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변진일 ㅣ 김상하 ㅣ 정대성 ㅣ 최경국 ㅣ 홍유선
섹션이미지
구로다 후쿠미
변진일
유재순
김상하
시부이 테츠야
정대성
최경국
홍유선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칼럼 > 구로다 후쿠미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칼럼을 통해 한국독자와 만나보며 느낀 점
연재 반년을 되돌아보며 한국 독자들 댓글에 대한 생각 (1)
 
구로다 후쿠미

지난해 6월 'jpnews' 창간부터 반년간 에세이를 써왔다.

처음은 '보도(報道)색깔이 강한 사이트'라고 생각해, 어느쪽이냐고 하면 '한일'간의 의식 차이 등에 초점을 맞출 생각으로 썼다. 25년간 한일관계 일을 해온 입장에서 내 나름의 '문제제기'도 해보고 싶었던 것이다. 그러나 여러가지 사정으로 편집부에서 '게재불가'의 낙인을 받은 적도 몇번.

편집부로부터는 '보다 보통의 여성,여배우 감각으로 화제를' 꺼내주길 요청받았다.

그러나 실제로 '여배우의 입장'이라고 해도, 독자 여러분과 공유가능한 화제를 찾는 것은 어려웠다. 게다가 'tv 프로그램 제작의 뒷이야기' 같은 이야기로는 이 사이트를 보시는 여러분을 만족하는 글을 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할 수 없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편집부의 의향이므로 앞으로 테마를 바꾸자'라고 생각해, 어느 시점부터 일상적인 화제를 풀어내보았다.

흔한 수단이긴 해도 우선 '계절별 화제'를 기조로 잡아봤다. 이렇게 일본의 생활감각이나 문화를 소개하면서, 한일간 문화적인 차이를 다뤄보는 것이 가능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다. 때로는 내 체험이나 주변에서 일어난 일도 테마를 잡아서 써보았다.

전부 잘 써졌다고 할 수 없으나, 그중에는 '한국영화는 엔딩크레딧 때 객석에 불이 들어온다'라든가 '참외가 왜 일본에서 사라졌는가' 같은 한국인도 일본인도 별로 깊게는 생각하지 않았거나, 몰랐던 문제를 추적해봄으로써 재미있는 이야기를 쓸 수 있던 적도 있었다.

번역을 담당해주신 분들은 고생했을 거라고 생각한다.

'호오, 이렇게 번역하는 구나'라고 관심을 갖기도 하고, 솔직히 불안한 적도 있었다. 그 이유는 내 문체가 (한국어로 이런 표현이 있는지 모르겠으나) '행간을 소중히 한다'라는 글쓰기 방식이기 때문이다.

한국인의 직접적인 표현과 다르게, 일본인처럼 '에둘러서 하는 말'. 거기에 '말 외의 말'을 담는 것이 내 스타일이기 때문이다.

글에 대한 댓글도 전부는 아니지만, 일단 살펴보고 있다.

극단적으로 긴 것이나, 그 자리를 빌어 지론을 펼쳐보고 싶은 느낌이 드는 사람의 댓글은 죄송하지만 실례하게 됐다. 그러나, 내가 생각한 대로의 반응 (비록 칭찬이 아니라고 하더라도)을 써준 댓글을 만나게 되면 매우 기뻤다. 닉네임을 기억하고 그분의 댓글 경향 등을 기억한 경우도 있다.

그러게 댓글을 읽으면서 깨달은 것이 있다.

몇명의 사람들이 '일본인의 집단성'이라는 말을 자주 쓴다는 것이다.

나는 '그런가?'라고 생각했다.

처음, 이 말을 들었을 때, '아직도 한국인은 군국주의시대 일본군 같은 일본인상'을 어딘가 가지고 있고, 내가 한일문화의 차이에 대해 다룬 것도 '일본인의 집단성'이라는 한마디로 정리해버리거나 또는 그렇게 '무리하게라도 귀결시키려고 한다'라고 느껴서 솔직히 별로 좋은 기분이 들지 않았다.

