타는 일본 최고의 남성 아이돌 양성소 자니스의 에이스급이다. 더구나 자니스 측은 이번 야마시타의 솔로 활동에 일본에서 최고 인기를 구가하는 장수 아이돌 그룹 SMAP를 담당했던 매니저를 붙이는 등 심혈을 기울였다. 자니스의 팬층도 두텁기 때문에 오리콘 1위는 무난하리라는 것이 누구나의 예측이었다. 그런데 한국에서 온, 지금까지 내세울 만한 음반 실적이 없었던 한류 연예인에게 1위 자리를 내준 것이다.
 
일본의 한 음악 관계자는 '닛칸 겐다이'의 인터뷰에 "김현중은 앨범 구입자를 대상으로 악수회나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이벤트를 개최하는 등 대대적인 프로모션을 단행했다. 그렇다고 해도 패배는 패배"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자니스의 아이돌 그룹 'NEWS'에서 나와 솔로로 전향한 야마시타의 홀로서기가 성공적이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본인은 판매량에 그렇게 구애받지 않아한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천하의 자니스 입장에서는 인정할 수 없는 결과다.
 
앞서 언급한 음악 관계자의 표현처럼 야마시타에 '패배'를 안긴 김현중. 그가 인기를 끄는 요인을 일본은 어떻게 보고 있을까?
 
한 일본의 연예계 관계자는 김현중이 가진 인기의 비결 중 하나로 배용준으로 꼽았다. 잘 알려진대로, 현재 김현중은 배용준의 기획사에 소속돼 있다.
 
"최근, 욘사마(배용준)가 뜸하니, 배용준의 팬들이 그를 대신해 젊은 김현중을 열렬히 응원하고 있다. 소위 '제2의 배용준'이라는 것이다"
 
지금의 한류를 만든 배용준의 팬들은 팬심이 강하다. 이들이 배용준의 젊은 버전으로 김현중을 찾고 있다고 이 관계자는 밝히고 있다. 그 이외에도 일본 최고의 록 그룹 'B'Z'로부터 곡을 받아 일본 팬들에게 어필할 수 있었다는 점, 적극적인 프로모션 등이 이번 오리콘 1위 달성의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앨범 판매 방식이 어찌됐든, 그 인기의 비결이 무엇이든, 분명한 것은 김현중이 오리콘 1위라는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는 점이다. 아직 한류팬 위주로 팬덤이 형성돼 있다는 데에 한계가 있지만, 앞으로 발전의 여지가 많아 향후 활동이 기대된다.
 
