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보기
일본6대일간지 ㅣ 정치 ㅣ 경제 ㅣ 사회 ㅣ 문화 ㅣ 연예 ㅣ 그라비아 ㅣ 스포츠 ㅣ 역사 ㅣ 인물 ㅣ 국제 ㅣ 뉴스포토 ㅣ 뉴스포토2 ㅣ 동영상 ㅣ 동영상2 ㅣ 독자 게시판
섹션이미지
일본6대일간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연예
그라비아
스포츠
역사
인물
국제
뉴스포토
뉴스포토2
동영상
동영상2
독자 게시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 안내
사업제휴 안내
소액투자
기사제보
HOME > 뉴스 > 연예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카라, 소시 방일거부 "한류붐 끝날지도?"
방사능 공포 끝날즈음이면 케이팝 열기도 식어있을 것
 
방송연예팀
"이번 지진으로 인해 일본 연예계도 힘들지만, 소녀시대 등 케이팝 세력들도 잘못될 가능성이 있다. 한국 정부는 현재 도쿄 관광 등을 주의하라고 명령한 상태. 어떤 식으로 보도되고 있는 지 모르겠지만, 다들 방사능이 무서운 모양이다. 그들을 무리하게 데려올 수는 없다" 
 
일본 연예관계자 사이에서 '케이팝은 끝난건가'라는 탄식의 소리가 들려오고 있다고 도쿄스포츠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카라는 지난 3월 18일 출연이 예정되어 있던 뮤직스테이션 출연을 취소했고, 4월에 캐스팅된 이벤트에도 지진 발생 후 취소를 요청했다고 한다.  
 
일본 진출을 위해 도쿄에서 체재하고 있던 케이팝 스타들도 대부분 귀국했고, 출연을 요청해도 승낙하는 팀은 남성그룹인 빅뱅과 초신성 정도로 여성그룹들은 전멸이다시피 방일자체를 거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아티스트의 방일 거부 움직임은 비단 한국 아티스트 뿐만이 아니다. 현재 일본 공연계는 거의 초토화된 상태로, 취소된 공연으로 인한 손해에 후쿠오카의 한 공연기획사가 부도를 맞기도 했다.
 
서양 아티스트들도 속속 일본공연을 취소하고 있고, 3월 22일에 요코하마에서 콘서트를 개최한 니요(ne-yo)는 공포에 떨다 "방사능 측정기를 공급하면 무대에 서겠다"고 주장해, 방사능을 측정한 후에야 무대에 선 것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일본 이벤트 관계자들이 걱정하고 있는 것은 지난해부터 폭발적으로 인기가 높아진 케이팝 붐이 사라지지 않을까하는 것이다. 지진, 방사능이 어느 정도 안정되려면 시간이 필요한데 그 사이 케이팝 열기는 많이 식을 것이라는 것이다. 
 
"카라 구하라는 개인적으로 재해지원금을 내는 등 한국 연예인들의 일본 응원은 잘 알고 있지만, 다시 한번 지난해와 같은 붐을 만들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어느 정도 포기한 부분이 있다" 한국 연예계에 정통한 일본 연예프로덕션 관계자는 도쿄스포츠 취재에 이와 같이 말하고 있다. 
 
"이벤트든 신곡발표든 가수들이 오지 않으면 프로모션은 가능할 리 없다. 때문에 같은 인기를 누리기는 어려울 것" 원전사태가 안정된 후에는 이미 일본 내 케이팝 붐이 사그라들었을 지도 모른다고 신문은 전하고 있다. 
 
 
일본 이제는 자숙병에서 벗어날 때

쟈니스 파워 모금운동에 10만 명이 몰렸다

일본 오랜만에 번진 미소 "팬더보러 2000명이..."
 
