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연예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캔들의 무서움을 알려준 아이돌
마쓰우라 아야, 금발의 쇼트커트 변신, 오랜만의 외출
 
안민정 기자
1986년 6월 25일생. 스물셋의 꽃 같은 나이지만, 15세의 데뷔 탓에 베테랑 느낌이 나는 그녀.

2000년대 초반, 일본 가요계를 뒤흔든 초절정 인기 아이돌 마쓰우라 아야가 오랫만의 외출을 했다.

2000년 제 4회 모닝구 무스메 헤이케 미치요 여동생 오디션에 합격하고 데뷔한 이후, 마쓰우라 아야 신드롬을 만들며 국민적 아이돌이라 불리웠다. 무대를 장악하는 카리스마 넘치는 그녀는, 실력과 외모를 겸비한 몇 안되는 스타였다.

▲ 국민적 아이돌이었던 마쓰우라 아야     ©jpnews/ 幸田匠

이 모든 것이 과거형이 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마쓰우라 아야 이미지에 너무나 큰 타격을 준 스캔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2005년, 마쓰우라 아야는 인기 그룹 윈즈의 보컬 다치바나 게이타 집에 화장지 및 생필품을 사들고 가는 모습이 사진주간지 프라이데이에 적나라하게 게재되었다.
 
열아홉살의 국민적 미소녀 아이돌이 남자 아이돌의 집에 휴지를 사들고 들어가 하룻밤을 묵었다는 기사는 일본 국민들에게 배신이나 다름없었다. 생각보다 파장이 커진 이 스캔들은 다치바나 게이타 팬이 마쓰우라 아야 사진에 식칼을 꽂고 고사를 지내는 사태까지 번졌다. 스캔들 사진 한 장이 두 명의 아이돌의 인생을 크게 바꿔놓은 것이다.
 
어쨌든 스캔들 이후로 이렇다할 히트작 없이 조용히 활동을 하고 있는 마쓰우라 아야가 2007년 라쿠텐 오릭스 전 이후 3년 만에 야쿠르트 시구식에 등장했다. 30일, 진구개막전에 마쓰우라 아야가 국가 독창 및 시구식 주인공으로 나섰다.
 
▲ 마쓰우라 아야 등장에 고개를 돌려 바라보는 선수들    ©jpnews/ 幸田匠
 
금발의 쇼트 헤어 스타일에 파격적인 변신을 한 마쓰우라 아야는 롱드레스 차림으로 등장, 마쓰우라 아야가 등장하자마자 선수들은 그녀를 보느라 고개가 돌아가기 시작했다. 드넓은 진구 구장에는 마쓰우라가 부르는 국가가 울려퍼졌다.
 
▲ 국가를 부르고 있는 마쓰우라 아야     ©jpnews/ 幸田匠
 
이윽고, 시구식에 등장한 마쓰우라 아야. 연습도 안했는데도 꽤 능숙한 폼으로 시구를 마쳤다.
 
▲ 마쓰우라 아야     ©jpnews/ 幸田匠

▲ 마쓰우라 아야     ©jpnews/ 幸田匠
 
마쓰우라 아야는 "시구를 세 네번 해 봤다. 오랜만이지만, 연습없이 해 봤다. 기분이 좋았고, 흥분되는 경험이었다"며 오랫만의 외출을 즐거워했다.
 
스캔들로 인생이 뒤바뀐 그녀이지만, 아직 젊기에 다시 한 번 반짝이길 기대해본다. 

▲ 마쓰우라 아야     ©jpnews/ 幸田匠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0/03/30 [20:15]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시구] 스캔들의 무서움을 알려준 아이돌 안민정 기자 2010/03/30/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