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정치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 총리 "조선왕실의궤 건네주겠다"
[분석] 담화 발표...'반환' 아니라 '건네주겠다'는 표현 쓴 이유는?
 
박철현 기자
▲ 간 나오토 총리   ©jpnews/야마모토 히로키
■ 2신 (2010/08/10 12:00)
 
간 나오토 총리가 10일 오전 내각회의에서 수상담화문을 최종적으로 각의결정했다.
 
담화내용은 95년 무라야마 담화의 내용과 거의 비슷해 "식민지 지배가 초래한 다대한 손해와 고통", "통절한 반성과 마음속으로서부터의 사과" 등은 그대로 인용됐다.
 
다만 한일관계에 주목해 "앞으로의 100년을 위해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구축하자"는 내용이 새롭게 들어갔으며 1신에서 보도한 바와 같이 "식민지 시절 일본에 흘러 들어온 조선왕실의궤 등 문화재를 가까운 시일내에 건네 드리겠다"는 표현이 들어갔다.
 
담화문에는 1945년까지 계속된 36년 식민지 지배로 인해 "한국인들이 나라와 문화를 빼앗겼고, 민족의 자부심에 깊은 상처를 입었다"라는 부분도 명기됐다.
 
특히 간 총리는 "나는 성실한 자세로 역사와 마주하고 싶다"고 말하면서 "아픔을 준 측은 잊기 쉽지만 아픔을 받은 측은 쉽게 잊을 수 없다"라며 식민지 지배의 과오를 솔직하게 인정하면서 반성의 뜻과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간 총리는 한국측이 주장하고 있는 한일합방조약의 위법성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담화문에서는 "조약 체결에 의해 식민지지배가 시작되었다"고만 표현했다. 한국 국민 개개인의 보상청구권과 문화재반환에 대해서도 아무런 기술이 없었다. 이는 1965년 한일기본조약체결로 인해 해결이 완료됐다는 기존 일본정부의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뜻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간 총리는 조선왕실의궤 등 "한반도에서 건너온 도서 및 문화재에 대해서는 건네 드리겠다(お渡ししたい)"라는 표현을 썼다. '반환'이라는 표현을 직접적으로 쓸 경우 한반도 고유의 것이라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 되므로 그 반환요구범위가 무한대로 늘어날 것을 우려해 '양도'라는 표현을 쓴 것으로 보인다.
 
그 외에도 간 총리는 사할린 잔류 한국인에 대한 지원, 한반도 출신자의 유골반환 등 인도적인 협력에 계속해서 대응하겠다는 발언도 했다.
 
일본언론에 따르면 한국 이명박 대통령도 15일 광복절 연설을 통해 간 담화를 직접 언급할 계획이라고 한다.  

한편, 민주당 정권하에서 역사인식에 관해 일본정부가 견해를 표명한 것은 이번에 처음이다.
 
지지통신은 "수상이 사죄 의사를 다시 한 번 명확하게 함으로써 간 내각의 아시아 중시 자세를 나타내고, 한일관계를 발전시키고 싶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여당 내에서는 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매듭지어진 청구권문제가 '재연될지도 모른다'는 신중론도 있어, 이번 담화에 대한 비판도 나올 것 같다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 1신 (2010/08/10 11:00)
 
간 나오토 일본총리가 10일 담화문을 통해 조선왕실의궤를 한국측에 건네 주겠다고 말할 것으로 보인다.
 
조선왕실의궤는 15세기부터 19세기까지 조선왕조의 제례 및 행사의 작법 등을 문서와 그림으로 표현한 의전서로 전체 3만 3900권 중 167권을 일본 궁내청이 보관해 왔다.
 
이 의궤는 지난 1922년 조선총독부가 일본 궁내청(당시 궁내성)으로 넘긴 것으로 한국은 지난 06년 국회회기중 정식으로 반환요구결의를 채택, 일본정부에 반환을 요구해 왔다.
 
간 총리는 10일 오전 '한일병합 100주년을 기념하는 담화발표'를 각의결정한 후 즉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발표문에는 과거의 식민지 지배에 대한 통절한 반성을 다시한번 강조하고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을 위해 나아가자는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한다.
 
