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문화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특집' 日문예지, 86년만에 3쇄 찍다
'한국 페미니즘' 특집, 문예집으로는 이례적인 인기
 
이지호 기자

일본 계간 문예 잡지 '문예(文藝)'가 또다시 증쇄를 결정했다. 벌써 3쇄째다. 

 

문예지의 증쇄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 잡지를 내는 출판사 '가와데쇼보 신사(河出書房新社)'측에 따르면, 3쇄를 내는 건 1933년 창간호 이래 86년만의 일이라고 한다. 초반 8천 부, 2쇄 3천 부, 3쇄 3천 부를 각각 찍었다.

 

'문예'가 큰 반향을 일으킬 수 있었던 이유는, 이번 가을호에 '한국 페미니즘 일본' 특집을 꾸몄기 때문이다.

 

▲ 문예잡지 '문예"     ©JPNews

 

세계적 '미투 운동'의 여파가 뒤늦게 확산되고 있는 일본에서는 페미니즘 콘텐츠에 대한 여성들의 갈증이 있었다. 이러한 일본 여성들의 갈증을 풀어주었던 것이 바로 한국에서 200만 부가 넘게 팔리며 큰 사회적 반향을 일으켰던 소설 '82년생 김지영'이었다. 이 소설이 10만 부 이상 팔리면서 일본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이 소설을 흥미롭게 봤던 독자들이 '문예'가 이번 특집에서 다룬 테마로 '한국', 그리고 '페미니즘'이라는 두 단어에 반응한 것이었다. 

 

일본 인터넷 신문 '네토라보'와의 인터뷰 기사에서 '가와데쇼보 신사'의 사카가미 편집장은 이번 특집을 낸 경위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그녀가 이번 특집을 꾸민 계기도 역시 '82년생 김지영'이었다고 한다. 일본에서 번역문학이 이렇게 잘 팔리는 건 10년에 한 번 있을까말까한 일이었다. 편집부 내부에서도 이 이야기가 화제가 됐다고 한다. 한국에서 이 책을 언급한 여성 아이돌이 남성들의 비난을 받는 일도 있었기 때문에 (논쟁적이라는 측면에서) '이 테마로 해볼까' 생각했다고. 

 

'한국 페미니즘 일본' 특집을 예고했고 발매 전부터 기대감을 나타내는 독자들이 적지 않았다. 영업직원들로부터 분위기가 심상치않다는 말이 있었고, 발매 3일째에 재고가 전부 동이 났다고 한다. 최근 몇년간 재고가 동이 난 적이 없었기 때문에 공식 트위터에 '재고가 동이 났다'고 적었고, 이 트윗이 많은 이들에 의해 리트윗 되며 판매에 가속도가 붙었다.

 

금세 그 다음 호가 나오기 때문에 잡지를 증쇄하는 사례는 흔치 않다. 때문에 회사 내부에서도 여러 논의가 있었으나, 결국 중판을 결정했다. 계간지라 다음호가 나올 때까지는 기간이 길었던 점도 한 몫했다.

 

출판사의 판단은 옿았다. 그 증쇄분도 금세 팔린 것. 3쇄도 결정했다. 출판사의 역사에 남을 일이었다.

 

사카가미 편집장은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고 한다. 이번 가을호의 인기에 대해 "문예지 처음 사봤다는 반응이 제일 기뻤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번 특집은 단행본으로도 만들어질 예정이다. 잡지에서 지면 부족 문제로 실현되지 못했던 용어집이나 에세이, 한국문학을 즐기는 법 등을 모은 한국 문학 가이드북과 같은 내용이 담길 예정이라고 한다. 11월에 간행 예정이다.

 

사카가미 편집장은 일본 문학계에 부는 '페미니즘 열기'에 대해 "개인이 목소리를 높이는 것은 페미니즘에 한정되지 않고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지금 분위기가 무르익는 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아직 (일본은) 마초적인 사회이기 때문에"라는 견해를 밝혔다.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9/07/27 [15:18]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자세한 취재가 필요합니다 좀더 19/07/29 [07:55]
이 문예지 관련 기사가 3번 정도 나왔나요? 문예 관련 기사말고도 82김지영 기사를 봤을때 부터 혐한의 새로운 소재로 한국 페미니즘이 이용되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한국이 일본보다 열등하다고 생각하는 일본인들이 한국 문학에 무슨 관심이 있을까요? 일본매체에 나오는 일부 한국인들이 하는 것 처럼 한국인의 입장에서 한국인을 비난하는게 꿀맛이니까 문예가 잘 팔린거 아닌가요? 관련 기사는 여러번 나왔지만 이 문예지의 내용이나 일본인 독자들의 감상같은 것은 전혀 없네요. 기사 마지막에 '일본 문학계에 부는 페미니즘 열기'라고 사카가미 편집장의 말을 옮기셨는데 과연 일본 문학계에 새로운 혐한의 열풍이 아닌 페미니즘의 열풍이 불고 있는지도 확인해 주셨으면 좋을것 같습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5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ニュータウン大久保 B棟 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