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문화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본인이 즐기는 한국가요 확 바뀌었다!
한국 가요 콘테스트 2010 본선대회, 젊은이로 가득차
 
안민정 기자
▲  한국 가요 콘테스트 2010   대상 발표순간           ©jpnews/이승열

"대상은 참가번호 19번, 미워도 사랑하니까를 부른 사토 아이, 시바사키 아사미 씨입니다"

2일, 도쿄 롯폰기힐즈에서는 한일축제한마당 프로그램의 하나로, 한국 가요 콘테스트 2010 본선대회가 열렸다. 한국어를 모국어로 하지 않는 이들을 대상으로 2008년부터 한국문화원에서는 한국 가요 콘테스트를 주최하고 있는데, 올해는 일본 전국에서 치열한 예선을 통과한 스무팀, 35명이 출전했다.
 
모국어가 아닌 노래를 부르는데도 불구하고 랩까지 완벽하게 소화한 스무팀의 치열한 경쟁 끝에 대상을 차지한 이들은 후쿠시마현 출신 사토 아이(24), 도쿄 출신 시바사키 아사미(25) 씨였다.

지난해 한국 가요 콘테스트에 출전하면서 서로를 알게된 두 사람은 이번에 듀엣으로 출전해 다비치의 '미워도 사랑하니까'를 환상의 하모니로 풀어냈다. 붉은 미니드레스로 한껏 멋을 부린 두 사람이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무대를 마치자 객석에는 환성이 울려퍼졌고, mc는 진짜 다비치를 보는 것 같았다며 절찬했다.
 
대상곡 '미워도 사랑하니까'
<영상취재 이승열>


 
카라의 '워너'를 재현한 다섯 소녀들



이번 한국 가요제의 특징은 참가자들 대부분이 젊은 가수들의 노래를 불렀다는 것.
 
스무팀이 부른 노래를 살펴보면, 2ne1의 fire, 김원준의 가까이, 빅뱅의 my heaven, 휘성의 살아서도 죽어서도, 유미의 별, 엠블랙의 oh yeah, 휘성 안되나요, k.will의 소원, 백지영의 잊지말아요, 다비치 시간아 멈춰라, 이수영의 이런여자, 조성모의 mr. flower, 카라의 wanna, 인순이 거위의 꿈, 윤하의 비밀번호 486, 임재범 너를 위해, 티아라&초신성의 t.t.l, 서인영의 사랑이라 쓰고 아픔이라 부른다, 다비치 미워도 사랑하니까, g.na의 꺼져줄게 잘 살아 등 20곡으로 최근곡이 대거 포함되어 눈길을 끌었다.
 
mc를 맡은 k-pop 전문 라디오 dj 후루야 마사아키 씨는 "이제까지 여러번 한국 가요 콘테스트를 봤지만 트로트가 한 곡도 포함되지 않은 적은 처음이다. 케이팝 붐, 시대의 변화를 느낀다"며 이번 가요제를 평가하기도 했다.
 
본선 참가자의 평균 연령대도 상당히 젊은 편으로 최저연령 18세, 전 35명 참가자 중 20대가 25명으로 한류 영파워를 느끼게 했다. 10대들도 4명이나 참가했고, 최고령자인 40대는 단 두 명에 불과했다. 남, 녀 비율은 2:8 정도로 여성들의 참여가 두드러졌다.
 
젊은 참가자, 젊은 가수곡이 많다보니 무대 퍼포먼스도 화려했다. 2ne1, 빅뱅 등의 어려운 댄스도 소화하면서 한국 사람도 하기 힘든 랩을 자유자재로 구사했고, 한국 아티스트의 특징을 살린 무대의상도 톡톡 튀었다.
 
본선 진출자 한 명, 한 명의 무대마다 관객석에서는 환성이 터졌고, 프로같은 무대매너에 열광했다. 참가자들도 관객들도 한국, 일본이라는 국경을 넘어서 노래로 하나가 된 무대를 만들어냈다.
 
참가자들의 수준이 워낙 높다보니 심사위원들은 무대 뒤에서 "이번 참가자들에게 순위를 매기는 것은 죄를 짓는 기분"이라는 말을 했을 정도로 어려운 심사였음을 밝히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상을 거머쥔 사토 아이 씨와 시바사키 아사미 씨는 "대상을 타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이번에는 아무 상도 못 탈 거라고 생각했다"며 한참을 멍한 표정으로 있다가 "저희가 받아도 정말 괜찮을까요"라고 몸둘 바를 몰라했다.
 
동방신기, 세븐을 좋아해 케이팝을 즐겨듣게 되었다는 시바사키 씨는 "이렇게 큰 상을 받을 줄 모르고 목표를 생각할 여유가 없었지만,  앞으로 한국어를 더 열심히 공부해서 케이팝을 더 잘 이해하고 싶다"고 말했다.
 
대상을 수상한 두 사람에게는 한국 왕복 항공권, 신라호텔 숙박권, 가정용 노래방 기기 등 상품이 전해졌다.
 
관객석에 있었던 50대 여성은 "일본인에게 한국어 발음은 어렵다고 생각했는데, 저렇게 잘하는 것을 보면 열심히 하면 안되는 것은 없구나라는 것을 느꼈다. 모두 대단한 실력이다"며 흥분한 모습을 보였다.
 