'시대가 바뀌었는데・・・''이 사람들은 어디까지 진짜 일본인의 모습을 파악하고 '집단성'이라는 말을 쓰는 걸까'라고 의문을 가졌다.

그러나 '상중결례엽서' 칼럼에서 '여기까지 하는구나, 일본인!'이라는 댓글을 달렸을 때는 '일본인의 집단성'에 대해서 보다 깊게 납득한 점도 있어, 이 댓글을 기분 좋게 느끼기도 했다. "그렇구나. 일본인은 여기까지 하는 민족인 것이다."라고. 

  ***** 

그런데, 이 원고는 이미 마감을 훨씬 넘겨 12월 31일에 쓰고 있습니다만, 이 '일본인의 집단성'에 대해서 아직 더 쓰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그래도 한해 마지막날 밤인 만큼, 아직 대청소도 끝내지 못했습니다. 오늘도 게으름피우지 않고 평소 할 수 없는 곳 청소를 했음에도 아직도 냉장고 청소를 못했습니다. 

▲ 도시고시소바    

일본에서는 한해 마지막날에는 '내년도 얇고 길게 무사히'를 기원하며 '도시코시 소바(해를 넘기기 위해 먹는 국수)'를 먹는 습관이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얇고 길게'가 아니라 화려하게 '굵게'라는 의미로 '도시고시 우동'이 유행이라고 합니다만・・・)

이렇게 정신 없는 가운데 이번 칼럼은 2부로 나눠서 쓰는 것을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혼자서 몇 사람 역할을 해내는 것은 여러가지로 힘드네요. 차라리 저도 신년을 음력 설으로 쇠고 싶습니다만, 그렇게 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면, 다음 칼럼을 기대해주세요. (번역 김현근)
 

 

半年を振り返って 

6月の「jpnews」創始から半年間エッセイを寄せさせていただいた。

当初は「報道色の強いサイト」だと考え、どちらかというと「日韓」に横たわる意識の違いなどに焦点をあてるつもりで書いていた。25年間日韓に関わってきた立場から私なりの「問題提起」もしてみたかったからだ。しかしさまざまな事情で編集部のほうから「ボツ」の烙印を押されることも数度。

編集部からは「もっと普通の女性・女優の感覚での話題を」と求められた。

しかし実のところ「女優の立場」といわれても、読者の皆さんと共有できる話題を探すことは難しい。

それに、「番組制作の裏話」的な話しではこのサイトをご覧になる皆さんに満足していただけるものが書けるとは思えなかった。

それで仕方なく「編集部の意向なので今後テーマを変えてゆく」ということをことわった上で、ある時期から日常的な話題を繰り広げてみた。 

常套手段ではあるがまずは「季節ごとの話題」を基調にしてみた。ここで日本の生活感覚や文化を紹介しながら、日韓の文化的な違いに触れてゆくことが出来るのではないかと思った。

時には私の体験や周辺に起こったことなどにもテーマを見つけて書いてみた。 

全部がよいできとはいえないが、なかには「韓国の映画はエンドロールで客電がつく」とか「マクワウリが何故日本から消えたのか」のような、韓国人も日本人もあまり深くは考えなかったり、知らなかったりする問題を追跡してゆくことで面白いものが書けた回もあった。 