에이벡스, jyj 죽이기에 일본 팬 뿔났다
 
소고기에서도 세슘검출, "믿을 게 없다"

일본 지진으로 흥한스타, 망한스타
 



 

ⓒ 일본이 보인다! 일본전문뉴스 JPNews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1/04/02 [12:43]  최종편집: ⓒ jpnews_co_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제이피 뉴스.. 안타깝네요. ㅊㄴ 11/04/02 [14:53]
일본에 아양떨기 위한 한류라면 필요없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이 왜 한류, 한류 그러는지 그들의 속내를 아실듯 한데도 왜 그러십니까? 한류라는 이름을 빌린, 돈을 벌기위한 수단입니다. 음반을 팔면 매출액의 85%이상은 일본 음반 유통사가 챙깁니다. 한국이 얻는 돈은 푼돈에 불과하구요. 오히려 너도 나도 일본에 몰려가는 한국 가수들이 자의반 타의반, 이번 방사능으로 줄어든 거 같아서 반갑기까지한 심정입니다. 수정 삭제
한류붐이 끝나든 말든 상관없습니다. ㅊㄴ 11/04/02 [15:00]
붐이라는 것 자체가 일으킬 수록 돈을 버는 일본 유통사에서 부추기는 것이니까요. 오히려 일본의 기호에 맞출게 아니라, 한국 가수들은 한국에서만 활동하고, 정말 한국에 관심있는 해외팬들은 직접 한국 방송을 보거나, 한국에 오도록 만드는 것이 진짜 한류입니다. 실제로 일본의 오래된 케이팝 팬은 한국 가수들이 일본의 기호를 의식해서 스타일이 일본스러워지면서 한국 음악의 독특한 매력을 잃어가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일본 대중의 기호를 맞춰서 거기에 스타일이 정착하면, 그건 케이팝도 아니고 제이팝이 되는 겁니다. 일본인들은 그런 한국 가수들을 보면서, 일본에 아양떤다고 생각하고 실제로 그렇게 말합니다. 그런 한류는 필요없는 겁니다. 그러니 일본에 가지 않는 것은 전혀 아쉬울게 없습니다. 수정 삭제
그리고 말 나온김에 하나만 더 말씀드리면.. ㅊㄴ 11/04/02 [15:06]
이 기사만이 아니구요. 예전부터 어렴풋이 느꼈던 겁니다. 제이피 뉴스자체가 일본쪽의 사정을 보도하는 것이다보니 그런지 몰라도, 오히려 일본의 입장을 변호하려는 듯한 느낌을 주는 기사도 자주 보게 됩니다. 제이피 뉴스도 일본의 현실이나 사정을 한국에 정확히 보도하여, 어디까지나 한국에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한국의 언론이 아닌가요? 초기의 취지를 가끔씩은 상기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수정 삭제
꼴갑을 떨고있네 ㅋㅋㅋ 간다르바 11/04/02 [15:42]
케이팝이 왜 끝나.. 아주 놀구들 있네 ㅋㅋㅋ 일본에 안간다고 끝나냐? 꼴갑을 떠네 진짜 ㅋㅋㅋ 다른 동남아엔 몇번 가지도 않았고 유럽엔 한번도 안갔는데 난리다 지네끼리 북치고 장구치고 아주 꼴갑들을 떨어요 ㅋㅋ 세계에서 KPOP열기나 어떻게 상황이 돌아가는지도 모르니 방송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열기는 날조니 국책드립치면서 개소리나 지껄이고 있지.. 갈라파고스 아니랄까봐 ㅉㅉ 수정 삭제
좀있으면 그룹들 속속 국내컴백때문에 간다르바 11/04/02 [15:46]
빅뱅,2ne1,레인보우,원더걸스,F(x) 4월에 전부 컴백한다. 우리나라부터 다른나라 애들도 그것때문에 설레고 있는데 아주 소설을 쓰고자빠졌네 ㅋㅋ 한국연예계에 정통한 일본연예관계자? 일본은 항상그런식이더라? 수정 삭제
기사 내용 자체로 본다면 그다지 중요도는 없는 기사일지도... 중요한기사인가? 11/04/02 [16:27]
" 한류붐 끝날지도? "
애초에 한류붐이 끝나든 말든 중요성은 별로 없다.
" 한류 붐 수정 삭제
제이피의 모순과 일본열등감 제피뉴스 11/04/02 [16:28]
우리는 인정하고싶지않은 불편한 현실이지만 근대의 역사적 흐름과 , 일본의
성장때문에 한국인들은 물론 교포들도 일부분 일본에대한 열등감이 자리
잡고있습니다. 물론 한국이 성장한만큼 많은부분 없어졋고 앞으로사라질것
이겠지만요.