▲ 대상을 수상한 시바사키 씨와 사키 씨    ©jpnews/이승열
▲  대상 시바사키 씨와 사키 씨    ©jpnews/이승열

▲ 카라 '워너'를 재현한 다섯명의 소녀들     ©jpnews/이승열
▲ 우리는 일본의 2ne1!              ©jpnews/이승열
▲ kbs 가요 콘테스트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한 적이 있다는 22살 여성, 다비치 '시간아 멈춰라'로 큰 관객호응을 얻었다     ©jpnews/이승열
▲ 완벽한 무대의상과 무대매너를 선보인 팀. 지나의 꺼져줄게 잘 살아로 금상 수상     ©jpnews/이승열
▲윤하의 비밀번호 486을 맛깔스럽게 표현한 센바 씨. 인기상 수상    ©jpnews/이승열
▲ 관객들의 반응도 열렬했다     ©jpnews/이승열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0/10/03 [00:01]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sss 10/10/03 [03:14]
의상 챙긴 것좀 봐... 역시 일본은 코스프레? 수정 삭제
난 반댈세 10/10/03 [06:00]
전국노래자랑도 아니고, 한국에서도 저런 무대 올라오는 사람들 다 옷 맞춰입고 오는데..역시 일본은 코스프레라서 저렇네 하는건 아닌듯..집에서 입는 티쪼가리 입고 올라갈수도 없는거고..좀더 어필하기 위해 옷 맞춰서 입는건데 수정 삭제
참 잘 부르네요 멋지네요 10/10/03 [16:32]
가창력, 음정 정말 뛰어나군요. 이런 행사를 통해 서로를 잘 알아갔으면 합니다. 국가간의 갈등도 결국 개인간의 이해를 통해 해결책을 모색할 수 있으리라는 믿음입니다.
모르면 이방인이되고 적대하게되면 불행한 대립으로 치닫게되겠지요. 적어도 한일간에는 우애와 신뢰의 관계가 발전, 지속되었으면 합니다.

참가한 분들, 주최측 모두들 수고들 하셨습니다. 수정 삭제
희한한 일인것 같네. ㅎㅎ 10/10/03 [16:52]
어째 일반인이 소위 아티스트라는 일본 가수들보다 노래를 더 잘 부르는걸까????????
하마사키도 들어보면 그닥 잘 부른다는 느낌이 안 오던데 대상탄 저애들이 훨 잘부른다는.... 수정 삭제
예선에선.. 너구리 10/10/03 [20:48]
이미자씨 노래?? 랑, 주현미씨 노래 한 곡, 노사연의 만남, 조수미의 나 가거든 ... 이거 부른 사람도 있었는데... 수정 삭제
대상 받은 분들 정말 잘 부르시네요. 와~우 10/10/04 [13:09]
발음은 이미 문제가 안될만큼 정말 잘 부르시내요. 음색도 좋고^^
이런 분들이 가수하면 더 좋을 거 같네요. 수정 삭제
후루야씨가 얘기한건 캥거루 10/10/04 [15:27]
본선에 나온 사람중에 트로트가 없는건 첨이었다는 얘기입니다.
유투브 보면 후루야씨가 다른 지역 예선에서 사회봤는데 그걸 몰랐겠어요. 유투브 보면 한복 입고 나와서 민요같은거 부른 사람도 있던데. 수정 삭제
이런거 한국에서 했다면 gg 10/10/13 [01:27]
수상자는 심사위원한테 뇌물좀주고 상금더타서 좋고 심사위원은 뇌물좀받아 남겨서 좋고 결국 피해보는건 실력뛰어나고 열심히 준비해도 떨어지는 참가자뿐. 수정 삭제
노래자랑 심사를 마치고.. 김정희 10/11/06 [22:12]
이번에 심사를 맡은 김정희입니다.작년엔 예선심사만 맡았었는데 올해는 예선 본선 모두 맡게 되었습니다. 심사를 하면서 일본인들의 너무 놀라운 노래 실력에 우리 한국가요가 자랑스러웠습니다.이번에 뽑힌 분들은..심사위원들의 한치의 부끄러움없이 정말 양심적으로,정당하게 뽑힌 사람들입니다. 한국어의 발음도 좋았고..
연습도 많이 한 흔적들이 가슴을 찡하게 했습니다.앞으로도 한류는 영원할 것 이라 생각합니다.많은 관심 계속 부탁드립니다.

수정 삭제
왜 일본연예계에 저런 사람들이 없을까.... 헐.... 11/01/01 [14:27]
일본에도 가창력 좋고 비쥬얼도 되는 사람들이 천지에 넘쳤을텐데....

일반 참가자들이 저정도 하는걸 보니 참 대단하구마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한일축제한마당 ] "한국인보다 더 잘해" 日케이팝 콘테스트 신소라 인턴기자 2011/10/03/
[한일축제한마당] "여기가 일본이야, 한국이야?" 신소라 인턴기자 2011/10/03/
[한일축제한마당] 한복입은 일본 前 영부인 '김장했어요!' 안민정 기자 2010/10/04/
[한일축제한마당] 도쿄 롯폰기 오렌지빛 '신화' 물결 안민정 기자 2010/10/04/
[한일축제한마당] 일본인이 즐기는 한국가요 확 바뀌었다! 안민정 기자 2010/10/03/
[한일축제한마당] 브아걸, 日 장관 앞에서도 시건방춤 안민정 기자 2010/10/02/
[한일축제한마당] 센고쿠 장관 "이병헌 질투, 소시에 감탄!" 안민정 기자 2010/10/02/
[한일축제한마당] 대통령 메시지를 日,에 전달한 유인촌 장관 이승열 기자 2009/09/23/
[한일축제한마당] 日 감격한 '한일축제 한마당 2009' 이승열 기자 2009/09/21/
[한일축제한마당] "가깝고도 가까운 한일양국을 위해!" 박철현 기자 2009/09/14/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文化空間 / (株) ジャポン 〒169-0072 東京都新宿区大久保 3-10-1 B1032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