아사히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한국측의 요망을 배려해 담화발표에 그치지 않고 조선왕실의궤를 한국에 주는 것도 발표될 것"이라고 한다.
 
간 총리의 담화는 1995년 발표된 무라야마 담화의 내용을 충실히 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당시 무라야마 총리는 "과거 일본이 아시아 제국(諸国) 사람들에게 다대한 손실과 고통을 준 것에 대해 통절하게 반성한다"고 말했었다.
 
하지만 이번 간 담화는 '아시아 제국 사람들' 대신 '한국' 혹은 '조선'이라는 말이 들어갈 것이라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일본이 과거 제국주의 행위에 대한 반성으로 어떤 한 나라만을 지정한 담화를 발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일본정부는 한국측의 마음을 고려해 "병합된 측, 고통받은 피해자들의 기분을 결코 잊어서는 안된다", "병합은 한국사람들에게 있어 나라를 뺏김과 동시에 민족의 자부심에 깊은 상처를 입게 했다"는 문구도 포함될 것이라 말했다.
 
하지만 조선왕실의궤 반환에 있어 미묘한 어감차이가 존재하는 것도 부인할 수 없다.
 
마이니치신문등은 "반환이라는 표현을 쓸 경우 반환요구가 한도 끝도 없이 퍼질지 모른다"며, 간 총리의 담화문에는 한국의 소유권을 인정하는 '반환'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선의로써 일본정부가 준다는 의미의 히키와타시(引渡し, 양도하다, 건네준다)라는 표현이 사용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간 내각의 이런 방침에 대해 야당 자민당의 다니가키 사다카즈 총재는 센고쿠 요시토 관방장관에 전화를 걸어 "담화문을 통해 청구권 문제는 해결됐다는 점을 밝히고, 무라야마 담화를 답습한 98년 한일공동선언의 연장선에 있으며 또 미래지향의 관계를 유지해가자는 세 가지 내용만을 담을 것"을 주문했다.
 
이는 곧 무라야마 담화에서 이미 나온 바 있는 '통절한 반성'보다 더 깊은 표현이 들어가서는 안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과연 '간 담화'에는 어떤 내용이 실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0/08/10 [11:25]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양도라... 지음 10/08/10 [13:21]
일본을 좋아하는 사람이지만.. 이런 표현은 좀 심한것 같습니다. 어떻게 양도가 되나요? 실망입니다... 정치라는 틀 안에서 성의를 보인것 같긴 합니다만.. 좀 더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이 아쉽습니다.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수정 삭제
친아시아정부 르르르 10/08/10 [20:16]
예전에는 친미적인 정부였는데. 아시아에 신경을 쓰는 모습이 좋습니다.
조금씩 이해하는데 진전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수정 삭제
그래도 예전에 비해선 한단계 발전했다고 봅니다. 토마토쥬스 10/08/10 [22:58]
거기에 의의를 두지요..그나저나 이렇게 했는데, 또 독도망언이나 일본우익들의 침략미화 발언이 나오면 원위치되는 현실이 ... 수정 삭제
헤헤 헤헤 10/08/11 [06:27]
양도라는 단어가 부적절 하긴 하지만, 확실히 건넨다는 표현은 반환이라는 단어를 피하기 위해 쓰여진듯 합니다. 간 총리에게는 그게 최선이겠지요 일본내 보수를 완전히 무시해버릴 수는 없으니까요. 간 총리가 취임했을 때 이슈가 되서 살펴봤더니 좋은 총리가 될것 같다고 생각했었는데, 앞으로도 좋은 일을 많이 하시길. 이번 일을 계기로 한일의 더럽게 얼룩진 관계가 청산될 뿐만 아니라, 보다 좋은 관계로 나아가는 발판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또, 다음에 이런 일이 있을 때에는 꼭 '반환'이라는 단어를 들을 수 있기를. 수정 삭제
일본이 아무리 사과해도 빛을 못보는 이유! 언행일치 10/08/11 [10:48]
그것은 다름아닌 언행일치를 하지 않기 때문이다.
일본애들 말대로...한국과 일본이 우호적으로 지낸다면 그 얼마나 좋을까?
그러나, 일본이 그 속좁은 그릇으로 인해, 말과 행동을 일치하지 않는다.
독도문제..사실 알 사람은 다 안다. 일본이 그 작디작은 독도를 자기땅이라고 우기는건..독도 주변 자원때문이라는것을.
지난 2차대전때 피해보사을 하지 않는것.
최소한 그 두가지만 통큰 행동을 하지 않는 한 골백번 사과해도 빛을 보지 못하리라 수정 삭제
독도에 대하여 다시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해라 이런거말고 10/08/11 [14:05]
독도침탈에 대한 야욕을 버리지 않는 이상 네놈들의 사과에는 진심이 없다고밖에 보이지 않는다 수정 삭제
표현의 차이에 대해서는 문제시 삼아서는 안될거 같습니다. 표현의차이 10/08/11 [17:04]
적어도 일본 정부의 반응이 기존과 변한것은 사실이니까요

