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변진일 ㅣ 김상하 ㅣ 정대성 ㅣ 최경국 ㅣ 홍유선
섹션이미지
구로다 후쿠미
변진일
유재순
김상하
시부이 테츠야
정대성
최경국
홍유선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칼럼 > 구로다 후쿠미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화문 산책로, 물에 비친 야경을 보며
청계천, 물의 도시 서울? 도쿄의 방재 도시계획을 떠올리다
 
구로다 후쿠미
얼마 전 서울에 다녀왔다.

최근 2년 정도 자주 한국에 오지만, 주변을 느긋하게 둘러 볼 마음의 여유가 내게는 없었다. 광화문로 주변의 변화함에 정말 놀랐다. 큰길 중앙에 산책로가 만들어지고, 커다란 세종대왕 동상이 세종회관 앞에 있다.

밤이면 라이트 업 된 황금빛으로 빛나는 아름다운 모습에 시민들도 발걸음을 멈추고 카메라를 든다.무엇보다 내심 감동한 것은 이순신 장군 동상 발 밑에서 장군의 모습을 올려다 볼 수 있게 된 것이었다.

생각해 보면 25년 동안이나 배기 가스를 뿜어내는 차량 너머로 멀리서 바라보기만 했던 이순신 장군 동상이었다. 그런데 이렇게 가까이에서 올려다 볼 수 있게 될 줄이야 생각조차 못했다.
 
그곳 중앙 산책로에는 맑은 냇물이 흐르고 서울의 밤을 밝혀 붉고 푸르게 비추고 있다. 그 덕분일까? 이순신 장군도 맑은 물을 마시고 되살아난 것처럼 생생해 보인다.

청계천이 그러하고, 이 산책로가 그러하듯이, 서울은 물의 도시가 되어가고 있는 걸까?

인구가 밀집한 서울 중심부에 물이 흐르고 있다는 사실만으로 시민들이 마음의 위안을 받는다. 청계천을 되살린 서울은 여름철 평균 기온이 2 ~ 3도 떨어 졌다라는 이야기도 들었다. 강이 가진 힘을 새삼 깨닫게 되었다.

▲ 이순신 장군 동상    ©구로다 후쿠미

그런데 올해 5월, 이시하라 신타로 도쿄 도지사가 서울을 방문하여 "세계 대도시 기후 정상회의"에 참석했을 때, 청계천 재개발을 견학하고서 "청계천은 많은 참고가 되었다. (도쿄의) 스미다강을 되살려야 한다. (청계천 개발을 통해) 확신을 얻었다"고 전한다.

이 코멘트를 들었을 때, 2007년 도쿄 도지사 선거에 출마하여 이시하라 씨와 선거전을 치렀던, 일본을 대표하는 건축가이며 도시 계획가이기도 했던 구로카와 키쇼 씨 말을 떠올렸다.

구로카와 씨의 독특한 캐릭터와 유니크한 선거활동은 세상의 이목을 끌었었다. 그런데 선거가 끝나고(물론 구로카와 씨는 낙선하였고, 이시하라 씨가 당선되었다.) 불과 두 달 후인 2007년 10월, 당년 73세의 나이로 병으로 고인이 되었다. 참으로 극적이었다.
 
구로카와 씨는 선거운동에 자신이 디자인한 기발한 선거차량으로 도내를 돌아다니기도 하고, 헬기를 타고 도쿄도의 여러 섬을 선회하기도 했다. 또, 유세 때 가까이 접근한 이시하라 신타로 씨로 향하여 갑자기 메가폰을 들고 이시하라 씨의 동생인 거물 배우 고 이시하라 유지로 씨의 히트곡 '긴자의 사랑 이야기'를 부르기 시작하는 등, 그 "기행"은 모두의 관심의 대상이었다.

언론사로부터 "구로카와 씨, 당신의 출마는 당선을 위한 것입니까?"라는 인터뷰 질문을 받기도 하였고, 우리 유권자들도 솔직히 그 진의를 파악하기 어려워했다. 그러나 "도지사 선거 출마"가 진진한 도전이었는지 혹은 세간에 대한 조소인지를 알 수 없었던 쿠로카와 씨의 행동은 언론으로서는 좋은 가십거리였다.