여뜬 아직까지는 일본과의 그런문제가 자유롭지못하기에 이런기사가
올라오는것이고 , 아시아 각국에서 호응하고 열광하는
한류보다 일본에서의 한류에 더 열광하고 기사화 되는것이지요.

하지만 제이피 관계자들........한류의 시작은 일본이 아니고 종착역도
일본이 아니라는걸 아셔야지요. 아무리 한류의 활약이 일본내에서 한국인및
한국문화 ,재일교포의 이미지 재고및 지위향상에 도움이 될지언정
그이유 때문에 현시점의 일본에 세계한류의 중심인 우리내 가수들을 마구
돌려야할것이라고는 생각지않습니다.

한류연예인없는 한류가있겠습니까???

한국가수들은 철인도 아니고 , 용가리 통뼈도 아니고 , 마루타도 아닙니다.

세계 대다수 가수및 기업인들도 외면하고 입국하길 불안해 하는 일본에
왜 우리가수들만 한류라는 미명하에 내돌려져야합니까??

물론 그곳에서 잘 살고 계시는 재일교포및 일본인들이 있는데 마치 일본을
죽음의땅이라 매도한다 느낄수도있겠지만.........

한국인들이라해서 그들눈밖에 벗어나지 않기위해 노력해야한다는 논리
참 제이피뉴스답고 일본인다운 논리입니다.

서양인들은 당연한거고 이해할수있지만 한국인들은 고까운행동인가요??

일본에서의 한류도 길이 정해진것은 아닙니다. 지금껏 매뉴얼대로 진행되어
온것도아니고 상당한 부분이 의외성의 연속이였지요~~~ 지금이시점 이정도
사안가지고 한류에 위기라는건 참 아이러니한 논리군요. 수정 삭제
그놈의 한류위기설만 몇년째냐 한류위기 11/04/02 [16:36]
니들 말대로라면 이미 5년전에 한류는 끝났어야지 그럼의 분석 분석.....맞지도 않는 분석 . 지들끼리 북치고 장구치다가 결국 상황이 다른방향으로 돌아가면 인정안하고 또 핑계 핑계 그리고 또 분석분석.....한류위기설 지긋지긋하다. 거기다 남들다안가는 일본에 한국가수만 가야한다는건 또 뭔개소리. 수정 삭제
일본 음반/공연업계의 눈물겨운 불평을 다룬 기사네요. 푸하하 11/04/02 [17:09]
한마디로,

"KPOP 가수 여러분들 제발 다시 와주세요....ㅠㅠ"

이거거든요. 그런데..

미치지 않고서야 아무리 돈을 많이 준다고 해도...

방사능으로 오염된 국가에 갈 가수는 없습니다.

만약에 강요하는 회사가 있다면 그건 정말 미친... 악마들이겠지요. 수정 삭제
제이피뉴스 이러지 맙시다...ㅠㅠ ㅋㅋㅋ 11/04/02 [18:37]
일본속셈 모르셔서 이런말씀 하시나.... 음반사들 입장에선 지금 죽어나겠죠.. 빨리 한국애들 굴려야 돈이 들어올텐데 돈이 안들어오니 똥끝 타겠죠...
근데 방사능도 그렇지만 전기 모자라 절전하는 마당에 돈벌겠다고 공연하는거 보면 오히려 더 반감만 생기겠네여... 제이피 뉴스보면 왠지 일본에 잘길들여진듯 보임.. 일본정부나 일본사람들이 하는말은 다 옳다는듯 그대로 읊어대다니... 수정 삭제
일본인 다운 반응이다.근데.. 11/04/02 [18:40]
방사능 피해 크지 않은 도쿄쪽 방송출연은 괜찮을거같은데...
앨범만 내고 프로모션은 아예 안한다고 그러는 것도 좀..일본쪽에서 돈 많이 뿌렸을텐데 지들은 콩고물하나라도 더 떨어지길 바랄테니 머...
그나저나 일본은 참 자국 중심적임.아시아에 대한 무시는 여전하고. 수정 삭제
글쎄 오히려 한류붐이 더 일어나지 않을까?? max 11/04/02 [22:45]
이 난리통에 일본가서 공연한다고 누가 관심이나 가질까 모르겠네...

