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 생활정보 ㅣ 일본 생활일기 ㅣ 일본 유학정보 ㅣ 일본 복덕방 ㅣ 일본 알바일터 ㅣ 일본 어학당 ㅣ 일본비자코너
섹션이미지
일본 생활정보
일본 생활일기
일본 유학정보
일본 복덕방
일본 알바일터
일본 어학당
일본비자코너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일본속으로 > 일본 생활정보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 새해, 대학생 릴레이(駅伝)에 열광하는 이유
연초부터 안방 극장을 시끄럽게 하는 하코네 에키덴, 그 매력을 찾아서
 
스기모토 토모코
새해, 일본인을 들뜨게 하는 연례행사는 다름아닌 대학생 릴레이 경기.
 
통상 에키덴(駅伝, 역전 릴레이의 준말)이라 불리우는 대학생 육상 경기를 통해 일본인들은 새해 희망찬 미래를 바라본다. 
 
일본인은 왜 에키덴에 열광하는가. 에키덴이란 무엇이고, 에키덴의 주역이 되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 선수의 존재, 그리고 그 의미는?
 
매년 1월 2일에 개최되는 에키덴, 그 매력에 대해 알아보자. 

▲ 에키덴     ©jpnews / 타쿠미 코다

에키덴(정식 명칭 : 역전 릴레이, 영어 : road relay)이란 몇몇 사람이 장거리를 릴레이 형식으로 달리며, 그 시간을 겨루는 육상 경기이다.

국제 육상 경기 연맹은 역전의 국제 명칭을 'road relay'로 하고 있지만, 일본에서는 에키덴으로 부르고 알기 쉽게 '마라톤 릴레이'라고 한다.

각 선수는 자기 구간을 끝내면 전 주자로부터 물려받은 어깨띠를 다음 주자에게 건네주지만, 공용도로 사용상의 제약으로 도착이 늦어진 팀의 경우는 앞 구간의 주자가 오지 않은 상태에서 예비 어깨띠를 매고 앞당겨 출발할 때도 있다.

각 주자가 달리는 거리, 총 거리, 구간 수, 성별 등의 조합은 대회에 따라 다양하나, 국제 육상 경기 연맹 (국제육연)이 정한 국제 레이스 기준으로는 남녀별로 풀 마라톤과 같은 42.195km를 6구간 (5km, 10km, 5km, 10km, 5km, 7.195km)로 달린다.
 
▲ '도쿄 하코네 왕복 대학 에키덴 경주 ' 2010     ©jpnews / 타쿠미 코다

에키덴 중에서도 일본인이 가장 불타오르는 대회, 하코네 에키덴. 매년 수많은 드라마를 만들어낸다. 정식 명칭은 '도쿄 하코네간 왕복 대학 에키덴 경주'라는 끝없이 긴 이름.
 
매년 1월 2일, 3 일에 행해지는 관동 지방의 대학 대항 에키덴 대회. 참가 대학은 시드 8교, 예선회가 12교 (중 1 개의 간토 대학연 선발), 총 20 팀으로 겨룬다. 
가는 코스 108km + 돌아오는 코스 109.9km = 217.9km를 10구간으로 달린다.

여기서 하코네 에키덴을 즐기는 방법을 소개한다.

"하코네 에키덴을 직접 보고 싶다면 이곳! 관람 명소 베스트 3! "

1 위 : 오테마치 요미우리 신문사 앞 (1구, 10구)
2 위 : 하코네 산 (5구, 6구)
3 위 : 쓰루미 중계소 (2구, 9구)


선수들의 열기를 눈 앞에서 느끼고 싶으신 분은 각 대학의 응원단도 대기하고 있는 가는 코스의 출발점, 그리고 돌아오는 코스로 골인 지점인, 오테마치 요미우리 신문사 앞을 추천한다.

하코네 에키덴은 설날부터 오테마치을 봉쇄한다는 관동지역에서는 아주 특별한 대회.
출발때도 물론 분위기가 고조되지만 역시 골인 장면이 제일 감동적이다.

왕복 200km 이상의 거리를, '땀'과 '소금'과 피투성이가 된 어깨띠로 이어간다.  1위로 달리는 선수가 골인하는 장면은 물론, 꼴찌 선수가 마지막까지 달리는 것도 감동적이어서 길가에서 응원하는 관객으로부터 박수를 받는다.