종종 tv에 등장하여 진지하게 정책에 대해서 언급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자연스러운 베이식 옷차림에 우아한 소품으로 세련된 센스를 엿보이게 했다. 한마디로 "이상한 사람"이었으나, 참으로 매력적이기도 했다.

그런 구로카와 씨가 방송을 통해 이야기하던, 잊을 수 없는 말이 있다. 지진이 많은 도쿄의 방재 대책에 대해 토론하게 되었을 때 일이다. 관동대지진과 같은 수도권의 직하형 지진은 앞으로 상당한 확률로 일어날 것이라 예상되고 있다.

건물의 지진 대책과 방재 대책이 시급하지만, 도쿄도의 모든 건물들이 지진 대책을 시행하기에는 상당한 비용과 시간이 들기 때문에 지금 바로 실현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그보다는 도쿄를 "운하의 도시"로 만들어 버리는 것이다. 에도의 거리가 그랬던 것처럼, 200 미터 간격으로 운하를 둘러싸게 함으로써, 화재 발생시 화재 확산을 막을 수 있고, 환경보전을 위해서도 유익하다. 그가 방송을 통해서 전했던 이야기이다. 아무래도 도시 계획가의 의견이라, "물의 도시"가 될 도쿄를 상상하면서 흥미롭게 들었다.
 
아마도 나는 이 발언으로 단번에 구로카와 키쇼 팬이 되어 버린 것일지도 모른다. 그가 정치인으로서 도쿄 꾸려나가기 위하여, 과연 어떤 역량이 있었는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나에게는 이 꿈이 넘치는 말이 기억에 오래 남아 재생될 도쿄의 이미지가 눈앞에 보이는 것만 같았다.

사람은 항상 물과 함께 살아간다.
 
작은 물고기도, 잠자리도, 새도, 생명이 있는 것은 모두 물이 없이는 살 수 없다. 그리고 사람은 물을 통해 치유를 얻는다. 그런 진리를 잘 알고 있는 것 같은 말로도 여겨졌다. 어쩌면 이시하라 도지사의 청계천을 통해 촉발 받은 생각의 배경에는 구로카와 키쇼 씨가 주창한 "운하의 도시, 도쿄"의 이미지가 있었던 것이 아닐런지.......

구로카와 씨라면 지금의 서울을 거닐며 이 서울의 도시 계획을 어떻게 평가했을까? 그리고 도쿄를 물이 풍성한 도시로 만들 수 있었을까?

광화문로의 산책로를 걸으면서 수면에 비치는 서울의 야경을 바라보다 구로카와 키쇼 씨를 상기하는 자신을 발견했다.(번역 스기모토 토모코)


 

清渓川考1〜水の都ソウル

先日ソウルに行ってきた。 

ここ二年ほど足繁く訪韓していたものの、あたりをゆっくり見回すこころのゆとりが私になかったものとみえる。光化門路周辺の変わりようには本当におどろいた。

大通りの中央に遊歩道ができ、世宗大王の巨像が世宗会館前あたりに設置されている。夜にはライトアップされて金色に光り輝き、市民達もその美しさに足を止め、カメラを構える。 

それより内心もっと感動したのは李舜臣将軍の足下から像を間近に見上げることが出来るようになったことであった。

思えば二十五年ものあいだ、排気ガスを撒き散らす車の流れを隔てて、遠く眺めてきた李舜臣将軍像。それをこんなに近くから見上げるとは思ってもみなかった。

また、中央の遊歩道には小川のせせらぎのように水が流れ、夜のソウルの灯りを赤や青に照り返している。そのせいだろうか李舜臣将軍も清水を得て生き返ったようにせいせいと見える。

