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복면데스크의 日 스포츠 ㅣ 신경호, 전영미 일본 베리어프리 ㅣ 고성미의 도쿄사진 갤러리 ㅣ 이신혜 재일의 길 ㅣ 당그니의 규슈여행기 ㅣ 간노 기자의 서울이야기 ㅣ 강명석의 우에무라 전 아사히 기자를 말한다
섹션이미지
복면데스크의 日 스포츠
신경호, 전영미 일본 베리어프리
고성미의 도쿄사진 갤러리
이신혜 재일의 길
당그니의 규슈여행기
간노 기자의 서울이야기
강명석의 우에무라 전 아사히 기자를 말한다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기획연재 > 복면데스크의 日 스포츠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 프로야구 두 한국인 대결이 펼쳐진다
플레이오프 위한 퍼스픽리스 3위를 놓고 모리모토 vs 김태균 격돌!
 
복면 데스크
일본 프로야규도 이제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특히 퍼시픽 리그는 1위에 소프트뱅크, 2위가 세이부로 확정됐다. 현재 플레이오프 진출을 걸고 작년 우승자 닛폰 햄과 롯데의 아슬아슬한 싸움이 계속되고 있다. 닛폰 햄은 28일 최종전을 승리로 마감, 전체 경기일정을 마쳤다. 롯데는 29,30일 남은 2 경기에서 2연승하거나 1승1무일 경우 닛폰 햄을 승률에서 앞서게 된다. 
 
이 가운데 주목을 끌고 있는 한국계 선수라고 하면 닛폰 햄의 모리모토 히초리(稀哲) 선수. 터틀넥 언더셔츠의 목 부분에 한국어 이름인 '희철'을 새겨 넣었다고 이 칼럼 제 1회에서도  말한 적이 있다. 그는 부상으로 출장이 늦어졌으나 종반에 특유의 쾌활함으로 벤치의 분위기를 띄우고, 시즌 초반 최하위에 허덕이던 팀을 여기까지 끌어올린 최고의 공로자다.
 
또 한 선수는 롯데의 김태균. 입단전 wbc에서 보여주었던 한방은 일본에서도 빛났다. 일본의 스포츠신문은 그가 호쾌하게 끌어당겨 레프트 스탠드에 꽂아넣는 홈런을 이름 발음을 따서 '태규-운탄'이라고 헤드라인을 뽑았다. 문자 그래도 볼이 '규-운'! 기세 좋게 날아간다는 뜻으로, 본거지 지바 마린즈 구장내의 롯데리아에서는 '태균햄버거'가 인기리에 팔리는 등 봄에 일약 인기 스타가 됐다. 
 
그러나 롯데가 봄철의 기세를 잃어버리고 닛폰 햄이 종반에 추격함으로써 리그 3위 다툼이 됐다. 그런데 이 두 사람의 정규타석 랭킹을 보면, 모리모토가 타율 2할7푼2리(22위), 김태균 2할6푼5리(25위)로 매우 비슷한 위치에 있다. 대조적인 것은 홈런. 모리모토가 2개임에 비해 김태균은 21개. 이것은 파워의 차이기도 하지만, 재미있는 것은 희생타다. 모리모토는 54개로 당당히 리그 1위임에 비해 김태균은 0개.
 
희생타는 보내기 번트나 스퀴즈 번트를 말한다. 2번타자인 모리모토가 자신의 기동력, 빠른 발을 살린 결과다. 1번 타자 다나카 겐스케가 안타나 볼넷으로 1루에 나가면 그것을 모리모토가 확실하게 보내기 번트로  2루까지 이어준다. 이런 형태가 되면서부터  닛폰 햄은 작년의 강점이 되살아났다는 느낌이 든다.
 
보내기 번트를 하는 선수는 다리가 빨라야 한다. 수비하는 쪽은 번트의 경우 서둘러서 2루를 잡고 잘 하면 1루도 아웃시켜 병살로 처리하고 싶기 때문. 그러나 번트를 친 타자가 발이 빠르면 2루에 던져도 아웃이 안되고, 1루에 던져도 아웃이 안되는  경우가 있다. 이것이 이른바 필더 초이스. 결국 2루는 처음부터 포기하고 안전하게 1루에서 아웃을 따낸다. 모리모토의 발이 무섭기 때문이다. 
 