모든 대학 선수들이 다 달릴때까지 반드시 지켜보는 게 예의. 각 선수가 제 나름의 생각을 갖고, 서로 다른 표정을 보여주기 때문에 그것도 볼거리 중 하나다.
토요 가시는 5 구에 강림! 하코네 역전 구간 등록 자료

▲ 오테마치 앞에 모인 에키덴 팬     ©jpnews / 타쿠미 코다
 

그렇지만, 실제로 보러 갈 수 있는 사람은 에키덴 팬 또는 지역시민 정도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여기서는 대부분의 일본인이 느끼는 에키덴(하코네 에키덴)에 대해 정리 해 본다.

하코네 에키덴이란 대학 육상 최대의 이벤트라는 것이 일반적인 인식이지만, 뭐라고 할까, 젊음이 넘치는 대책 없음이랄까, 신체적인 면뿐 아니라 '무조건 하면 된다!'는 과신이나, '초인적인 끈기' 등 정신적인 측면이 좋든 나쁘든 중요하게 좌우하는 경기라고 생각한다.

육상이라는 것은 기본적으로 개인 종목이지만, "어깨띠" 하나만으로 단체 경기가 되어버리는 에키덴은 근본적으로 고독한 투쟁이면서 관념으로는 단체 경기라도 할 수 있는 독특한 종목이다. 누군가가 치명 적인 미스를 일으키거나 예상치 못한 컨디션 불량, 사고, 부상으로 빠지기만하면 거기서 완전히 끝난다.  

구기종목과 같이 멤버 교체는 불가능하며, 만약 달리지 못하게 되었을 때 그만큼을 다른 사람이 만회해 줄 기회도 없다는 상당한 압력이 있다.

그 때문인지, 자기도 모르게 관념적인 초조함이 생긴다. 여기에 어떤 잔인성도 있고, 스트레스도 있다고 하나, 그런 면도 포함해서 보고 있는 사람을 열광시키는 요소가있는 독특한 종목이다.

그 관념이라는 것이 "책임"혹은 "우정"이라고 하는 인간의 근원과 관계된 것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모든 경기가 그렇지만, 전쟁터와 유사하게 생사를 초월한 감각 같은 것이 요구된다는 생각이 든다.

에키덴은 바로 실사판 “달려라, 메로스”와 같은 것이다! ("달려라 메로스"란 교과서에도 실린 '다자이 오사무'의 우정을 그려낸 단편소설) 

아무튼 우정, 희망, 책임, 고뇌, 배신….

인간이 극한 상태에 놓여졌을 때, 뇌 같은 것이 작동하지 않는 한계까지 직면했을 때, 사람은 어떻게 행동하는가? 선수들은 어떤 상황에 처하든 끝까지 친구를 믿고 계속 달리는 것이다. 심장이 터질 것같은 언덕에서도 계속 달린다. 자기 몸 따위는 어떻게 되어도 좋다. 어쨌든 다리가 부러지든가, 두번 다시 일어설 수 없게 되어도, 친구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선수는 오로지 달린다.

"이런 일은 죽어도 나는 못하지만, 젊음이 넘치는 약동감을 지켜보고 싶다."
"최고의 감동을 함께 느끼고 싶다."
혹은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싶다."
등등.

일본인은 하코네 에키덴을 통해 궁극적인 인간 드라마를 보고 있는 것이다.

▲ 하코네 에키덴 2010     ©jpnews / 타쿠미 코다

여기에 기용 논란을 일으키고있는 "외국인 용병"에 대해 생각해 본다.
 
하코네 에키덴이 유명해진 오늘, 출전권을 둘러싼 싸움은 매년 치열하다. 그것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외국인 유학생 선수를 기용하는 것이 가장 빠른 방법이다.
 
유학생 선수의 존재가 하코네 출전을 크게 끌어당긴 사례나, 유학생이 달릴 때만 선두 경쟁이 되고, 그 후는 하위로 침몰되는 팀에 위화감이 갖는 사람이 많다.

따라서 대학생간의 경주에서 용병의 힘으로 쟁취한 승리에 가치가 있는지 의문이 생기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 당연한 일일지도 모른다. 수많은 논의를 거쳐 2005년 예선에서 유학생 선수에 대해 "등록은 2명, 경기는 1명"이라는 규정이 정해졌다. 

그러나, 꾸준한 육성이 아니라 그런 안이한 강화를 용서해도 되는가 하는 의견은 바로 정론이다. 한편 그들 유학생은 경기의 스피드 향상에 기여하는 것과 동시에 일본 국내에 높은 수준의 경기를 가져왔다.