그리고 난 이번 사태가 진정된 후에 오히려 일본내에서 한류붐이 더 일어나지 않을까 싶은데...

일본은 이번 대지진 사태로 당분간 내수가 극심한 침체를 겪을 거고 그러면 광고나 후원이 크게 줄기 때문에 일본 내 문화 콘텐츠 제작 여건도 극히 위축될게 뻔한 상황으로 본다

그렇다면 방송계나 일본 연예계 입장에서는 자체 콘텐츠 제작보다는 한국에서 비교적 저렴한 양질의 콘텐츠를 수입해서 비지니스 하는게 더 효율적일테고 그렇게되면 더 많은 양의 한류 콘텐츠 수입붐이 일어나지 않을까??

어차피 애초 시작된 한류붐도 일본 상업방송이 난립하면서 구조적으로 발생된 저수익 구도를 타파하기 위한 일환으로 상대적으로 저비용인 한국콘텐츠를 수입할 필요성에서 출발한 것이다

이번 사태는 오히려 그런 구도를 더욱 심화시켰다는 점에서 한국물 콘텐츠의 수입 필요성이 더욱 커진 것으로 보는게 타당하지 않을까??

단기적으로 위축되는 것은 불가피하겠지만.... 수정 삭제
왜 일본 관계자들이 걱정을 할까? kljlkj 11/04/03 [00:15]
간단하지.

자기들 밥줄이 끊길까봐지.
카라만 해도 수익의 85%를 일본측에서 가져가는 꽃놀이패니 말이야.

이런 보물단지가 방사능 겁난다고 방일을 연기하니
얼마나 속이 타겠어.

어차피 몇년 엑기스까지 우려먹으면 그만인 애들이니
방사능 따위 겁내지 말고 어서 와라! 라고 말하고 싶겠지.

케이팝이 사라질 운명이라면 방일을 하든 말든 사라질거다.
너무 한국 입장을 걱정해주니 몸을 둘 데가 없다능... 수정 삭제
옛날 완장찬 친일파가 왜국 걱정하는 꼴같네 ㅇㅇㅇ 11/04/03 [01:42]
왜국시장이 커서 한류스타가 돈좀 만지려고 왜국에

진출한걸갖고 왜국에 친히 알현하지 않으면 유모씨랑 그떨거지들은

마치 한류가 없어질줄 아는모양인데 점점 한류는 전세계로 영향력을 확대하고있으니

걱정붙들어매고, 귀여운 akb48꼬꼬마들이나 사랑해주셔 ^^ 수정 삭제
일본방송활동이나 프로모션을 안한다고 한류가 사라진다?? ㅁㄴㅇㄹ 11/04/03 [02:06]
그럼 애초에 한국아이돌이 공식진출하기 전부터 좋아하던 각국의 한류팬은 뭐냐?? 유튜브에 올라간 영상들만 가지고도 동남아 각국에서 열광을 했다. 한류가 일본에만 있었나?

한국에서 활동만 잘해도 경쟁력이 있다면 한류는 끝나지 않는다. 이런 위험한 상황에서 구태여 방사능맞아가면서 일본활동을 할 필요가 없다. 한국아이돌 인기가 일본에서 시작된 것도 아닌데 말이지.

차라리 한류인기를 확대재생산하는 태국이나 필리핀, 중국, 대만, 베트남이나 가자.

음반수익의 85%를 혼자 쳐먹는 일본에 굳이 갈 필요는 없다. 일본활동은 국내방송 일어번역해서 유튜브에 올리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본다.