한편, 김현중은 일본의 유명 관광지 닛코에서 한국 드라마 '도시정벌' 촬영에 열을 올리고 있다.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2/07/18 [16:11]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한류는 쓰레기........ 김영택(金榮澤) 12/07/18 [21:09]
- 수정 삭제
한류의 중심 지나가다 12/07/19 [01:21]
이 기사는 일본 쪽 기사를 고대로 베꼈네요
아마삐가 더 상술이 대단했음에도 한류에게 밀리니 배용준 팬덤 운운하고 있군요..
김현중 팬덤층이 아마삐보다 더 대단했음을 증명하는 것일 뿐 수정 삭제
이미한류킹 역시지나가다 12/07/19 [07:07]
그동안성과요..올 1월에 이미 역대해외솔로가수앨범판매량당일날 깼구요..이번앨범 나오기전에..제작전들마도 선판매천백만불이넘었었는데요.중국.아시아.세계각처.일본.중국팬들은 누가추천해줘서 김현중을 응원하는게아니라 오직 김현중이기에 그가 넘버원이라 열렬히응원하는거에요..온리원인 팬들마음 모욕하지마셈 수정 삭제
쓰레기기사 ㅉㅉ 쓰레기기사 12/07/19 [08:39]
완전 웃기네. 야마쪽의 상술에 놀랐는데 어찌 그런 내용은 쏙 뺴고 거짓 덤탱이 기사를 ㅋㅋ 의도적인 악의적 기사네요. 야마시타야 말로 악수회9회, 공연이벤트12회를 펼쳤는데. 상술쩌는 건 쟈니스가 주도함. 게다가 왠 배용준팬? 억지도 이런 억지가 김현중 아이돌시절부터 팬덤 크기로 유명했는데 왠 한류장사? 그런식이면 왜 일본에서 드림하이는 실패했나요? 그팬덤들이 다 해줬을텐데. 김현중 일본팬층이 단단한걸 이렇게 왜곡시키고 제일 분란성 악의적 기사를 고대로 올리는 기자의 무능함 ㅉ 기자는 기레기가 되기 싫음 삭제해요. 한심하네 수정 삭제
한심하군요 아무나기자 12/07/19 [10:45]
일본기사 그대로 번역해서 기사내는 한심한 현실... 이기사 쓰기전에 자료조사를 단 5분만했어도 이런형편없는 기사를 쓰지는 않았을텐데, 기자하기 쉽군요. 수정 삭제
써서는 안되는 기사 놀부야놀자 12/07/19 [11:54]
기자님~ 기사를 쓰실 때는 사실에 입각해서 써야 된다는 거 잘 알고 계시지요? 더더구나 험한 기사를 여과없이 우리땅에서 그대로 베껴쓰다니....기자님 노력 좀 더 하시기 바랍니다. 수정 삭제
상술은 야마삐가 더 심했는데요?? 발로좀뛰자 12/07/19 [12:09]
일본에서 낸 험한기사를 고대로 빼겨내는 기자님!!! 적어도 기사를 쓰려면 기본적이 조사부터 좀 하시징~ 야마삐가 어떤 상술을 부렸는지도 조사 좀 하시고~ 김현중이 예전에 성과가 있었는지 없었는지도 조사 좀 하시고~~ 발로 좀 뛰십다 기자님!!! 수정 삭제
이건 뭔가요??? 뭐냐 이사사는?? 12/07/19 [13:30]
상술은 야마삐가 갑이였던걸로 아는데...ㅋㅋㅋㅋㅋ 아...웃껴..ㅋㅋㅋㅋ 겨우 공연 한번 한걸 가지고...ㅋㅋㅋㅋ 그냥 졌으면 솔직히 졌다고 하면 되지 이 말도 안되는 기사는 어이가 없네요..ㅋㅋ 수정 삭제
기자님.. 정말 기자되기 참 쉽죠 잉. jayjay 12/07/19 [14:20]
쟈니스 견제때문에 방송 달랑 2개 나온 김현중VS 소속사 발로 미친 방송스케줄로 경악케 했던 야마삐.
악수회 달랑 2번 김현중 VS 악수회 9회 덤으로 쟈니스 애기들 백업, 기무타쿠 백업 야마삐.
졌으면 쿨하게 인정하자... 그리고 어떤 팬덤에서 같은 소속사라고 앨범을 사주나 그런 팬덤 있나? 팬덤에 그런게 어딨어? 자기 스타 아니면 보이지도 않는다. 앨범일부러 사줄 정도의 팬이면 그냥 좋아하는 수준은 아니고 적극적인 팬들이 많다는 뜻.. 이미 아시아 각국에서 인정했는데 걍 쿨하게 인정해... 그룹 팬덤에 대적이 되는 몇 안되는 솔로 팬덤임... 수정 삭제
한국에서 사는 한국기자 맞으세요? 지나가다... 12/07/20 [02:05]
한국에서 연예기자 하셨으면, 김현중이 SS501시절부터 쌓아온 인기와 팬덤으로 아시아의 한류의 중심이 되어왔음을 몇년간의 아시아 버즈상 싹슬이, 기록적인 선판매 드라마 등등의 일로 잘아실테고. 일본에서도, 한국에서도 이미 욘사마 인기를 넘었나고 보도가 난지도 좀 되는것도 아실테고. 배우소속사에 가서 가수지원의 경험도 하나없던 키이스트에서, 혼자 밑바닥부터 미친듯이 뛰고 땀흘려, 당당하게 일본 최고인기 아이돌 출신 에이스를 압도적으로 이긴 이 장한사람을 격려하는 기사는 못쓸망정... 야마삐위해 열나 상술쓰고, 나름 안질라고 별짓 다하고도 졌기때문에, 그 굴욕을 무마하기 위해 펼치는 자니스의 치졸한 그리고 다분히 친일적인 '배용준 팬들땜일꺼야' 라는 말도 안되는 언플을, 한국 기자의 자존심도 없이, 단 몇분의 생각과 리서치도 없이 그대로 퍼올린다는것은 진짜 진짜~ 상~당히 실망스럽슴다. 제~발 기사 쓰실때 몇분만 더 활용해서 리서치하시고, 몇분만 더 생각해보세요 이게 말이되나 안되나.제~발~. 수정 삭제
김현중이 자니스소속이라면.. 12/09/24 [12:06]
엄청 떴겠네요....자니스견제때문에 방송출연이나 제대로 할지...비주얼은 웬만한 일본톱 남자연예인을 압도한다봅니다....아쉽긴하네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김현중] [한일교류축제] 日팬들 녹인 한류스타 김현중 김미진 기자 2014/09/29/
[김현중] [포토] '日신곡발매' 김현중, 훤칠한 외모에 日팬 환호 김미진 기자 2013/06/08/
[김현중] [포토] 한류스타 김현중, 日오키나와 무대서 열창 방송 연예팀 2013/04/01/
[김현중] [포토] 한류스타 김현중, "나 축구도 잘해!" 오석준 기자 2012/11/23/
[김현중] [포토] 목에 핏대 세우며 열창하는 김현중 오석준 기자 2012/08/14/
[김현중] 김현중, 日톱 아이돌에게 패배 안기다 방송 연예팀 2012/07/18/
[김현중] 김현중, 日팬들 앞에서 '눈물' 방송 연예팀 2012/07/17/
[김현중] 김현중, 日오리콘 주간 차트 1위 방송 연예팀 2012/07/10/
[김현중] 김현중, 오구리 슌 결혼 소식에 '축가' 불러 코우다 타쿠미 2012/03/15/
[김현중 ] 김현중 日솔로데뷔 소시, 카라와 한식구됐다! 신소라 기자 2011/11/10/
[김현중 ] 신한류 김현중, 빗 속에 4000명 팬 밤새 기다려 코우타 타쿠미 2011/10/18/
[김현중 ] 통 큰 일본팬, 김현중 옷이 현찰 630만원? 신소라 인턴기자 2011/10/01/
[김현중 ] 김현중 "日여배우 백허그 기뻤다" 신소라 인턴기자 2011/09/20/
[김현중 ] SMAP&김현중 동시입국에 日공항 들썩! 방송연예팀 2011/09/19/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文化空間 / (株) ジャポン 〒169-0072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B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