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변진일 ㅣ 김상하 ㅣ 정대성 ㅣ 최경국 ㅣ 홍유선
섹션이미지
구로다 후쿠미
변진일
유재순
김상하
시부이 테츠야
정대성
최경국
홍유선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칼럼 > 구로다 후쿠미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과 일본의 일처리 방식 차이는?
망년회(忘年会)? 망년회(望年会)
 
구로다 후쿠미

연말이 되고 여기저기서 忘年会(망년회)가 열리는 시절이 왔다. 

아마 아시겠지만, 이 'jpnews'도 12월 22일이 망년회. 편집부 여러분의 노고를 위로하면서도, 우리 필자의 답답함과 불만도 각양각색으로 이야기될 것이다.

그런데, 지금 아무렇지 않게 忘年会라고 썼는데, 일본에서 말하는 '망년회'는 한자로 쓰면 '忘年会'이지만, 한국이나 중국에서는 '望年会'로 쓴다는 것을 알고 계시는지?

한글로 쓰면 두개의 한자가 같은 표기가 되지만, 거기에 담긴 '깊은 의미'를 따져보면 '역시 다르다'고 생각하게 된다.

거기에는 새로운 해를 맞이하기 전에 올해의 근심, 후회나 분했던 일 등은 전부 잊어버리자는 일본의 네가티브 지향과 정말로 희망에 찬 새로운 해를 맞이하자는 한국인이나 중국인의 포지티브 지향의 차이를 항간에서 느낀다.

내가 처음 한국인과 같이 일을 했을 때, 한국 여성이 이렇게 말했다.

"일본인은 일할  때, 그것이 처음 하는 일이라도 절대로 실패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이걸 들은 일본인인 나는 지극히 당연한 말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한국인은 처음 하는 일이라면 실패가 있어도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같은 실패를 반복하지만 않으면 된다고 생각하죠..."

일본인과 한국인의 '약간 다른 점'이 그녀의 말에 잘 나타나있다고 생각한다.

일본인은 일의 완성도에 대해 100%를 목표로 잡는다. 아니 되도록 120%라면 더욱 좋다고 마음속으로 생각한다. 처음 하는 일이라도 '실수'는 용납될 수 없다. 익숙하지 않은 일이라면 반드시 '실수'가 있는 법이라는 가정하에 문제가 없도록 준비해나가는 것이 당연한 태도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일이 완성됐을 때도 '됐다'라고 기뻐하기 전에, "어딘가 실수는 없는지.' 이곳저곳 점검해본다. 아무런 실수가 없어도 "시간이 지나면 지금은 보이지 않는 무언가가 나타날 거야"라고 더욱 걱정한다. 

물론 예외도 있긴 하지만, 대체로 일본인은 완벽주의로 '노력한 과정'보다도 '완벽한 결과'를 요구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미리 세워놓은 '면밀한 계획'과 마음을 하나로 모으고, 일을 시작하기 위해 '전원의 합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한국인의 눈으로 보자면 꽤 전부터 준비에 시간을 들이는 일본인의 모습은 신기하게 보일지도 모른다. "한참 나중 일인데..."라고.

그걸 보면 한국인은 결과보다 얼마나 온 정성을 다했느냐에 중점을 둔다. 또 '기동력'이나 '순발력'을 가지고 우선 일을 추진해나가는 힘에 자신을 가지고 있다.

일본인 눈으로 보자면 그런 자세는 '달리면서 생각한다.'라는 것으로, 자칫 잘못하면 큰 문제가 생길 수도 있기 때문에 불안해서 어쩌지 못한다.

그런데 그들은 도중에 여러 가지 난제가 분출해도, 누군가의 권력이나 재력에 기대는 등, '힘을 쓰는 것'으로 문제를 강제로 해결해간다. 또 얼마간의 문제는 '눈을 감는다'. 그 결과 어떻게든 기일까지는 답을 내놓기 때문에 신기할 따름이다.

이런 양쪽이 같이 일을 하면, 그 생각의 차이로 서로 상당히 괴로운 일이 발생한다. 우리도 몇번 그런 일을 현장에서 겪어왔다. 이런 체험에서 얻은 경험은 축적되거나 다른 곳으로 전파되지 않아 새롭게 한일간에 무슨 프로젝트가 생기면 그때마다 같은 말썽이 똑같이 일어나게 된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나는 '이웃나라 한국인의 경향과 대책'이라는 책까지 써서, 한국과 같이 일을 할 사람들에게 마음의 준비를 갖게 하자고 생각했으나, 결국 이미 힘든 경험을 해서 "맞아.맞아, 그렇지."라고 공감하는 사람만이 이 책을 집어들었다.