일본과의 수익분배구조를 보면 일어음반도 차라리 국내에서 좀 비싸게 발매해가지고 개인적으로 수입해가게 만드는게 오히려 수익면에서도 나을꺼 같다.

수정 삭제
뭔가 큰 착각을 3456 11/04/03 [22:30]
하고 있는 이들이 많은 것 같은데 일본에서 한류붐이 사그라들면 사실상 '돈이 되는 한류'는 끝난 것이나 다름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중국, 동남아? 거의 대다수의 한류 컨텐츠는 불법 복제물로 유통되고 있는게 현실이죠. 그나마 일본 이외의 시장에서 제일 잘 팔리는 편인 드라마 수출액을 예로 들면 일본 한 국가에로의 수출액이 중국, 동남아,대만을 합한 수출액의 2배 수준입니다. 음반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거의 전부 불법 복제라고 보면 되죠. 호주나 미국, 유럽의 한류 붐을 언급하는 이들도 있습니다만 어디까지나 극히 소수의 매니아층에 국한된 사례일 뿐이죠. 그나마 수요자의 상당수는 백인이 아닌 아시아계 이민자들인 현실. 이들 역시 대부분 재외교포를 대상으로 서비스되는 한국 방송사들의 무료 위성 채널을 이용하는 실정입니다. 즉 유료 컨텐츠 구매로 이어지지 않는 프리 유저란 얘기죠. 수정 삭제
방사능에 찌든 나라에서 양심의 경종 11/04/03 [22:43]
남의 나라 귀한 처녀들을 무책임하게 불러선 안되지
어느 나라 사람이건 이런 땐 안 가는게 당연한 거지
돈 몇 푼 받자고 거기 갔다가 나중에 기형아 낳거나 그래야겠냐
한류고 나발이고 안전이 보장된 다음이지 수정 삭제
돈 좀 더 벌자고 그 위험한 곳에 보내란 말인가?? asdf 11/04/05 [04:01]
케이팝 일본지역 매출이 쥐똥만큼도 안될 때도 한국가수들 나름 잘 먹고살았고 한류도 이어져왔다. 어차피 매출의 대부분을 일본이 가져가는데 굳이 위험을 감수하고 들어가서 일본음반사, 유통사의 배를 불려줄 필요가 있나? 그렇게 해봐야 결국 우리 목죄는 현상밖에 안되는데? 한국가수 이용해서 번 자금으로 한국가수는 내치고 다시 자국 아이돌이나 키우면서 열심히 유튜브 혐한질공작질이나 하겠지. 성형드립이나 해외의 케이팝인기는 한국정부의 로비다 등등...
아무리 좋은 해외제품이 있어도 이상한 일본만의 로컬기준을 내세워 흠을 잡고 왜곡여론을 만들어가는 자국만세이 '비관세장벽'의 나라라는걸 항상 염두에 둬야한다. 이게 전자제품만의 일이 아니라고.. 절대로 한국을 온전히 받아들일 놈들이 아니다. 뒷통수의 나라답게 때되면 날조, 왜곡 공작질하고 흠잡아서 쫓아낼거다.
그러니 절대로 활동의 중점기반을 일본에 둬서는 안된다. 수정 삭제
JP News와도 이젠 끝입니다. marlowe 11/04/05 [19:54]
이 기사를 읽고나니, 더 이상 JP News를 볼 이유가 없네요. 첫째, 일본에서도 자숙 분위기라 노래 부를 분위기가 아닌 데도 우리나라 연예인들이 굳이 찾아가야 할 이유가 뭔가요? 둘째, 돈과 명예를 위해 아직도 불안정한 일본에 그들을 보내야만 하나요? 셋째, 그렇게 우리나라 연예인들이 가서 활동을 하면, 일본인들이 고마워할까요 돈독이 올랐다고 비웃을까요? JP News의 논리는 어린이에게 앵벌이를 시키는 양아치의 그것과 다를 바가 없네요. 인생 그렇게 살지 마세요. 수정 삭제
도쿄대학생도 대학도 포기하는마당에 웃김 11/04/06 [00:33]
노래불러 춤춰 돈버는건 잠깐이고 잊혀집니다.
그러나 방사능 피폭은 평생을 고통스럽게 보내야합니다.
일본에서 피폭되면 일본관계자가 인생책임져주지않습니다.
돈벌어야되는데 안오니 그렇다면 한국가수들은 인기가 없어질거라고 망발하는건데,
어차피 인기는 한순간에 사라지는것,평생 거기붙어돈벌것도아니고 다른분야도 한국엔 얼마든지있다.
내가 부모라도 거기엔 안보낸다. 수정 삭제
해체안했어??? 엥? 11/04/06 [15:53]
아직도 노래하고있나바? 수정 삭제