清渓川といい、この遊歩道といい、ソウルは水の都になりつつあるのか。

人口の密集したソウル中心部に水が流れているだけで心が安らぐし、清渓川が再生されたことでソウルの夏の気温は2〜3度下がったと聞いて、川のもつ力を改めて認識した。 

ところで今年の五月、石原慎太郎東京都知事がソウルで開催された「世界大都市気候サミット」に出席した折り、清渓川の再開発を見学して「清渓川は参考になった。(東京も)隅田川を生かさねばだめだ。そういう点で(清渓川の開発に)インスパイアされた」と述べたそうだ。

このコメントを聞いたとき、私は2007年の東京都知事選挙の折りに出馬し、石原氏と選挙戦を戦った日本を代表する建築家であり、都市計画家でもあった黒川紀章氏の言を思い出した。 

黒川氏の個性的なキャラクターとユニークな選挙活動はおおいに世間の耳目を集めたが、選挙戦が終了(もちろん石原氏が当選し、黒川氏は落選)した後、わずか二ヶ月後の2007年10月、73歳で突然病没する。実に劇的なことであった。 

選挙運動では黒川氏自身がデザインした奇抜な選挙カーで都内を巡ったり、ヘリコプターを仕立てて東京都の諸島を飛び回ったりした。また遊説の折りにはニアミスした石原慎太郎氏に向かって突然メガホンを取り、氏の弟で大物俳優であった、故石原裕次郎氏のヒット曲『銀座の恋の物語』を歌い出すなど、その「奇行ぶり」は注目の的であった。故にマスコミからも「黒川さん、出馬は本気なのですか?」などと改めて質問されることもあり、私達有権者も正直その真意を計りがたくもあった。 

しかし「都知事選出馬」について本気とも冷やかしともつかない黒川氏の行動はマスコミには恰好の材料であったようだ。

度々テレビに登場し、真剣に政策について語る姿もお見受けした。さりげなくベーシックな装いに、品のよい小物があしらわれた洗練されたセンス。はっきり言えば「変わった人」だったが、実に魅力的でもあった。

そんな黒川氏が番組のなかで語った、私が忘れられない言葉がある。

それは地震の多い東京の防災対策について討論になったときのことだ。 

関東大震災のように首都圏直下型地震は今後かなりの確率で起こると見られている。建物の免震対策や防災対策は急務であるが、東京都すべての建物にたいして免震を施すことはかなりの費用と時間がかかり、即座に実現できることではない。それよりは東京を「運河の街」にすることだ。江戸の街がそうであったように、200メートルの間隔で運河を張り巡らすことで火災発生時に延焼をくい止めることができるし、環境保全のうえにも実によい。

このようなことをおっしゃったのだ。

さすがに都市計画家の意見であると思って、「水の都」になる東京を想像しながら、感心して聞いた。

たぶん、私はこの発言で一挙に黒川紀章ファンになっていたのかもしれない。

政治家として東京を切り盛りするのに、果たしてどのような力量があったかは分からない。けれど私にはこの夢溢れる言葉は忘れがたく、再生する東京のイメージが見えるようであったのだ。

人は常に水と共に生きる。

小魚も、トンボも、鳥も、生き物は水によって育まれる。そして人は水に癒されるのだ。そんな真理をついているような言葉にも思えた。

もしかすると石原都知事の清渓川に触発された思いの背景には、黒川紀章氏の提唱した「運河の街、東京」のイメージがあったのではないだろうか・・。 

黒川さんなら、今のソウルを歩きながらこのソウルの都市計画をどのように思われただろうか。そして東京を水の豊かな都にできたろうか・・。

光化門路の遊歩道を歩き、水面に映るソウルの夜景を見ながら私は黒川紀章さんのことを改めて思い出していた。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11/29 [10:49]  최종편집: ⓒ jpnews_co_kr
 