유학생 선수와 함께 연습을 함으로써 야마나시가쿠대학 선수의 실력이 향상되기도 했다. 유학생을 대학 장거리계에 불러 모은 선구자인 야마나시 대학 대의 우에다  감독은 "케냐 선수들은 왜 빠를까? 그들을 육성해서 비밀을 알아내고 싶다"는 것이 계기였다고 한다. 
 
현재는 그들로부터 배우기만 하고 있으면 안된다. 그들에게 무언가를 줄 수 있는 팀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사실 능력이 높은 외국인 선수들이 일본의 대학에 소속하면 받을 수 있는 혜택은 적다.  오히려, 실업단에 소속하면 경제적으로 얻는 것이 많고, 마라톤에 도전하기도 쉬어진다.

그러나, 대학에서 배우는 길을 선택했던 한 선수가 졸업후 런던 올림픽을 위해 마라톤에 몰두하기로 밝히면서 "모두 힘을 모아, 어깨띠를 이어가는 에키덴의 의미, 그리고 그 즐거움을 여기서 배웠다. 앞으로 에키덴을 달리지 못한다고 생각하니 조금 아쉽다."라고 말했다.

하코네 에키덴 창설엔 "세계 일류의 러너를 육성하기 위하여"라는 마음이 담겨있다.

외국인 유학생 선수의 등장으로부터 20 년.
그들의 힘을 어떻게 일본인 선수의 실력 향상에 활용할것인가, 재고할 시점이 되었다. 모두가 납득할 결론을 내리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러나 일본의 육상 장거리경기가 세계와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도 논의를 계속 유지해갈 필요가 있는 것이 아닐까.

어쨌든, 유학생 마저도 계속 매혹시키는 하코네 에키덴.
 
이번 설날, 당신도 에키덴(駅伝)의 매력에 빠져보시지 않으시겠습니까? 꼭, 처음이면서도 최고인 휴먼 드라마, 그 눈으로 직접 확인해보세요.

(글 스기모토 토모코, 번역 김현근, 사진 타쿠미 코다)   


▲ 에키덴     ©jpnews / 타쿠미 코다
 
■ 2010년 새해 하코네 에키덴 이모저모  

▲ 하코네 에키덴 2010     ©jpnews / 타쿠미 코다
▲ 하코네 에키덴 2010     ©jpnews / 타쿠미 코다
▲ 하코네 에키덴 2010     ©jpnews / 타쿠미 코다
▲ 하코네 에키덴 2010     ©jpnews / 타쿠미 코다
▲ 하코네 에키덴 2010     ©jpnews / 타쿠미 코다
▲ 하코네 에키덴 2010 , 각 대학별 주자가 적혀있다.    ©jpnews / 타쿠미 코다




日本人はなぜ駅伝に熱狂するのか
 
駅伝の何が日本人を熱く燃え上がらせるのか。
年明け早々、お茶の間を賑わす箱根駅伝
日本人はなぜこんなに駅伝に熱狂するのだろうか、
駅伝とは一体どんなものなのだろうか
駅伝の主役になりつつある留学生選手の存在。
果たしてその果たす意味とは
この際、駅伝についてとことん考えてみたい。
******** 

そもそも駅伝とは(正式名称:駅伝競走英: road relay)、数人が長距離をリレー形式で走り、そのタイムを競う陸上競技である。
国際陸上競技連盟では駅伝の国際名称をroad relayとしているが、日本発祥であることからそのままekidenと呼んだり、説明的にmarathon relayと呼ばれることがある。

各走者は走り終える毎に前の走者から受け継いだたすきを次の走者に渡していくが、公道使用上の制限から遅れが大きいチームの場合、前の区間の走者が来ない内に予備のたすきを持って繰り上げスタートを余儀なくされる場合もある。 

各走者が走る距離、総距離、区間数、性別などの組み合わせは大会によってさまざまであるが、国際陸上競技連盟(国際陸連)が定める国際レースの基準では男女別にフルマラソンと同じ42.195kmを6区間(5km、10km、5km、10km、5km、7.195km)で走る。 
********

駅伝のなかでも日本人が最も燃え上がる大会、箱根駅伝。
毎年幾多のドラマを生み出す。
正式名称は東京箱根間往復大学駅伝競走という果てしなく長い名前。
毎年1月2日、3日に行われる関東地方の大学対抗の駅伝大会。

