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 생활정보 ㅣ 일본 생활일기 ㅣ 일본 유학정보 ㅣ 일본 복덕방 ㅣ 일본 알바일터 ㅣ 일본 어학당 ㅣ 일본비자코너
섹션이미지
일본 생활정보
일본 생활일기
일본 유학정보
일본 복덕방
일본 알바일터
일본 어학당
일본비자코너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일본속으로 > 일본 여행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에선 난(蘭)도 화장(化粧)을 한다?
화장은 인간의 전유물이 아니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얼마 전, 일본에서 가장 큰 서점 기노쿠니야(紀伊國屋)에 갔다가 그 주변에서 ‘화장한 난(蘭)’을 보았다. 쇼윈도 안에 진열해 놓아 처음엔 조화려니 했다. 그러나 자세히 보니 생화에 그림이 그려져(?) 있는 것이 아닌가.  

고대 이집트의 벽화나 석판을 보면 눈화장을 짙게 한 파라오를 쉽게 볼 수 있다.

짙은 아이라인은 위엄의 상징이었다고 하는데 요즘 심심치 않게 보이는 남성들의 화장도 따지고 보면 그리 어색해 할 일만은 아닌 것 같다. 

시대가 바뀐 지금, 화장은 사람만의 전유물이 아닌 세상이 되었다.

팔자 좋은 견공이 전용 미용실에서 털을 다듬고 염색하는 건 이미 구시대에 속한다. 발톱에 매니큐어(패디큐어라고 해야 옳겠지만)를 칠하고 주인마님 품에 안겨 거만한 표정을 짓는 강아지를 만나는 것도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런데...급기야 식물까지 화장하기에 이르렀다.

꽃이야 그 자체로도 향기롭고 아름다운 것이거늘, 인간의 욕심은 어디까지 진화하는 걸까.  


 

▲ 화장란     ©최경순

팜플렛 설명을 보니…

化粧蘭이란,

난(蘭) 전용 파우더를 이용해 저절로 생기지 않는 색채와 문자, 모양을 자유롭게 새겨 화장한 난을 말한다고 되어 있다.

이미 상표로 등록되어 있고 특허를 신청해둔 상태라고 한다. 

여기서 말하는 난(蘭)은 <행복이 날아온다>는 꽃말의 호접란(흰색)을 말하는데 들어갈 문양으로는 벚꽃, 수국, 금붕어, 단풍과 고추잠자리, 눈꽃, 하트 등이 있고, 고객이 원하는 특정 문구(예:祝,合格, 贈, 昇進, 開業, 退院, 歡迎 등)를 새겨주기도 한다. 

▲ 화장란     ©최경순

가격을 보니 만만찮은 액수다.

뿌리를 기준으로 한 대에 10,500엔 + 배송료와 세금 별도다. 여러 대를 하면 가격이 할인되기도 하지만 비싼 건 사실. 그러나 남과 다른 특별함을 원하는 소비자에겐 ‘바로 이거야~!’ 하는 감탄사가 나올 법한 아이템이다.

주문은 필요한 날로부터 닷새 이전에 해야만 제 시간에 받아볼 수 있다고 한다. 


▲ 화장란     ©최경순

가게 주인을 만나 궁금한 것을 인터뷰해보고 싶었지만 문이 잠겨 있어 유리 안의 모습만 사진 찍는 것으로 대신해야 했다. 

꽃선물은 받는 사람 입장에서도 행복한 일이다.

흔히 널려 있는 꽃보다 기품과 아름다움이 있는 특별한 호접란은 특별한 사람의 특별한 날에 특별한 선물이 될 것 같다. 

상술(商術) 세계  최고의 일본인다운 발상이 우리나라에  상륙할지, 관심을 갖고 지켜 볼 일이다. 


<문의/주문>
03)5435-5605 /
紀伊國屋書店 花俱樂部 

▲ 화장란     ©최경순

▲ 화장란     ©최경순
▲ 화장란     ©최경순

(8월 30일, 도쿄에서 촬영)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09/23 [18:21]  최종편집: ⓒ jpnews_co_kr
 


관련기사목록
[최경순] '아이리스' 촬영지 아키타, 아오모리 가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10/11/10/
[최경순] 스시(초밥)의 천국, 또 가고 싶은 곳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10/05/27/
[최경순] 긴자의 튀김 전문점을 가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10/02/12/
[최경순] 한 벌에 2천만 원 넘는 신주쿠의 양복집 최경순 (일본 전문 번 2010/01/11/
[최경순] 도쿄의 오래된 친구 만나러 가는 길 최경순 (일본 전문 번 2009/12/07/
[최경순] 와세다대학 근처 가장 오래된 책방에 가다 최경순 (일본 전문 번 2009/11/24/
[최경순] 전통의 와세다도리(早稲田通り)를 가다 최경순 (일본 전문 번 2009/11/18/
[최경순] 일본에선 난(蘭)도 화장(化粧)을 한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9/23/
[최경순] [현장] 일본 청년실업 타개책 된 백혈병 계몽 ‘뮤지컬’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9/15/
[최경순] 일본에서 경험한 미디어와의 만남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8/26/
[최경순] 한통의 편지, 이케바나와 다도의 추억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8/01/
[최경순] 일본에서 처음 한국요리 가르쳐본 날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7/23/
[최경순] 내가 겪은 도쿄의 여름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7/14/
[최경순] 日 고원지대에서 경험한 '아름다운 이틀'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7/07/
[최경순] 한국인 처음 본다는 나가노 사람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7/02/
[최경순] 한류의 첫 물꼬는 겨울연가가 아니었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6/23/
[최경순] 일본에서 일본인 친구 사귀기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6/16/
[최경순] 교토 여행의 꽃,기요미즈데라를 눈에 담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5/29/
[최경순] 교토(京都) 천년의 세월을 산책하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5/22/
[최경순] 세계 최대의 목조건물 '도다이지'에 가다 최경순(일본 전문 번역 2009/05/17/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5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ニュータウン大久保 B棟 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