동경에는 청계운하보다.. 문화인 09/11/29 [11:23] 수정 삭제
  더 유명한 "물의 절"이 있는데...
만들 때 만들더라도 흑철의성 09/11/29 [12:00] 수정 삭제
  인공수조는 하지 마시고, 자연친화적으로 하세요. 알다시피, 청계천은 수도꼭지 막으면 말라버리는 불쌍한 기형적인 하천이 되어버렸지요. 기왕에 하는 거 시간을 두고 천천히 했어야한다고 봅니다. 아...박경리님이 살아생전 지금의 청계천공사 반대하던 생각이 나네요.
청계천은 복원이라기 보다는 신설이 맞겠지요. 33333 09/11/29 [13:21] 수정 삭제
  너무 과하게 바꿔버렸지요. 기존의 모습이라기 보다는 시민들의 놀이터로 확장해서 새롭게 만들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겠지요. 그래도 강북을 가로지리는 연예 장소를 마련해 준거에 대해서는 잘했다라고 생각함. 국민의 혈세를 또 이상한데 사용했겠지만.ㅜ.ㅜ
.. . 09/11/29 [16:28] 수정 삭제
  청계천 의도는 참 좋다고 생각합니다. 단, 자기 임기내에 공사 맞출려고 날림으로 한게 문제죠..
청계천, 광화문 광장 같은 서울 도시 정비 사업 좋다 꽃놀이패 09/11/29 [18:42] 수정 삭제
  정말정말 서울이 좀 더 세련된 도시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다.

디자인 서울이나 청계천 복원, 광화문 광장 주변 정리 사업 같은 정책 난 개인적으로 참 좋더라.

특히 청계천은 하나의 '마법'이었다. 대통령까지 만들어 낸.

그러나,

모터로 돌리는 존만한 인공하천 하나에 열광한 천만이 넘는 사람들을 보며,

그간의 도시설계란 도대체 얼마나 팍팍하고 촌스러웠던 것인가가 느껴져 오히려 서글퍼졌다.

쿠로다 후쿠미님 항상 한국에 애정을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좋은 기사 부탁드립니다.

다만, 요즘 한국 사람들은 '운하'라는 말에 경기 일으킨답니다^^;;
청계천에 흐르는건.. 너구리 09/11/29 [22:59] 수정 삭제
  물이 아니라 피인듯 하군요.
이름만 청계천 U 09/11/30 [00:47] 수정 삭제
  하여튼 유유상종이라더니 이명박-이시하라 신타로.

청계천 1년 유지비 수십억원.

개천이 아니라 인공수로

내용 중에 문장은 근거가 있는 말인지???

청계천 유지비 운운하시는분 보세요. 예비대학생 09/11/30 [12:00] 수정 삭제
  윗님한테 말하고싶습니다. 경제시간에 그런거 안배웠어요? 우리나라 최초의 고속도로 지을때도 그런말 했습니다. 100km건설하는돈이 1년유지비라고... 하지만 어떤가요? 물류비절감부터 시작해서 여러가지로 많은 경제적효과- 건설비의 몇백배나 되는 경제적 이윤을 가져다 주었어요. 청계천 수량(水量)유지를 위해서 이산화탄소가 배출된 만큼의 이상의 경제적 가치를 가져다 준단말입니다..!!! 만약 청계천 유지비가 100원이고 청계천으로 인해서 얻는 경제적 효과가 90원이라면 청계천 복원을 왜 했겠습니까??.. 그리고 청계천 온도 2~3도 떨어졌다고 의심하시는분 윗분 계신데, 그렇게 궁굼하시면 장비 빌려다가 청계천 복원 전 통계하고 가서 직접 측정해보신 통계하고 비교하면 되잖아요... 아무리 믿을만한 세상이 아니라 해도 근거가 있냐고 물어보신다면 정말 님의 학력을 의심할수밖에 없네요... 이명박대통령이 추진하는 4대강 정비도 어떻게 될지는 몰라도 우리들이 뭐라고 해봐짜 그 정책에 영향이 가는것도 아니고 , 잘 되기만을 빌 뿐입니다...(이과생이라 적절한 용어가 생각이 안나네요)
사람은 항상 물과 함께 살아간다. Nicholas 09/11/30 [16:09] 수정 삭제
  개인적으로 가끔 시각적인 것만 믿는다는 교만에 빠지곤 한다. 그러면서 자기 PR시대에 살고 있지 않느냐며 자위하기도 한다. 사회적으로 비뚤어진 정치가들은 그들의 긍정적 요소를 선전하고, 대중의 부정적 요소(욕망이나 무지)를 조종한다. 사람은 항상 물과 함께 살아간다. 하지만, 각 나라마다 그 물을 대하는 대중(public)의 처지는 다르다. 한반도에서 물은 무엇일까? 위정자의 위신을 갖추기 위한 정책일까? 대중을 위한 것일까?
위에 예비대학생아, 졸업생 09/12/01 [11:46] 수정 삭제
 