둘 중 어느쪽 방식이 바르다고 할 수는 없다. 둘 다 그 나름의 이유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언제까지도 '조정 불가능한 것이 문제'인 것이다.

우선은 '같은 인간끼리'라는 망상을 버리고 '문화가 다른 이국인끼리' 하는 일이므로 '서로 규칙을 정해서 확인하는' 것부터 시작할 수 없을까 생각한다.
 
아니, 어쩌면 이런 제안 그 자체가 '일본인의 사소함'이라고 할지 모른다.

'忘年会'와 '望年会'.

뜬금없이 이 말에서 민족의 차이를 느꼈던 연말이다.(번역 김현근)




 

忘年会? 望年会? 





年末になってあちこちで忘年会が催される時節になってきた。ご多分に漏れずこの「JPnews」も12月22日が忘年会。編集部の皆さんのご苦労を労いながらも、我々書き手の愚痴や文句も様々に飛び交うことだろう。 

ところで今、何気なく「忘年会」と書いたが、日本で言う「망년회  」は漢字で書くと「忘年会」であり、韓国や中国では「望年会」と当てることをご存じだろうか?

ハングルにしてしまえばどちらの漢字でも表記は同じだが、そこに籠められた「心根」が「やっぱり違うな」と思ってしまう。

そこには新たな年を迎えるにあたって、今年のうさ、後悔や無念だったことなどは全部忘れてしまおうという日本人のネガティブ指向と、まさに希望に満ちて新たな年に向かってゆこうとする韓国人や中国人のポジティブ指向の違いが垣間見える。 

私が初めて韓国人と共に仕事をしたとき、韓国人の女性がこう言った。

「日本人は仕事をするとき、それが初めての仕事でも決して失敗があってはいけないと思うようですね。」これを聞いて日本人の私としては至極当然のことだと思った。 
けれど韓国人は初めての事なら失敗があっても仕方ないと思うものです。ただ同じ失敗を繰り返さなければいいと考えるのですが・・」 

日本人と韓国人の「ちょっとした違い」は彼女の言葉によく表れているように思う。

日本人は仕事の完成度に100%を目指す。いやできれば120%なら尚良いと心の底で考えている。初めての仕事であっても「落ち度」など許される筈がない。不慣れな仕事なら必ず「落ち度」がある筈だからと、念入りに準備を整えて臨むのが当然の態度だと考える。

そしてその仕事が完成しても、「出来た」ことを喜ぶ以前に、「どこかに落ち度はないか」と点検して回る。なにも見つからないと、「時間の経過とともに今は見えない何かが現れてくるのではないか」と更に心配する。 

もちろん例外はあるだろうが、大体において日本人は完璧主義で、「努力した過程」よりも「完璧な結果」を求める。

そのためには予め建てられた「綿密な計画」と心を一つにして取り組むため「全員の合意」が必要だと考える。

韓国人の目から見れば、ずいぶん前から準備にかかっている日本人の姿は不思議に見えるかもしれない。「まだ先のことなのに・・」と。 

そこへいくと韓国人は結果よりもどれだけベストを尽くしたかということに重きを置く。また「機動力」や「瞬発力」をもって号令一下のもと、まずは仕事を推進してゆく力に自信を持っている。

日本人からするとそんな姿は「走りながら考えている」ようなもので、一つ間違えば大事になると不安で仕方がない。

ところが彼等は途中さまざまな難問が噴出しても、誰かの権力や財力に頼るなど「力わざ」で問題をねじ伏せながら解決してゆく。また、多少のことには「目をつぶる」。

その結果なんとか期日までには帳尻を合わせてくるから不思議だ。 

こんな両者が合同で仕事をすると、その考え方の違いでお互いに非常に苦しむことになる。私もいくつもそのような現場を体験してきた。

このような体験から得るものは蓄積されたり、他に伝播することがないので、新しく日韓でなにかのプロジェクトが立ち上がると、そのたびに同じようなトラブルが同じように起きることになる。