翻訳を担当してくださった方は苦労だったと思う。

「ほほう、こう訳すわけね」と関心したり、正直不安になることもあった。

というのも私の文体が(韓国語にこういう言い方があるのか分からないが)「行間を大切にする」という書き方だからだ。

韓国人のストレートな表現と違って、日本人的な「もってまわった言い回し」

そこに「言外の言」を籠めているのが私のスタイルだからだ。 

文章に対するコメントも全部ではないが、一応目を通している。

極端に長いものや、その場を借りて持論を展開しようとしている気配のある人の文章は申し訳ないが失礼する。

しかし自分のねらい通りの反応(たとえ称賛でなかったとしても)をしてくれたコメントに出会うと大変嬉しい。

ハンドルネームを記憶して、その方の傾向など覚えている場合もある。 

そうやってコメントを読んできて、気が付いたことがある。

何人かの人達が「日本人の集団性」という言葉を多用したことだ。

「そうなのか!?」と思った。

当初、この言葉に出会ったとき、「まだ韓国人は軍国主義時代の兵隊のような日本人像」をどこかに留めていて、私が日韓の文化の違いなどに触れようものなら「日本人の集団性」という一言で片づける、あるいはそこに「無理やりにでも帰結させようとしている」と感じて、正直あまりいい気持ちはしなかった。

「時代は変わっているのに・・」「この人達はどこまで本当の日本人の姿を知って『集団性』という言葉を使っているのか」と疑問に思った。 

しかし「喪中欠礼葉書」のコラムだったが「ここまでやるか、日本人!」というコメントを貰ったときは「日本人の集団性」について腑に落ちるところがあり、このコメントを爽快に感じた。「そうなのだ、日本人はここまでやる民族なのだ!」と。 

  ***** 

ところで、この原稿はもう〆切をとっくに過ぎて大晦日に書いているのですけれど、この「日本人の集団性」という事に関してはまだまだ書きたいのであります。

けれど、大晦日の夜だというのに、まだ大掃除も終わっていません。

今日だって、怠けないで普段できないところのお掃除をしたのに、まだまだ冷蔵庫の掃除ができていません。 

日本では大晦日には「来年も細く長く無事であること」を願って「年越しそば」を食べる習慣があるのです。

(ですが近年「細く長く」ではなく華やかに「太く」ということで「年越しうどん」がはやりだそうですが・・)

すっかり買い物はできているのですが、これからお蕎麦を作らなくてはなりません。 

そんなわけで、バタバタしております今回は二部に分けて書かせて貰うということで許してください。 

一人で何役もこなしているのはいろいろ大変なんですね。

いっそ私もお正月は旧暦でやりたいくらいですが、そうもいきません。 

では、次号をお楽しみに。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0/01/02 [18:10]  최종편집: ⓒ jpnews_co_kr
 


관련기사목록
[구로다 후쿠미] 일본인의 속마음을 알기 어려운 이유 구로다 후쿠미 2010/01/24/
[구로다 후쿠미] 내가 생각하는 '일본인의 집단성' 구로다 후쿠미 2010/01/10/
[구로다 후쿠미] 칼럼을 통해 한국독자와 만나보며 느낀 점 구로다 후쿠미 2010/01/02/
[구로다 후쿠미] 일본인, 연말연시 왜 바쁠까 구로다 후쿠미 2009/12/27/
[구로다 후쿠미] 한국과 일본의 일처리 방식 차이는? 구로다 후쿠미 2009/12/20/
[구로다 후쿠미] 日 연말, 연하장을 보내지말라는 엽서? 구로다 후쿠미 2009/12/13/
[구로다 후쿠미] 잃어버린 도시 '서울' 개발로 사라진 것 구로다 후쿠미 2009/12/07/
[구로다 후쿠미] 광화문 산책로, 물에 비친 야경을 보며 구로다 후쿠미 2009/11/29/
[구로다 후쿠미] 日 장사번성과 겨울 알리는 축제는? 구로다 후쿠미 2009/11/22/
[구로다 후쿠미] '제로의 초점' 무대가 한국이 된 까닭? 구로다 후쿠미 2009/11/15/
[구로다 후쿠미] 깜빡 걸려들 뻔한 日'보이스 피싱' 수법은? 구로다 후쿠미 2009/11/08/
[구로다 후쿠미] 日 기쿠치시 "한국영화제"에서 감동받다 구로다 후쿠미 2009/10/31/
[구로다 후쿠미] 한국이란 씨앗 심어준 고교 시절 선생님 구로다 후쿠미 2009/10/24/
[구로다 후쿠미] 한일 신시대, 엄마와 나눈 이야기 구로다 후쿠미 2009/10/18/
[구로다 후쿠미] 일본과 한국 온천의 차이는? 구로다 후쿠미 2009/10/11/
[구로다 후쿠미] 촬영장에서 느낀 日추리드라마 비밀 구로다 후쿠미 2009/10/04/
[구로다 후쿠미] '2009 한일축제한마당'을 끝내고 나서 구로다 후쿠미 2009/09/27/
[구로다 후쿠미] 일본 장기 연휴, 왜 이렇게 많은 걸까 구로다 후쿠미 2009/09/19/
[구로다 후쿠미] "한일축제한마당 2009" 에 놀러와요! 구로다 후쿠미 2009/09/13/
[구로다 후쿠미] 일본인은 왜 참외를 먹지 않을까 구로다 후쿠미 2009/09/06/
연재소개 전체목록
구로다 후쿠미(1956년 7월생)
여배우,에세이스트