replica designer handbags replica designer handbags 12/09/09 [13:17]
good bargain with the cheap replica designe dealer on its cheap designer replica handbags price cheap replica designe and cheap replica designe the dealers?commission. cheap replica handbags And once you buy it, take or ask for documents related to the car as an official record of your purchase. Take duplicate keys, get it serviced and insured. After all this, the car replica designer handbags is good to go! This content has been taken... cheap designer handbags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케이팝] 케이팝스타, 日연말음악제전 출연할까? 방송 연예팀 2012/08/29/
[케이팝] K-POP 커버 댄스 페스티벌을 가다 오석준 기자 2012/08/24/
[케이팝 ] 韓日합동패션이벤트 'KISS', 열도 후끈 신소라 기자 2012/01/26/
[케이팝 ] 케이팝스타 총출동 X-mas공연에 열도 들썩 김미진 기자 2011/12/05/
[케이팝] 日 케이팝 열풍 견인차는 '40대' 온라인 뉴스팀 2011/12/04/
[케이팝] SM 대표 日방송으로 반한류 잠재우다 방송연예팀 2011/11/07/
[케이팝 ] 日 Mnet JJ's Mstudio 공개녹화 현장! 김미진 기자 2011/11/06/
[케이팝] 일본 2012년 인기달력모델, 카라, 장근석! 방송연예팀 2011/10/13/
[케이팝] 日 "향후 케이팝 붐 끝나고 문화로 정착" 임지수 기자 2011/10/08/
[케이팝] 일본 현지 케이팝 누가 제일 유명할까? 안민정 기자 2011/10/01/
[케이팝] 투애니원 일본데뷔앨범 오리콘 1위 쾌거 방송연예팀 2011/09/28/
[케이팝] 2NE1 日데뷔콘서트 30만응모 "단위가 달라" 방송연예팀 2011/09/06/
[케이팝] 제국의 아이들 AKB댄스로 日서 예능감 폭발! 코우다 타쿠미 2011/09/03/
[케이팝] 도쿄 노른자땅 긴자에도 케이팝 접수 안민정 기자 2011/09/02/
[케이팝] 씨엔블루도 입국거부 '너무 까다로워진 日심사' 방송연예팀 2011/09/01/
[케이팝] 애프터스쿨, 일본데뷔 오리콘 7위 온라인 뉴스팀 2011/08/27/
[케이팝] 비스트 등 큐브 패밀리가 일본무도관 서다 방송연예팀 2011/08/26/
[케이팝] 짝퉁No~"우리는 케이팝 커버댄스" 日인기 안민정 기자 2011/08/25/
[케이팝] 일본 야외무대도 케이팝이 접수했다 코우다 타쿠미 2011/08/23/
[케이팝] 日니가타가 케이팝 열기! 4만명 감동 안민정 기자 2011/08/22/
최근 인기기사
일본관련정보 A to Z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광고/제휴 안내사업제휴 안내소액투자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한국> 주식회사 올제팬 서울 송파구 오금로 87 잠실 리시온 오피스텔 1424호 Tel: 070-8829-9907 Fax: 02-735-9905
<일본> (株) ジャポン 〒169-0073 東京都新宿区百人町 2-8-13 FISS 605号
Tel: 81-3-6278-9905 Fax: 81-3-5272-0311 Mobile: 070-5519-9904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info@jpnews.kr for more information