出場大学はシード8、予選会が12(うち1つは関東学連選抜)、計20チームで戦う。
往路108km+復路109.9km=217.9kmを10区間で走る。

ここで箱根駅伝の楽しみ方を紹介する。 

<箱根駅伝を生で見たいならココ! 観戦スポットベスト3!>
1位:大手町・読売新聞社前(1区、10区)
2位:箱根の山(5区、6区)
3位:鶴見中継所(2区、9区)

選手たちの熱気を目いっぱい感じたい人には、各大学の応援団も陣取る往路のスタート地点、そして復路のゴール地点でもある、大手町・読売新聞社前が断然おすすめ。

箱根駅伝は、正月から大手町を封鎖するという、関東では非常に特別な大会。もちろんスタートも盛り上がりますが、やはりゴールのシーンが感動的。
往復200キロ以上の距離を、汗と“塩”と血にまみれたたすきでつないでいく――トップの選手がゴールするシーンはもちろん、最下位の選手が走り抜けるときも感動的で、沿道で応援するお客さんからは拍手がわき起こる。
全大学の選手が走り抜けるまで、必ず見届けてください。各選手がそれぞれの思いを抱えながら、違った表情を見せてくれるので、それも見どころの一つ。   
********** 

とは言っても、実際に行く人は相当の駅伝ファンか地元民だと思うので、ここでは大体の日本人が感じる駅伝(箱根駅伝)についてまとめてみる。 

箱根駅伝というのは大学陸上競技で世間から注目されている最大のイベントというのが一般的な認識だと思うが、何というか、若さゆえの無茶とか、何とかなるという過信とか、超人的な粘りとか、身体やメンタルの面だけでなく、観念的なものが良くも悪くも左右する競技だなと思う。 

陸上というのは基本的に個人競技だが、「たすき」一本で団体競技になる駅伝は、根本的には孤独な戦いでありつつも、観念的には団体競技と言える不思議な種目で、誰かが致命的なミスを起こしたり想定外の体調不良、事故、ケガに陥ったりしたらそこで一巻の終わりである。 

球技のようにメンバー交代は許されないし、もし走れなくなったらその人の分を他の人が取り返してあげることはタブーとあって選手にはかなりのプレッシャーがかかる。

そのせいか、どうしてもどこかで観念的焦りが先走る。そこにある種の残酷さもストレスもあるのだが、そういう面も含めて見ている者を熱狂させる要素がある不思議な競技である。

その観念が「責任」とか「友情」と言った人間の根源に関わることであるからだろう。

そういう意味で、どんな競技でもそうだけれども、戦場に類似した生死を超越した感覚のようなものが要求されているのだなと思う。

駅伝はまさに実写版『走れ、メロス』なんです!
とにかく友情、期待、責任、苦悩、裏切り。。。
人間が究極の状態に置かれたとき、脳みそなんか働かない極限に置かれたとき、
人はどう行動するか。
選手たちはとにかく友を信じて走り続けるんです。
心臓破りの坂もどんどんのぼるんです。
自分の体なんか、もうどうでもいい。
とにかく足が折れようが
二度と立てなくなったとしても
友との約束を果たさんが為、
選手はひたすら走る。

“こんなこと死んでも自分にはできない。けど、若さあふれる躍動感を味わいたい”、“最高に感動したい”、はたまた“苦しんでる様子を観察したい”等々。

日本人は箱根駅伝に究極の人間ドラマを見ているのです。 
********

ここで、その起用の是非について、論議を巻き起こしている「助っ人外国人」について考えてみる。

助っ人の力で勝ち取る勝利に価値があるのかという疑問が出たのはある意味、当然の流れかもしれない。
幾多の議論を経て2005年の予選から留学生選手については「エントリーは2名、出場は1名」という規定が設けられた。
留学生選手の存在が箱根出場を大きく手繰り寄せるケースや、留学生が走るときのみ先頭争いをして、その後は下位に沈むチームに違和感を持たない人のほうが少ない。
箱根駅伝がメジャー化している今日、出場権をめぐる争いは毎年し烈を極める。それを勝ち抜くためには留学生選手を起用することが最も手っ取り早い方策だ。地道な育成ではなく、そのような安易な補強を許しても良いのかという意見はまさに正論である。 