도쿄도 출신, 도호가쿠엔대학연극과졸업

영화, TV 드라마 등에서 배우로서 활약하는 한편, 일본 연예계 최고의 한국통으로도 알려짐.

TV 코멘테이터 및 한일관련 이벤트에 다수 출연, 강연 활동 등에도 활발히 하고 있다.


99년 'Welcome to Korea 시민협의회' 일본측 홍보위원

'2002년 FIFA 월드컵 일본 조직 위원회(JAWOC)' 이사 취임

01년 1월부터 2년간, 서울에 있으면서 한일공동개최 월드컵에 대해서 생활인의 시점에서 정보발신을 계속

02년 3월 '서울의 달인 최신판'을 간행, 동시에 한국에서도 한국어로 번역,출판되었다. 그 외 저서 다수

04년 9월 오차드홀에서 진행된 '겨울 연가 클래식 콘서트'에서는 첫 사회 겸 통역을 담당.

같은 해 12월에는 한국 SBS 제작 드라마 '유리화'에도 출연.



黒田福美 女優・エッセイスト


東京都出身。桐朋学園大学演劇課卒業。


映画・テレビドラマなどで俳優として活躍する一方、芸能界きっての韓国通として知られる。
テレビコメンテーターや日韓関連のイベントにも数多く出演、講演活動なども活発におこなっている。


99年、「Welcome to Korea 市民協議会」の日本側の広報委員、

「2002年FIFAワールドカップ日本組織委員会(JAWOC)」の理事に就任。
01年1月から2年間、ソウルにも居を構え、日韓共催のW杯に向けて生活者の視点で情報発信を続け

02年3月に「ソウルの達人最新版」を刊行。同時に韓国でも韓国語に翻訳され出版される。他著書多数。
04年9月にオーチャードホールで行われた「冬のソナタクラシックコンサート」では初の司会兼、通訳を務めた。

同年12月には韓国SBS制作のドラマ「ガラスの華」に出演した。
일본인의 속마음을 알기 어려운 이유
내가 생각하는 '일본인의 집단성'
칼럼을 통해 한국독자와 만나보며 느낀 점
일본인, 연말연시 왜 바쁠까
한국과 일본의 일처리 방식 차이는?
日 연말, 연하장을 보내지말라는 엽서?
잃어버린 도시 '서울' 개발로 사라진 것
광화문 산책로, 물에 비친 야경을 보며
日 장사번성과 겨울 알리는 축제는?
'제로의 초점' 무대가 한국이 된 까닭?
깜빡 걸려들 뻔한 日'보이스 피싱' 수법은?
日 기쿠치시 "한국영화제"에서 감동받다
한국이란 씨앗 심어준 고교 시절 선생님
한일 신시대, 엄마와 나눈 이야기
일본과 한국 온천의 차이는?
촬영장에서 느낀 日추리드라마 비밀
'2009 한일축제한마당'을 끝내고 나서
일본 장기 연휴, 왜 이렇게 많은 걸까
"한일축제한마당 2009" 에 놀러와요!
일본인은 왜 참외를 먹지 않을까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5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ニュータウン大久保 B棟 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