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정치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다카기 부흥상, 女속옷 훔쳤나
슈칸신초 "다카기 장관, 30년 전 女속옷 훔쳐", 부흥상은 극구 부인
 
이지호 기자

'그는 과연 속옷을 훔쳤을까?'

 

일본의 신임 장관이 추문에 휩싸여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일본 유명 주간지 '슈칸신초(週刊新潮)'의 15일 발매호는, 이번 제3차 아베 개조내각에서 처음으로 각료가 된 다카기 쓰요시(高木毅, 만 59세) 신임 부흥상이 약 30년 전, 후쿠이 현 쓰루가 시에 사는 한 20대 여성의 집에 침입해 속옷을 훔쳤다고 보도했다.

 

▲ 슈칸신초 다카기 부흥상 추문 보도     ©JPNews

6선의 베테랑 의원인 다카기 부흥상. 그가 선거에 출마할 때마다 항상 괴문서가 돌아다닌다고 한다. 이 괴문서에는 다카기 의원이 속옷 상습 절도범이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에 슈칸신초 측이 그의 고향인 후쿠이 현에서 괴문서의 진상을 취재했고, 그 결과 실제 속옷을 도둑 맞은 피해자의 가족을 만날 수 있었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30세 전후였던 다카기 씨는 후쿠이 은행 쓰루가 지점에 근무하던 피해 여성을 짝사랑했고, 급기야 이 여성의 집을 몰래 찾아가 속옷을 훔쳤다. 피해 여성의 동생은 슈칸신초와의 인터뷰에서 다카기 씨가 계획적으로 속옷을 훔쳤다고 강조했다.

 

"열쇠를 마음대로 복사해서 가지고 있더라고요. 시골이니까 무방비로 창고에 열쇠를 두거나 하잖아요. 이걸 어느새인가 가져가서 자기 열쇠를 만들어놨어요. 아무리 그래도 어떻게 마음대로 (남의) 집에 들어갈 수 있는지. 갑자기 집주인이 돌아올 수 있다는 건 생각도 안 했는지..."

 

경찰 조사 결과, 피해자의 집에서는 다카기 씨의 지문이 발견됐고, 피해자 집 앞에 세워져 있던 자동차는 다카기 씨의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때문에 그는 이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붙잡혀 절도 및 주거침입혐의로 조사도 받았다. 하지만 그는 체포되지 않았고, 해당 사건도 입건 처리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한 지역 관계자는 "다카기 씨의 부친은 쓰루가 시장으로, 지역 명사다. 그가 경찰에 손을 썼다는 게 당시의 소문이었다. 더구나 다카기 씨의 부친은 원전추진파다. 전력회사나 원전 관련 회사와의 관계가 끈끈했다. 그런 점에서 피해자의 근무처에 압력을 가한 게 아닌가 하는 이야기도 있다"고 증언했다.

 

쓰루가 시는 원자력 발전소가 있는 지역으로, 원전 회사의 입김이 상당히 세다. 시민 상당수가 원전 관련 일을 하고 있다. 원전 회사가 지역 경제를 꽉 잡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당연히 체포되어야할 다카기 씨가 무죄 방면된 이상한 상황에 대해, 지역민들은 혈연과 인맥이 작용했다고 믿고 있었다.

 

한편, 슈칸신초는 피해자 동생뿐만 아니라, 인근 목격자의 증언도 보도해 기사의 신빙성을 더하고 있다.

 

▲ 다카기 부흥상 홈페이지 화면  

 

 

◆ 다카기 부흥상, 보도 내용 극구 부인 "그런 사실 없다"

  

슈칸신초의 추문 보도로 세간에 파문이 확산되자, 일본 언론은 다카기 부흥상에게 직접 기사의 진위를 물었다. 기사가 나간 후 며칠동안 묵묵부답이었던 다카기 부흥상은 이달 20일, 취재진에 "(기사에 적힌) 그러한 사실은 없다"며 보도 내용을 처음으로 공식 부인했다.

 

그는 "부흥을 위해 재해 피해 지역과 가까이 하면서 중책을 다하는 것이 지금 제 임무"라고 언급, 장관직에서 물러나지 않겠다는 생각도 밝혔다.

 

그의 말대로라면, 슈칸신초 측은 없는 사실을 기사화한 것이다. 그렇다면 이는 중대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다카기 부흥상은 명예훼손 소송을 할 것인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직까지 그럴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자신의 장관 자리를 위협할 만한 대형 추문을 들고 나온 주간지에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고 있는 그의 이같은 태도에, 일본인들은 그가 정말 속옷을 훔친 게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다카기 씨가 속옷 절도범이라는 소문은 그가 나고 자란 쓰루가 시에서는 제법 잘 알려진 이야기라고 한다. 아베 정권은 이러한 추문을 알면서도 그를 부흥상에 임명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때문에 이번 추문에 대한 파문이 확산될 경우, 아베 총리에 임명 책임을 묻는 여론의 목소리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5/10/20 [21:50]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5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ニュータウン大久保 B棟 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