자네 댓글 보니 왜 이리 서글프노...젊은이가 TT

자네는 세상 공부 많이 해야 되겠다. 대학도서관에 쳐박혀 TOEIC책만 파지 말고....

'4대강 정비도 어떻게 될지는 몰라도 우리들이 뭐라고 해봐짜 그 정책에 영향이 가는것도 아니고'
----> 이게 바로 '노예 근성'이라는 거다.
청계천은 천(川)이 아니라... 10/01/02 [08:11] 수정 삭제
  그냥 어항이죠... 어항 주기적으로 물 빼고 자갈 씻고 물때 닦아줘야 하듯이 청계천도 지금 그렇습니다. 그래서 관리비가 백억 단위로 들어가는 세계 최대 세계 최고의 어항입니다.
참 답답한 소리 하시네요. 아이고.. 10/07/04 [13:00] 수정 삭제
 

관광객, 스쳐지나가는 사람의 이름

어차피 청계천복원안했음 돈 더들었어요 14/02/18 [23:22] 수정 삭제
  청계천유지비운운하는 사람들은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사람들이네요.. 청계천복원안했으면 그 낡은 복개도로유지하는 비용을 들여야했는데 지금 중국발 '원자재비인상'으로 예전과달리 강판값이 많이 올랐음... 복원안했음 족개도로유지하는 비용이 더 들어갔을거란말입니다.. 그러려니 차라리 청계천 복원하고 시민들에게 휴식공간제공하는게맞죠... 이명작이했다고 무조건까는건 이치에 안맞아요.. 전 그래서 민주당이고 좌파고 싫어합니다..그들도 보수꼴통을 더 닮아가고있으니까.. 그래서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구로다 후쿠미] 일본인의 속마음을 알기 어려운 이유 구로다 후쿠미 2010/01/24/
[구로다 후쿠미] 내가 생각하는 '일본인의 집단성' 구로다 후쿠미 2010/01/10/
[구로다 후쿠미] 칼럼을 통해 한국독자와 만나보며 느낀 점 구로다 후쿠미 2010/01/02/
[구로다 후쿠미] 일본인, 연말연시 왜 바쁠까 구로다 후쿠미 2009/12/27/
[구로다 후쿠미] 한국과 일본의 일처리 방식 차이는? 구로다 후쿠미 2009/12/20/
[구로다 후쿠미] 日 연말, 연하장을 보내지말라는 엽서? 구로다 후쿠미 2009/12/13/
[구로다 후쿠미] 잃어버린 도시 '서울' 개발로 사라진 것 구로다 후쿠미 2009/12/07/
[구로다 후쿠미] 광화문 산책로, 물에 비친 야경을 보며 구로다 후쿠미 2009/11/29/
[구로다 후쿠미] 日 장사번성과 겨울 알리는 축제는? 구로다 후쿠미 2009/11/22/
[구로다 후쿠미] '제로의 초점' 무대가 한국이 된 까닭? 구로다 후쿠미 2009/11/15/
[구로다 후쿠미] 깜빡 걸려들 뻔한 日'보이스 피싱' 수법은? 구로다 후쿠미 2009/11/08/
[구로다 후쿠미] 日 기쿠치시 "한국영화제"에서 감동받다 구로다 후쿠미 2009/10/31/
[구로다 후쿠미] 한국이란 씨앗 심어준 고교 시절 선생님 구로다 후쿠미 2009/10/24/
[구로다 후쿠미] 한일 신시대, 엄마와 나눈 이야기 구로다 후쿠미 2009/10/18/
[구로다 후쿠미] 일본과 한국 온천의 차이는? 구로다 후쿠미 2009/10/11/
[구로다 후쿠미] 촬영장에서 느낀 日추리드라마 비밀 구로다 후쿠미 2009/10/04/
[구로다 후쿠미] '2009 한일축제한마당'을 끝내고 나서 구로다 후쿠미 2009/09/27/
[구로다 후쿠미] 일본 장기 연휴, 왜 이렇게 많은 걸까 구로다 후쿠미 2009/09/19/
[구로다 후쿠미] "한일축제한마당 2009" 에 놀러와요! 구로다 후쿠미 2009/09/13/
[구로다 후쿠미] 일본인은 왜 참외를 먹지 않을까 구로다 후쿠미 2009/09/06/
연재소개 전체목록
구로다 후쿠미(1956년 7월생)
여배우,에세이스트