それで仕方なく私は『隣の韓国人〜傾向と対策』という本まで書いて、合同で仕事をする人達の心の準備に役立てて貰おうと思ったが、結局すでに辛酸をなめ「そうそう、そうなのよね」と共感できる人ばかりがこの本を手に取った。 

どちらのやり方が正しいというわけではない。どちらにもそれなりの理がある

と思うのだが、いつまでも「調整できないことが問題」なのだ。

まずは「同じ人間同士」などとい妄想を捨て、「文化の違う異国人同士」なのだから「互いのルールを決めて確認しあう」ところから始められないものかと思う。 

いや、もしかするとこのような提案そのものが「日本人的細かさ」だと言われかねない。 

「忘年会」と「望年会」。ひょんなことから民族の違いに思いを致した年の暮れである。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9/12/20 [10:43]  최종편집: ⓒ jpnews_co_kr
 


우리나라에서는 망년회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음 111 09/12/20 [14:45] 수정 삭제
  보통 송년회라고 이야기 하지 망년회라는 단어는 거의 사용하지 않음.
망년회라는 말도 자주 들었는데... ㅁㅁㅁ 09/12/20 [16:16] 수정 삭제
  언젠가부터 송년회가 대세를 이룬 것 같음..
10~20년 뒤에 송년회라는 말도 그런 신세가 될지도..ㅋㅋㅋ
실패가 있어도 어쩔수.. 문화인 09/12/20 [20:18] 수정 삭제
  없지만 같은 실수를 반복하면 안된다는 자세라고 하기보다는 우리는 최선을 다해서 "빨리 빨리" 일을 처리하는게 지상과제라는...
좀 다른것 같은데요. 글쎄 09/12/21 [00:27] 수정 삭제
  "한국인은 처음 하는 일이라면 실패가 있어도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같은 실패를 반복하지만 않으면 된다고 생각하죠."
가 아니라 그냥
"일단 빨리 빨리 해치우고 보는거죠. 그리고 다음에는 더 빨리 하면 된다고 생각하죠."
이게 더 가깝지 않을까요?
sks 09/12/21 [00:27] 수정 삭제
  실수하면 나 자신이 용서가 안 됨. 용의주도하게 한치의 실수도 없어야 함
일본은 .. 09/12/21 [08:59] 수정 삭제
  연역적 해결을 원한다면 우리는 귀납적 방법을 선호한다?? 어쩌면 그럴 수도. 일단 해보고 결함이 있으면 고치고.. 뭐 그런거죠 ㅋ
일본에서는 일본식 한국에서는 한국식으로 살면 된다 ㄷㄷ 09/12/21 [11:51] 수정 삭제
  일본에서 한국식으로 한국에서 일본식으로 살려니까 문제가 되는 것.
Oh my god 푸하하 09/12/22 [00:42] 수정 삭제
  뭔가 착각을 많이하고 사는 일본인이네요.
어차피 당신이 완벽하지못한것처럼 ,일본인이 세운계획에 나사라도 하나빠지면 와르르 무너집니다.그렇게 우울하고 공격적이고 차갑게 시는 인생방식 좋지 않아보입니다.남을 못믿으니까 늘 철저해야하고 늘 외톨이에다 우울한마음,겉으론 미소를 지어야하는 문화라서 현실은 절망이라도 남에게 속마음 비추는건 자살행위라는 일본,그런사회는 잘돌아가긴하지만 개개인이 불행하고 건강치 못합니다.위기가 닥치면 계획세우다가 대처하는것도좋지만 늦을수도있으니 일단은 그 닥친일에 도전하고 부딪히고 현장에서 지혜를 모아야합니다.서서히 일본시스템의 한계가 나타나는 시대가 도래한 요즘입니다.
글쓴 사람의 마음 처럼 같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면 안될걸 조조 09/12/25 [11:03] 수정 삭제
  남여가 다르듯 역사문화가 다른 한국과 일본사람은 같은 생각을 할수없고 이해하기란 더욱 어렵다. 다만 국민들이 다그렇다고 말할것 까지는 없다는 거다.왜냐면 일본인이 생각하는 한국사람은 그들이 아는 몇몇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그건 한국사람이 일본사람에게 가지는 감정도 마찮가지 라는 것이지
꽤 자기중심적인 여자네요 한국인 10/01/03 [00:10] 수정 삭제
  완전 국제화되지못한 전형적인 우물안의 갇힌 개구리 .일본식 사고방식...

문제가 많네요.

