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사회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반한 시위, 日외국 특파원들은 어떻게 보고 있을까?
일본에 사는 외국인 특파원들이 보는 일본 내 반한 시위
 
이지호 기자
일본에 사는 외국인 특파원들은 일본 내 반한 시위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
 
지난 9일, 도쿄 유라쿠초 일본 외국인 특파원협회에서는 일본 내 반한시위를 주제로 신우익 '잇스이카이(一水会)'의 스즈키 구니오 고문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그는 우익인사이면서도 증오 시위에 반대하는 인물이다. 
 
지난해부터 한인거리에서 벌어지고 있는 반한 시위에 대해, 그는 보수우익 잡지 '사피오'를 비롯한 다양한 매체를 통해 반한시위를 비판하는 코멘트를 남겨왔다.
 
▲ 스즈키 구니오 잇스이카이 고문     ©일본 외국 특파원 협회

스즈키 고문은 이날 반한 시위와 같은 증오 시위에 대해 "약한 사람들이 평소 말하지 못하는 부분을 말하고, 자신이 거대한 국가가 된 듯한 환상을 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평소 증오시위 규제를 주장하는 아리타 요시후(有田芳生) 민주당 참원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해 "전후 68년동안 가장 이상한 시위다. 자신의 불만 표출을 위해 참가하고 있는 사람도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일본 6대 일간지 중 하나인 '마이니치 신문'은 이날 기자회견에 모인 외국 특파원들의 반응을 모은 기사를 게재했다. 일본을 잘 아는 외국인에게 반한 시위는 어떻게 비춰졌을까.
 
이 신문에 따르면, 일본 '신게츠(新月) 통신사'의 미국인 기자 마이클 펜은 일본 거주 16년째로, 이 같은 증오 시위를 처음봤다고 놀라워했다.
 
"미국 사회에는 차별이나 증오시위가 존재하지만, 일본에는 없었다. 10년 전에는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그는 "요인은 복잡하다. 경제불안이나 교육 문제, 한중과의 관계 악화 등이 있는 게 아닐까. 최근에는 일본사회의 유대가 약해졌다. 인터넷 시대가 되어 '1인 시대'가 됐다. 그 과정에서 극단적인 사상이 생겨난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증오시위의 법 규제에 대해서는 "표현의 자유에 대한 문제가 있어 법적으로 금지하는 것은 의문"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프랑스 RTL방송의 일본 특파원 조엘 르잔드르는 많은 일본인들이 너무 무관심한 점이 인상적이었다며, 이 같은 무관심 때문에 차별적 시위가 벌어진다는 견해를 밝혔다. 또한, 증오시위가 일본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인 대다수는 평화적이며 매우 현명하다. (1일의 한일외무장관회담에서 문제시됐듯이)시위를 행하는 극히 소수의 극히 보수적인 사람을 위해 일본은 정치·경제 양면에서 너무도 많은 곤란에 직면하고 있다"
 
또한 미국 허핑턴 포스트에 기고하며, 20년전부터 일본과 미국을 왕래했다는 캘리포니아 주립대 낸시 스노우 교수는 "일본은 동일본 대지진 직후는 전세계의 동정을 모았으나, 그 이미지가 급속히 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재일한국인이 많이 사는 오사카 쓰루하시에서 벌어진 반한 시위에서 만 14세 여중생이 "쓰루하시 대학살을 실행하자"고 발언한 일을 그 예로 들었다.
 