반면에 김태균에게 번트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 자칫 잘못해서 병살타의 먹이가 될 수 있다. 그러므로 타석에서는 처음부터 철저하게 한방을 노리게 된다. 그 방법이 최선이라고 본인, 벤치, 게다가 팬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준족에 교타자 모리모토인가, 강타자 김태균인가. 체격도 야구 스타일도 대조적인 두 사람이 퍼시픽리그 클라이맥스 시리즈에 등장한다  (일본 주요 스포츠지 복면 데스크)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0/09/29 [10:26]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김태균이 희생타가 0라고 하셧는데 davidwu 10/09/29 [13:29]
그럼 타점을 얻기 위한 희생플라이는 포함이 되지 않는건가요? 점수를 안정적으로 얻기 위한 희생 플라이도 포함 될 수 있다고 봅니다만, 일본은 희생플라이를 포함하지 않는가 보군요 수정 삭제
윗분 지나가는 이 10/09/30 [13:12]
희생타(SH)와 희생플라이(SF)는 따로 집계합니다.
현재 김태균 선수 희생타는 기사대로 0, 희생플라이는 9개네요
수정 삭제
감사합니다. davidwu 10/10/01 [13:07]
12년만에 야구를 보니 모르는거 투성이군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복면 데스크] 日한류아이돌의 노랫말, 여기가 이상해? 복면 데스크 2011/12/23/
[복면 데스크] 日 야구팬에게 박찬호는 어떤 존재일까? 복면 데스크 2011/01/13/
[복면 데스크] 日 스포츠지 기자선정 '2010 5대 톱 뉴스' 복면 데스크 2010/12/25/
[복면 데스크] 日 김태균과 이승엽 엇갈린 행보 복면 데스크 2010/10/26/
[복면 데스크] 롯데 김태균을 무찌른 히로스에 료코? 복면 데스크 2010/10/12/
[복면 데스크] 日, 한일전 져도 별 신경 안 쓸 것! 복면 데스크 2010/10/08/
[복면 데스크] 日 프로야구 두 한국인 대결이 펼쳐진다 복면 데스크 2010/09/29/
[복면 데스크] 日 스포츠지가 바라본 동방신기 사태 복면 데스크 2010/09/20/
[복면 데스크] 日 축구감독, 결정되기까지 언론사 혈투 복면 데스크 2010/09/02/
[복면 데스크] 日 차기대표팀에 일본인 감독 힘든 이유 복면 데스크 2010/07/02/
[복면 데스크 ] 3전 전패 예상 日 축구, 일 저질렀다! 복면 데스크 2010/06/26/
[복면 데스크] 日 스포츠지, 대표팀에게 감사의 기분! 복면 데스크 2010/06/22/
[복면 데스크] 日 첫승 했으니, 남은 경기 져도 괜찮아? 복면 데스크 2010/06/18/
[복면 데스크] 日 카메룬전에서 꼭 이겨줬으면... 복면 데스크 2010/06/14/
[복면 데스크] 日 스포츠지 "오카다 감독 응원 기분 안나" 복면 데스크 2010/05/29/
[복면 데스크] 일본 축구 대표, 1면에 실을 인물이 없다 복면 데스크 2010/05/12/
[복면 데스크] 日 스포츠기자도 포기한 일본축구 복면 데스크 2010/04/12/
[복면 데스크] 日 스포츠지, 1면 장식할 스타가 없다! 복면 데스크 2010/03/25/
[복면 데스크] 세기의 결전, 日 스포츠지 편집국에서 복면 데스크 2010/02/28/
[복면 데스크] 日 스포츠지는 스모때문에 바쁘다! 복면 데스크 2010/02/05/
연재소개 전체목록
장기간의 스포츠지 기자를 거쳐 일본 유력 스포츠지 현역 데스크.
SK 新감독의 젊은선수 기용법에 주목!
라쿠텐 구단, 이대호 영입 추진
日배드민턴 금메달, 한국인 코치의 존재
日기자가 말하는 '빅뱅의 매력'
日올림픽 선수단, 예전과 다른 점은
에이핑크 후(後), 보미는 일본 진출?
日태권도 기대주, 하마다 마유
한일 아이돌 스포츠스타, 나나코와 이민아
日여성팬, 에프엑스에 열광하는 이유
올해 日최고활약 한인은 이보미, 이대호
이보미의 매력, 일본을 사로잡다
'용한론' 실현, 日연예계에선 어려운 걸까
에이핑크 日활동, 한일관계 좋았더라면
일본 대표팀 적어도 8강까지는 진출해 줘!
한신 이적・오릭스 잔류, 이대호 어느쪽?
日언론, 한류보도 기피 경향 생겼다
38세의 도전, 가시밭길 택한 이치로
이대호, 교류전 실력발휘로 존재감 보여야
日이대호, 타격감 호조의 원인은
日한류아이돌의 노랫말, 여기가 이상해?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