표현이 잘못되었다고 주장하면 오히려 역효과가 나올수도 있습니다.

표현에 문제가 있다고 제시하며 따지기 보다는 일본정부에서의 한국외교가
부분적이기는 하여도 변하기 시작했다는 의미의 긍정적인 의미로 받아들이는
것이 더 좋을거 같습니다. 수정 삭제
그냥 거절하고 우리가 원하는 방식을 말하는게 거절 10/08/11 [17:49]
정치적으로도, 앞으로 근대사 청산에 대한 길을 제시하는 것에도 여러모로 유리할 것 같다. 일본은 이해 못하겠지만.. 선심쓰듯한 사과와 행동은 그냥 거절하는게 나을 것 같다. 수정 삭제
사과하는자가 이것 저것 따지면서 사과해 낙코 10/08/19 [03:34]
그게 사과냐 플레이지
남에거 훔쳐가서 양도한다구
쳐죽일 놈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전후 청산] 日 외상, 전 미군포로에게 첫 사죄 온라인 뉴스팀 2010/09/13/
[전후 청산] 日 외무상, "한일병합은 합법적으로 체결됐다" 온라인 뉴스팀 2010/08/26/
[전후 청산] "친구 집 가다가 일본 헌병에게 끌려갔다" 박철현 기자 2010/08/24/
[전후 청산] 북 "한일병합, 100년 숙적 日과는 1만년 지나도 끝장 볼 것" 온라인 뉴스팀 2010/08/23/
[전후 청산] "식민지주의 청산해야 진정한 평화 온다" 박철현 기자 2010/08/23/
[전후 청산] "안중근의 동양평화론, 일본인도 감명" 김현근 기자 2010/08/22/
[전후 청산] 일본은 왜 근현대사를 가르치지 않는가 김현근 기자 2010/08/21/
[전후 청산] 한일 대학생 직접 만나 역사 토론한다 김현근 기자 2010/08/20/
[전후 청산] 日 야스쿠니 반대와 옹호, 두개의 여름 김현근 기자 2010/08/16/
[전후 청산] 간 수상, 8.15 아시아 사죄 및 부전 결의 온라인 뉴스팀 2010/08/15/
[전후 청산] 日 종전기념일, 각 정당 '핵''한일' 언급 온라인 뉴스팀 2010/08/15/
[전후 청산] 도쿄 하늘 "야스쿠니 NO!" 함성 울려퍼져 박철현 기자 2010/08/15/
[전후 청산] 日, 제왕학 교본도 인도하기로 온라인 뉴스팀 2010/08/11/
[전후 청산] "MB는 한일간 역사문제 끝낼 의향 있다" 온라인 뉴스팀 2010/08/11/
[전후 청산] "수상 담화, 日 국익에도 손해 아니다" 온라인 뉴스팀 2010/08/10/
[전후 청산] 간 나오토 총리 '수상 담화 전문' 김현근 기자 2010/08/10/
[전후 청산] 日 총리 "조선왕실의궤 건네주겠다" 박철현 기자 2010/08/10/
[전후 청산] 미 차관보 "원폭 투하, 사과할 필요없다" 온라인 뉴스팀 2010/08/07/
[전후 청산] 日총리 "한일병합100년 담화 발표할 것" 박철현 기자 2010/08/05/
[전후 청산] 日 관방장관 "한일 전후처리 불충분해" 박철현 기자 2010/07/07/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시 마포구 만리재옛길 18 3층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