낸시 교수는 "이 중학생의 동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각국에 전해지고 있다. 몇 천명의 일본 중학생이 이 같이 생각하고 있다고 여겨지고 있다. 3.11 이후의 일본 이미지에 끼치는 영향을 우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3/07/10 [10:07]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쓰루하시 대학생을 실행하자 ? Jinagada 13/07/10 [12:44]
"쓰루하시 대학생을 실행하자" ??? 수정 삭제
실행하자? -EXCUTE 라면 사형하자는 뜻 아닌가요? ㅁㅁㅁㅁ 13/07/10 [12:54]
그렇다는... 수정 삭제
당하지만 말자.... 이광석 13/07/10 [13:14]
신오쿠보와 밀접한 관계를 가진 내입장에서도 반한시위는 삶의 터전이 훼손되고,모국이 모독당하는 아픔을 당하고 있다.
그런데 우리의 대처방식은 어떤가?그냥 가만히 당하고만 있어야 하나?
시위대를 가로막고, 너희가 하는 이런 행동은 일본에 이익에도 반하는 행동이다 라고 꾸짖어야 할 것이다.
나는 기회가 되면 그렇게 할 작정이다. 수정 삭제
관동대지진때 했던 짓을 3.11로 또 해보자는 것인듯.. 대학살 13/07/10 [13:59]
관동대지진때 임산부의 배를 갈라서 죽였다고 하지요.
몇천명 학살당했는데,
3.11 대지진으로 불안해진 일본이 재일한국인들이 모여사는 곳에서 또
그짓을 하자는 심리가 있나보군요. 수정 삭제
죄송합니다-_-; 이지호 13/07/10 [16:00]
대학생이 아니라 대학살입니다 정정합니다. 수정 삭제
얘네들 갑자기 왜 착하게 나오는지 알려주지요. 요코하마에서 13/07/10 [20:46]
도쿄 올림픽 유치 때문입니다.
아시다시피 아베노믹스에도 불구하고 일본의 내수경기는 그대로입니다.
불만이 없을 수 없지요. 반한시위는 이러한 내적 불만을 다른데로 돌리기
참 좋은 이슈입니다. 한국에서도 크게 반발하지 않거든요.
센카쿠문제로 중국과의 관계가 악화되어도 요코하마 주카가이에는
반중시위나 재특회등의 시위가 전혀 없습니다.
만약 이러한 시위를 하면 중국내 반일 시위는 더욱 거세지고
이는 바로 일본의 경제적 타격으로 다가오기 때문이죠.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겠으나, 한국정부는 이러한 반한 시위에 대해
공식적으로 어필을 하거나 항의하지 않으며 불매운동도 없습니다.
반한시위는 일본정부의 우라가와에서의 독려와 한국정부의 무대응으로
계속 되어 왔으나, 최근 이러한 반인륜적 데모행위가 유투브등을 통해
전세계에 알려지면서 도쿄 올림픽 유치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습니다.
도쿄에 사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지하철, 신문, 방송등에
올림픽 유치를 위한 대대적인 광고를 하고 있습니다.
일본 제2의 부흥기를 위해 올림픽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거죠.
근데, 반한시위가 걸리는 겁니다. 그래서 부랴부랴 반한시위를
반대하는 시위를 조장하는 거구요.
일본은 국가에 의해 언론이 조작되는 나라입니다.
방사능 영향에 대한 국가통제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속지 마세요. 갑자기 반한시위대의 카운터 시위대가 나오는데는
다 이유가 있는겁니다. 수정 삭제
보수 신문인 마이니치가 저렇게 나오다니... 몰라 13/07/10 [23:16]
위엣분 말처럼 역시 도쿄 올림픽 유치 때문인가... ㅋㅋㅋ 이미 알려질대로 알려졌구만 수정 삭제
나는 혐한시위를 지지한다 ee 13/07/11 [18:03]
자칭 반일중 진정한 반일이라고 자부하는 나로써는 혐한시위가 일본의 이미지가 깎이고 국제사회에서 문제아로 취급받는 길이라면 혐한시위는 계속 일본열도 전체로 확산되어야 한다고 생각함. 일본을 무너뜨리려면 혐한시위만큼 좋은 방법도 없는거임. 수정 삭제
이 왜구 쓰레기들 적반하장은 끝이 없구나 싸그리 13/07/12 [11:52]
제발 좀 싸그리 사라져라. 수정 삭제
신오오쿠보 한인상인들은 쓰레기다 그게한류냐?? 저작권위반 사진나부랭이 부끄러워해라 13/07/14 [05:58]
불법 저작권위반상품으로무슨한류를 ,,,,,,,,,,

상투를잡고,,일본인돈 먹겟다고 써우는장사가 한류냐? 삽결살이,,인기면 삼겹살
화장품이 인기면 화장품 ㅡㅡㅡ서로 상투를잡고 싸우는모습에 ,,,, 수정 삭제
상투를잡고 옆가게를죽이겟다고 설치는게한류니?? 한똥백화점 13/07/14 [06:05]
신오오쿠보에서 돈벌엇으면 일본인만 있는 다른지역에가서 곳에가서 승부해봐라 ,,
못하지?? ,,,진정한 한류 가아니라는거다 그게,,,
불법으로 돈번놈이 또 차리고,,또 차리고 ,,,,신오오쿠보나 쇼쿠안도오리에서
에서돌고돌고,,,
추방해야한다 이런놈들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