反面、彼ら留学生はレースのスピード化に貢献すると同時に、国内にハイレベルな戦いを持ち込んだ。
留学生選手とともに練習を行うことで山梨学大の選手の力は向上した。留学生を大学長距離界に呼び寄せた先駆者である山梨学大の上田誠仁監督は、“ケニア人選手はなぜ速いのか。彼らを育成し、その秘密を探りたい”というのがきっかけだったという。しかし現在は彼らから学ぶだけではいけない。彼らに何かを与えられるチームでなければならないと語った。

事実、能力の高い外国人選手にとって日本の大学に所属するメリットは少ない。実業団に進めば経済的にも得るものが多く、マラソンへの挑戦もしやすくなる。大学で学ぶ道を選択したある選手は卒業後、ロンドン五輪を視野にマラソンへ取り組むことを明らかにしているが、「皆で力を合わせて、たすきをつなぐ駅伝の意義、そしてその面白さをここで知った。今後、駅伝を走れなくなると思うと少し寂しい」と語った。

箱根駅伝創設には「世界に通用するランナーを育成するために」との思いが込められている。

留学生選手の登場から20年。彼らの力をどのように日本人選手の実力向上に生かすか、改めて考え直す時期に来ている。
誰もが納得のいく結論を出すことは不可能なことなのかも知れない。しかし日本の陸上長距離競技が世界との差を埋めるためにも、議論を続けることが求められるのではないだろうか。

とにかく、留学生をも魅了し続ける箱根駅伝。

この新春にあなたも駅伝の魅力にはまってみませんか?
是非、はじめてのそして最高の人間ドラマ、その目で確認しましょう。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0/01/02 [03:32]  최종편집: ⓒ jpnews_co_kr
 


에키덴의 매력을 잘 모르시는 분들에게는.. 관중석 10/01/03 [09:34] 수정 삭제
  하코네 에키덴 같은 대학 에키덴은 아니지만 학생 에키덴을 소재로 한 만화
나오코를 강력 추천 합니다.
만화를 기초로 영화로도 만들어졌지만 영화는 보지 않는게 나을듯 싶습니다.
 
추천하기1
관중석님의 댓글에 하나더 추천 10/01/03 [14:42] 수정 삭제
  스피드라는 만화도 에키덴의 특성을 잘살렸습니다. 그것도 추천합니다.
 
추천하기0
하코네 에키덴.. 이라하면 카프리 10/02/16 [23:46] 수정 삭제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 (風が
 
추천하기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연말 연시] 훨훨 타올라라! 소망을 담아 코우다 타쿠미 2010/01/19/
[연말 연시] 日 버스가이드의 한발 빠른 성인식 야마모토 히로키 2010/01/08/
[연말 연시] 한자나라 일본, 새해 첫 서예쓰기대회 열려 야마모토 히로키 2010/01/07/
[연말 연시] '에키덴(駅伝)' 때문에 아내와 다투다 박철현 기자 2010/01/04/
[연말 연시] 日 새해 대학생 릴레이, 도요대(東洋大) 2연패! 코우다 타쿠미 2010/01/03/
[연말 연시] 日 새해, 대학생 릴레이(駅伝)에 열광하는 이유 스기모토 토모코 2010/01/02/
[연말 연시] 새해 첫날, 신사 참배에서 느낀 것들 박철현 기자 2010/01/02/
[연말 연시] '새해소망' 빌러 300만명 찾는 메이지신궁 김현근 기자 2010/01/01/
[연말 연시] '사요나라!', 일본 웬디스 마지막날 풍경 야마모토 히로키 2010/01/01/
[연말 연시] 일본 전철 새해 첫날 '24시간 영업' 야마모토 히로키 2010/01/01/
[연말 연시] 도쿄 롯폰기에서 본 일본 새해 첫 일출 야마모토 히로키 2010/01/01/
[연말 연시] 평범한 일본 가족, 연말연시 보내는 법? 스기모토 토모코 2010/01/01/
[연말 연시] [현장] '도쿄타워' 2010년 새해 라이트업!! 야마모토 히로키 2010/01/01/
[연말 연시] 일본 연말 가요대상 무대 뒷이야기 안민정 기자 2009/12/31/
[연말 연시] 한국인 최초! 日 최우수신인상 빅뱅 수상 안민정 기자 2009/12/31/
[연말 연시] 日 연말 NO1 프로그램, 홍백가합전 인기 떨어진 이유는? 온라인 뉴스팀 2009/12/26/
[연말 연시] 내년엔 대박나세요! 日 아사쿠사 연말풍경 안민정 기자 2009/12/10/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5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ニュータウン大久保 B棟 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