일본이 큰소리칠수있게된 세계2위의 경제력때문인데...일본의 기질은 칭찬할것도 못되고 절대로 본받거나 모방해서도 안됩니다.일본의 전후 경제발달은 한국과 중국에서 기타 아시아국가에서 훔친결과입니다.
서서히 잘난척하는 그런 일본식 방식의 한계가 강하게 드러납니다.
모든분야에서 일본은 한국에의해 뒤쳐지고있습니다.
일본인 계속 자만하세요.일본의 방식은 붕괴하고있지요
우열을 가리자는 .. 10/01/17 [15:31] 수정 삭제
  글이 아닌데도 어처구니없는 열폭을 작렬하는 두 인종들의 댓글이 큰 웃음을 주는군요. 당최 이토록 한국에 대한 이해가 깊고 때로는 너무 조심스러운 것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우호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는 쿠로다씨의 글이 한국과 한국인을 도발하는 의도로 해석되는 이유를 알 수가 없네요.
편협되고 뒤틀린 열등의식에 사로잡힌 나머지 상대가 조금이라도 자신의 치부라고 생각되는 부분을 지적하거나 비교하면 금새 그 저열하고 치졸한 본색을 들어내며 짖어대기 바쁜 무리들... 이런 무가치한 일에 사용되는 댁들의 머리통이 아깝군요.
왜 일본인은 60%밖에 일을 해내지 못하면서 YY 10/04/08 [11:17] 수정 삭제
  120%라도 한것마냥 허풍을 좋아 하는지....

우열을가리자는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마음대로 일반론을 붙이는 군요
위에 분들은 어떤 글에 대한 일반화의 오류를 적절히 지적하고 계신는 데
.// 님만 자신의 치부라고 생각하시나 봐요 평소에 일을 그렇게 하시니 고치셔야 겠지요 '짖어대기 바쁜 무리 ,머리통, 저열하고' 정말 한국인을 부끄럽게 만드는 문장들만 골라 쓰시는 분이 있다는게 수치스럽군요 ^^
읽어보니 역시 일본인 진짜처럼 약간의 날조 그래서 일을 일본인이 잘한다 0000 10/09/24 [04:30] 수정 삭제
  세계 기업인한테 물어 보지??

어느나라 사람을 원하는지


90프로 이상은 한국 사람이다


이것 역시 실험 했던 건데


모르시나 보네
세계 사람한테 물어 보지 한국인과 일본인 중에 어느쪽이 일잘하는지 그 0000 10/09/24 [04:43] 수정 삭제
  그렇게 약간의 날조로

포장하지 말고

서로간에 장단점이 있죠. 똘이아빠 10/09/26 [15:46] 수정 삭제
  일본인은 처음부터 완벽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을 보면
처음부터 시작을 제대로 해야 한다는 식의 완벽주의를 옅볼수 있네요.
하지만 처음에는 완벽했지만 두번째나 세번째에 실패를 하게 된다면
무너질수 잇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한국인에게는 처음 해보는 것이니 실패를 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같은 실수를 두번 세번 반복하는 것은 습관이다라고 생각을 합니다.
처음에 샐패로 시간이 조금 걸리는 단점이 있지만
같은 실수를 하지 않는다는 생각으로 일처리를 한다면 금방 뒤쳐진 부분을 따라잡을수 있죠. 서로간에 장단점은 있는 것입니다..
모든 것의 발명이나 개발에는 실패란 항상 따르는 것이죠. 처음부터 완벽하다면
더 이상 개발을 하지 못할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불평 불만이 나쁜 것만은 아니죠. 불평과 불만이 있기에 전구가 발명된것이고
자동차가 발명되는 것처럼...
한국의 일처리가 일본과 다른 것은 분명하나 30년만에 최빈민국가에서
개발도상국까지 오른 것을 보면 한국인의 일처리가 더 성공적이라는 것은
저만 그렇게 생각하는 것일까요?
일본인은 인간으로는 오류가있는 종자입니다. 롯데마트 12/08/06 [21:31] 수정 삭제
  일본은 끝났는데 뭘 배우고 안하고가 어딨어요.
다 망한 시스템이 유지될수있었던것은,외국으로부터 몰상식할정도로 비열하게 많이 훔쳐서 일찍 멍청한 정신으로 사업을하다가 서서히 망조가 보이다가, 이느기점으로 더 멍청한 일본의 신인류가 등장하니 급속도로 망가지는것이죠.