도쿄도 출신, 도호가쿠엔대학연극과졸업

영화, TV 드라마 등에서 배우로서 활약하는 한편, 일본 연예계 최고의 한국통으로도 알려짐.

TV 코멘테이터 및 한일관련 이벤트에 다수 출연, 강연 활동 등에도 활발히 하고 있다.


99년 'Welcome to Korea 시민협의회' 일본측 홍보위원

'2002년 FIFA 월드컵 일본 조직 위원회(JAWOC)' 이사 취임

01년 1월부터 2년간, 서울에 있으면서 한일공동개최 월드컵에 대해서 생활인의 시점에서 정보발신을 계속

02년 3월 '서울의 달인 최신판'을 간행, 동시에 한국에서도 한국어로 번역,출판되었다. 그 외 저서 다수

04년 9월 오차드홀에서 진행된 '겨울 연가 클래식 콘서트'에서는 첫 사회 겸 통역을 담당.

같은 해 12월에는 한국 SBS 제작 드라마 '유리화'에도 출연.



黒田福美 女優・エッセイスト


東京都出身。桐朋学園大学演劇課卒業。


映画・テレビドラマなどで俳優として活躍する一方、芸能界きっての韓国通として知られる。
テレビコメンテーターや日韓関連のイベントにも数多く出演、講演活動なども活発におこなっている。


99年、「Welcome to Korea 市民協議会」の日本側の広報委員、

「2002年FIFAワールドカップ日本組織委員会(JAWOC)」の理事に就任。
01年1月から2年間、ソウルにも居を構え、日韓共催のW杯に向けて生活者の視点で情報発信を続け

02年3月に「ソウルの達人最新版」を刊行。同時に韓国でも韓国語に翻訳され出版される。他著書多数。
04年9月にオーチャードホールで行われた「冬のソナタクラシックコンサート」では初の司会兼、通訳を務めた。

同年12月には韓国SBS制作のドラマ「ガラスの華」に出演した。
일본인의 속마음을 알기 어려운 이유
내가 생각하는 '일본인의 집단성'
칼럼을 통해 한국독자와 만나보며 느낀 점
일본인, 연말연시 왜 바쁠까
한국과 일본의 일처리 방식 차이는?
日 연말, 연하장을 보내지말라는 엽서?
잃어버린 도시 '서울' 개발로 사라진 것
광화문 산책로, 물에 비친 야경을 보며
日 장사번성과 겨울 알리는 축제는?
'제로의 초점' 무대가 한국이 된 까닭?
깜빡 걸려들 뻔한 日'보이스 피싱' 수법은?
日 기쿠치시 "한국영화제"에서 감동받다
한국이란 씨앗 심어준 고교 시절 선생님
한일 신시대, 엄마와 나눈 이야기
일본과 한국 온천의 차이는?
촬영장에서 느낀 日추리드라마 비밀
'2009 한일축제한마당'을 끝내고 나서
일본 장기 연휴, 왜 이렇게 많은 걸까
"한일축제한마당 2009" 에 놀러와요!
일본인은 왜 참외를 먹지 않을까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5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ニュータウン大久保 B棟 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