강력한 매뉴얼이나 리더가 없으면 일본과 그국민 일본인은 우물쭈물거리다가 ,더 사악하고 무섭고 어처구니없고 일본적인 리더가 나타나면 급속도로 업드려서 그의 논리로 그동안 희한한 일본문화에 젖었던 인간이 더욱더 미쳐서 광분하고 이지메로 남을 공격하고 저네끼리 화합을 성공했다고 칭찬하고 감동하고 우익화화는것입니다.

한국인들이 우수한이유는 어려운시기에 나하나 조금이나마 열심을 부려서 다같이 협동하자거나,불쌍한 이웃이나 누군가를 도와야겠다는 자발적인 감각이 발생합니다.
서민들의경우 아주 극단적인경우를 제외하고는 상황이 어려워지면 이웃도 생각하며 같이 울고웃는경향이있습니다.


자화자찬에 너무 무감각해진 일본인들의 논조를 읽어야할 필요도 못느낌니다.

저여자는 같은인간이 아니라고 먼져 제입으로 말할정도인데,저런논리로 731부대가 만들어지고 저런것들이 동조를하고 스스로는 인간이고 타국인은 일본과 다르니까 비상식적인 인간이하의 행동을하여서라도 뺏고 죽이고 실험하고하여 이득을 쟁취하자는 논리를 공공연하게 떠들수있는것입니다.
정말 죽이고싶군요, 저런일본인들을 스스로 한국인과는 같은 인간이 아니라는데 말다했죠.
한국에대해 모르는 일본의 일반인보다 한국에와서 친한인척하는 인간들이알고보면 제일 우익화한 한국에 엄청난 피해를 줄 잠재적 인간들입니다.
뒤뇌가 없는 일본인의 망상 증상입니다. 퍽큐 13/03/25 [12:46] 수정 삭제
  일본인에게 완벽한게 있기는 한가 .원래 인간은 불안한 존재다 .
도전정신도 없고 강압적인 분위기에 굴복하는 인간이라면 저렇게 애당초 100% 맞추어진 계획이 없으면 행동조차 못하는 나약한 존재들이 일본인이라고하는 일본인의 병이다.
위급한사건이나 위기가 다가오면 말없이 죽어가는게 일본인의 모습이다.
그러한 행동방식으로는 이와테 지진때도 자동차로 줄서고 있다가 지진해일에 죽을수밖에 없는것이다.
난 위에 댓글달은 분들은 자신들이 올린 내용을 어떻게 확실하는지 궁금하 아몬 13/04/12 [10:52] 수정 삭제
  근거도 없이 확신하며 상대를 비꼬는 것이 취미인가?? 아니면 그냥 단세포들인가?? 왜이리 사고가 극단적인지... 일본극우파하고 차이점이 뭔지알고싶다.
그냥 단순히 반일정신으로 jp뉴스에 테러를 가하는 건가??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구로다 후쿠미] 일본인의 속마음을 알기 어려운 이유 구로다 후쿠미 2010/01/24/
[구로다 후쿠미] 내가 생각하는 '일본인의 집단성' 구로다 후쿠미 2010/01/10/
[구로다 후쿠미] 칼럼을 통해 한국독자와 만나보며 느낀 점 구로다 후쿠미 2010/01/02/
[구로다 후쿠미] 일본인, 연말연시 왜 바쁠까 구로다 후쿠미 2009/12/27/
[구로다 후쿠미] 한국과 일본의 일처리 방식 차이는? 구로다 후쿠미 2009/12/20/
[구로다 후쿠미] 日 연말, 연하장을 보내지말라는 엽서? 구로다 후쿠미 2009/12/13/
[구로다 후쿠미] 잃어버린 도시 '서울' 개발로 사라진 것 구로다 후쿠미 2009/12/07/
[구로다 후쿠미] 광화문 산책로, 물에 비친 야경을 보며 구로다 후쿠미 2009/11/29/
[구로다 후쿠미] 日 장사번성과 겨울 알리는 축제는? 구로다 후쿠미 2009/11/22/
[구로다 후쿠미] '제로의 초점' 무대가 한국이 된 까닭? 구로다 후쿠미 2009/11/15/
[구로다 후쿠미] 깜빡 걸려들 뻔한 日'보이스 피싱' 수법은? 구로다 후쿠미 2009/11/08/
[구로다 후쿠미] 日 기쿠치시 "한국영화제"에서 감동받다 구로다 후쿠미 2009/10/31/
[구로다 후쿠미] 한국이란 씨앗 심어준 고교 시절 선생님 구로다 후쿠미 2009/10/24/
[구로다 후쿠미] 한일 신시대, 엄마와 나눈 이야기 구로다 후쿠미 2009/10/18/
[구로다 후쿠미] 일본과 한국 온천의 차이는? 구로다 후쿠미 2009/10/11/
[구로다 후쿠미] 촬영장에서 느낀 日추리드라마 비밀 구로다 후쿠미 2009/10/04/
[구로다 후쿠미] '2009 한일축제한마당'을 끝내고 나서 구로다 후쿠미 2009/09/27/
[구로다 후쿠미] 일본 장기 연휴, 왜 이렇게 많은 걸까 구로다 후쿠미 2009/09/19/
[구로다 후쿠미] "한일축제한마당 2009" 에 놀러와요! 구로다 후쿠미 2009/09/13/
[구로다 후쿠미] 일본인은 왜 참외를 먹지 않을까 구로다 후쿠미 2009/09/06/
연재소개 전체목록
구로다 후쿠미(1956년 7월생)
여배우,에세이스트



도쿄도 출신, 도호가쿠엔대학연극과졸업

영화, TV 드라마 등에서 배우로서 활약하는 한편, 일본 연예계 최고의 한국통으로도 알려짐.

TV 코멘테이터 및 한일관련 이벤트에 다수 출연, 강연 활동 등에도 활발히 하고 있다.


99년 'Welcome to Korea 시민협의회' 일본측 홍보위원

'2002년 FIFA 월드컵 일본 조직 위원회(JAWOC)' 이사 취임

01년 1월부터 2년간, 서울에 있으면서 한일공동개최 월드컵에 대해서 생활인의 시점에서 정보발신을 계속

02년 3월 '서울의 달인 최신판'을 간행, 동시에 한국에서도 한국어로 번역,출판되었다. 그 외 저서 다수

04년 9월 오차드홀에서 진행된 '겨울 연가 클래식 콘서트'에서는 첫 사회 겸 통역을 담당.

같은 해 12월에는 한국 SBS 제작 드라마 '유리화'에도 출연.



黒田福美 女優・エッセイスト


東京都出身。桐朋学園大学演劇課卒業。


映画・テレビドラマなどで俳優として活躍する一方、芸能界きっての韓国通として知られる。
テレビコメンテーターや日韓関連のイベントにも数多く出演、講演活動なども活発におこなっている。


99年、「Welcome to Korea 市民協議会」の日本側の広報委員、

「2002年FIFAワールドカップ日本組織委員会(JAWOC)」の理事に就任。
01年1月から2年間、ソウルにも居を構え、日韓共催のW杯に向けて生活者の視点で情報発信を続け

02年3月に「ソウルの達人最新版」を刊行。同時に韓国でも韓国語に翻訳され出版される。他著書多数。
04年9月にオーチャードホールで行われた「冬のソナタクラシックコンサート」では初の司会兼、通訳を務めた。

同年12月には韓国SBS制作のドラマ「ガラスの華」に出演した。
일본인의 속마음을 알기 어려운 이유
내가 생각하는 '일본인의 집단성'
칼럼을 통해 한국독자와 만나보며 느낀 점
일본인, 연말연시 왜 바쁠까
한국과 일본의 일처리 방식 차이는?
日 연말, 연하장을 보내지말라는 엽서?
잃어버린 도시 '서울' 개발로 사라진 것
광화문 산책로, 물에 비친 야경을 보며
日 장사번성과 겨울 알리는 축제는?
'제로의 초점' 무대가 한국이 된 까닭?
깜빡 걸려들 뻔한 日'보이스 피싱' 수법은?
日 기쿠치시 "한국영화제"에서 감동받다
한국이란 씨앗 심어준 고교 시절 선생님
한일 신시대, 엄마와 나눈 이야기
일본과 한국 온천의 차이는?
촬영장에서 느낀 日추리드라마 비밀
'2009 한일축제한마당'을 끝내고 나서
일본 장기 연휴, 왜 이렇게 많은 걸까
"한일축제한마당 2009" 에 놀러와요!
일본인은 왜 참외를 먹지 않을까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5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ニュータウン大久保 B棟 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